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 코로나19 누적 환자 257명
가족 간 '바이러스 전파' 현실… 군산 3가족 10명 '양성'
기사입력: 2020/11/25 [13:1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은 전수 조사로 한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한 '원광대병원' 발(發) 집단감염 확산세가 줄어들고 있는 반면 김장을 매개로 한 집단감염이 또 다른 뇌관으로 작용하면서 그동안 활발하게 진행되던 봉사활동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 도표제공 = 전북도청     © 이요한 기자

 

 

 

 

 

 

전북은 전수 조사로 한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한 '원광대병원' 발(發) 집단감염 확산세가 줄어들고 있는 반면 김장을 매개로 한 집단감염이 또 다른 뇌관으로 작용하면서 그동안 활발하게 진행되던 봉사활동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25일 전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현재 군산 4명ㆍ익산 1명 등 5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도내 누적 확진자는 251명으로 늘어났다.

 

도내 253번 환자로 분류된 군산에 거주하는 A씨는 현재 정확한 감염 경로를 확인하기 위해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또, 군산지역 확진자 가족 3명(254~256번)은 지난 11일~14일까지 경기도 가평에서 김장 가족 모임에 참석하는 과정에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 40대 여성인 B씨(24일 양성 판정 = 전북 248번)의 부모와 지인으로 각각 밝혀졌다.

 

특히, 가족 간 감염을 매개로 23~25일 사이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는 3가족의 부부와 자녀ㆍ자녀에서 부모로 이어지는 '연쇄 감염(n차)'의 역학 관계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총 10명으로 증가했다.

 

익산 확진자는 181번 환자와 연관성이 있는 193번(익산 31번)으로 분류된 20대 남성인 C씨와 접촉자로 1차 역학조사 결과 확인됐으며 이들 신규 확진자는 군산의료원 격리병상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C씨는 지난 20일부터 자가 격리를 하는 과정에 24일 몸살기운과 고열 증세가 최초로 발현되자 이날 오전 10시 익산시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결과, 25일 오전 9시께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이들 신규 확진자의 자택에 대한 방역을 마무리하고 휴대폰 위치추적ㆍ카드사용내역ㆍ폐쇄회로(CCTV) 카메라 영상 분석 등을 통해 정확한 이동 동선과 접촉자 및 자가 격리 수칙 준수 등을 파악하고 있다.

 

한편, 전북도 강영석 보건의료과장은 "김장모임과 연말 송년 소모임 등의 시즌이 겹쳐 있어 심각한 상황"이라며 "당분간 불편하더라도 나와 내 가족ㆍ이웃을 위해 만약 김장을 담그게 된다면 반드시 식사를 함께 하는 일은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ㆍ손씻기ㆍ모임과 외출 자제 등 생활방역 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257 cumulative corona19 patients

Reality of'virus transmission' among families 'Training' 10 people from Gunsan 3 families

 

Reporter Lee Yohan

 

In Jeonbuk, the spread of group infection from'Wonkwang University Hospital', which has been followed by corona 19 confirmed for a while, is decreasing, while group infection through kimchi acts as another detonator, disrupting voluntary activities that have been actively progressing for a while. I am concerned.

 

According to the Jeonbuk-do health authorities on the 25th, as of 12 noon on the day, 5 additional people, including 4 in Gunsan and 1 in Iksan, were judged'positive' and the cumulative number of confirmed cases in the province increased to 251.

 

Mr. A, who lives in Gunsan, classified as patient 253 in the province, is currently undergoing an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to confirm the exact route of infection.

 

In addition, three families of confirmed patients in Gunsan (No. 254 to 256) were in Gapyeong, Gyeonggi Province from the 11th to the 14th, and were estimated to be infected with the virus while attending the Kimchi family meeting. Judgment = Jeonbuk No. 248)'s parents and acquaintances, respectively.

 

In particular, patients who were judged'positive' between 23 and 25 days for inter-family infections were found to have an epidemiologic relationship of'sequential infection (n order)' from couples and children and children in three families to parents. Increased to 10.

 

Iksan confirmed as a contact with C, a man in his 20s classified as 193 (Iksan 31), which is related to patient 181, and was confirmed as a result of the first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and these new confirmed cases were transferred to an quarantine bed at Gunsan Medical Center for treatment. have.

 

C was diagnosed as'positive' at 9 a.m. on the 25th as a result of taking a specimen at the Iksan City Health Center at 10 am on the 24th when the symptoms of body dysphoria and high fever first appeared in the process of self-isolation from the 20th.

 

The Jeonbuk-do health authorities have completed quarantine at the homes of these new confirmed patients, and are grasping the exact movement route and compliance with the contact and self-isolation rules through cell phone location tracking, card usage history, and CCTV camera image analysis.

 

On the other hand, Jeonbuk-do Kang Young-seok, head of the health care department, said, "It is a serious situation because the seasons such as kimjang meeting and year-end and year-end meeting are overlapping," he said. "Even if it is uncomfortable for the time being, if you make kimchi for me and my family and neighbors, you should refrain from eating together. "We must follow the rules of life prevention, such as wearing a mask, washing hands, and refraining from going out and gathering."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대 '간호학 학사학위 프로그램' 인증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