사회
사회일반
김제 동진강… 야생조류 분변 AI '저병원성'
전북도, 이동제한 조치 해제ㆍ철새도래지 주변 방역 강화
기사입력: 2020/11/24 [15:5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속보】전북 김제 성덕면 동진강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의 간이 검사에서 검출된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는 저병원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전북도는 "지난 17일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을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고병원성 여부를 확인한 최종 결과, 조류인플루엔자 저병원성으로 최종 판명됐다"고 24일 밝혔다.

 

또, 지난 16일과 17일 정읍시 이평편 '동진강(2건)'과 김제시 백구면 '만경강(1건)'에서 각각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도 조류인플루엔자(AI) 음성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전북도는 해당 지역에 설정했던 방역대를 해제했으며 겨울철새가 도래하는 시기인 만큼,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광역방제기 등 방역차량을 총 동원해 검출일로부터 7일간 소독을 강화하는 조치를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이번에 검출된 바이러스가 저병원성으로 확인됨에 따라 항원 검출지점 반경 10km 이내 예찰지역 안에 발표된 가금농가에 대한 이동제한 조치 및 방역대가 해제됐다.

 

또한, AI 발생위험이 종식될 때까지 가축방역상황실 24시간 연락체계 가동 및 철새도래지 주변 매일 소독과 함께 오리농가 사육제한(46호) 실시ㆍ거점소독초소(23개소) 운영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물샐 틈 없는 방역 활동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전북도 이종환 동물방역과장은 "가금류의 면역력이 저하되지 않도록 축사 난방을 충분히 하고 축사 내ㆍ외부 소독과 야생조류 접근 차단망 설치와 농가 출입시 방제복 착용 등 진입로 및 축사 사이에 5cm 이상 생석회 도포ㆍ축사별 장화 갈아 신기 등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권고했다.

 

이어 "가금농가에 큰 피해를 주고 있는 AI의 발생 예방을 위해 철새도래지 출입 및 낚시 활동 자제 등 도민들의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imje Dongjin River... Wild bird fecal AI 'low pathogenicity'

Jeonbuk-do lifts movement restrictions and strengthens quarantine around migratory birds

 

Reporter Kim Hyun-jong

 

【Breaking News】Avian influenza (AI) virus detected in a simple examination of wild bird feces collected from Dongjin River in Seongdeok-myeon, Gimje, Jeollabuk-do was confirmed to be low pathogenic.

 

Jeonbuk-do announced on the 24th that "the final result of confirming whether wild bird feces collected on the 17th was highly pathogenic at the Agriculture, Forestry and Livestock Quarantine Headquarters, it was finally found to be low pathogenic to avian influenza."

 

In addition, feces of wild birds collected from'Dongjin River (2 cases)' in Ipyeongpyeon, Jeongeup City (2 cases) and'Mangyeong River (1 case)' in Baekgu-myeon, Gimje City on the 16th and 17th were also confirmed as negative for avian influenza (AI).

 

Accordingly, Jeonbuk-do has lifted the quarantine zones set in the region, and as winter migratory birds are coming, the measures to strengthen disinfection for 7 days from the date of detection are maintained by mobilizing quarantine vehicles such as wide-area control devices without releasing tension. It is a policy to do.

 

In particular, as the virus detected this time was confirmed to be low pathogenic, the movement restrictions and quarantine measures for poultry farms announced within the surveillance area within 10 km radius of the antigen detection point were lifted.

 

In addition, until the risk of AI occurrence is over, the livestock quarantine control room is operated 24 hours a day, along with daily disinfection around migratory birds, and restricting the breeding of duck farmers (No. 46) and operating base disinfection shelters (23 locations), etc. It is a policy to do its best in quarantine activities.

 

Jeonbuk Province's animal quarantine manager Lee Jong-hwan said, “To prevent the immunity of poultry from being lowered, the house should be heated sufficiently, disinfect the inside and outside of the house, install a network to block access to wild birds, and wear a control suit when entering the farm. He recommended that you thoroughly change your boots, etc."

 

He added, "In order to prevent the outbreak of AI, which is causing great damage to poultry farms, the interest and cooperation of local residents are required, such as refraining from entering migratory birds and fishing activitie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 콩나물국밥 '숙취해소' 최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