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임실군 '핵심방역지침 준수' 점검 강화
긴급대책회의 개최… 공무원 책임 묻는 경고메시지 '시행'
기사입력: 2020/11/25 [14:4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구윤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임실군이 최근 행정안전부가 특별 복무지침으로 '공직사회 방역관리 강화 방안'에 따른 조치로 모임 및 회식 자리에 참석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이후 지역사회에 전파한 공직자에 대해 책임을 묻기로 했다 . (임실군청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구윤철 기자

 

 

 

 

 

 

전북 임실군이 모임 및 회식 자리에 참석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이후 지역사회에 전파한 공직자에 대해 책임을 묻기로 했다.

 

이 같은 방침은 최근 행정안전부가 특별 복무지침으로 '공직사회 방역관리 강화 방안'에 따른 조치로 25일 조호일 부군수 주재로 진행한 코로나19 방역수칙 강화 긴급 대책회의에서 결정됐다.

 

특히, 지난 23일 0시를 기준으로 도내 14개 시ㆍ군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핵심 방역지침 준수여부 등 현장점검을 한층 강화한다.

 

만일, 4㎡당 1명으로 제한되는 다중이용시설의 경우 준수사항을 지키지 않고 운영할 경우 관리자 및 운영자 또는 이용자에게 과태료를 부과한다는 계획이다.

 

중점관리시설인 노래연습장은 음식 섭취가 전면 금지되고 면적 50㎡ 이상 식당ㆍ카페는 테이블 간 1m 거리두기와 칸막이 또는 가림막을 설치해야 한다.

 

또, 정규예배ㆍ미사ㆍ법회 등 종교 활동도 좌석 수의 30% 이내로 제한된다.

 

이 밖에, 시설 및 업종 등에 따라 ▲ 전자출입명부 설치 ▲ 체온측정 ▲ 좌석 띄우기 등이 의무화된다.

 

조호일 부군수는 "그 어느 때보다도 공직자들의 솔선수범이 중요해지고 있다"고 강조한 뒤 "특별지침을 위반해 코로나19에 감염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복무 관리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간곡하게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최근 도내에서 발생한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모임 및 식사를 통한 감염 위험이 높은 만큼, 군민들도 당분간 불편하더라도 코로나19 3차 대유행을 효율적으로 차단할 수 있도록 나와 주변의 이웃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외부 활동을 자제하는 등 마스크 착용ㆍ거리두기 생활방역 준수를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덧붙였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trengthening on-site inspection of Imsil-gun 'Complying with the Core Defense Guidelines'

Held an emergency response meeting... 'Enforcement' warning message asking public officials responsibility

 

Reporter Yoon-cheol Koo

 

Jeonbuk Imsil-gun attended meetings and dinner parties and decided to hold accountability for public officials who spread to the community after being infected with the Corona 19 virus.

 

This policy was recently decided at an emergency countermeasures meeting for strengthening corona 19 quarantine rules presided over by Deputy Gunner Jo Ho-il on the 25th as a measure in accordance with the'Reinforcement of quarantine management for public officials' as a special service guidelines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In particular, as the social distance between 14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has been upgraded to 1.5 levels from 0 o'clock on the 23rd, on-site inspections such as compliance with core quarantine guidelines will be further strengthened.

 

In the case of a multi-use facility, which is limited to one person per 4㎡, it is planned to impose fines on managers, operators, or users if they operate without complying with the requirements.

 

Singing practice area, which is a priority management facility, is completely prohibited from eating and drinking, and restaurants and cafes with an area of ​​50㎡ or more must have a distance of 1m between tables and dividers or screens should be installed.

 

In addition, religious activities such as regular worship, mass, and court are limited to 30% of the number of seats.

 

In addition, depending on the facility and type of business, ▲ electronic access list installation ▲ body temperature measurement ▲ seating is required.

 

Deputy Gunsu Jo Ho-il emphasized, "More than ever, the initiatives of public officials are becoming more important," he said. "I ask you to do your best in service management so that there are no cases of corona 19 infection in violation of special guidelines." Asked.

 

"As a result of an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of the recent confirmed cases in the province, the risk of infection through meetings and meals is high. He added, "We will strictly comply with the quarantine of life, such as refraining from outside activities for the purpose of wearing masks and keeping distanc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사랑의온도탑 '112도' 달성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