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송하진 지사 '국가예산 확보 키맨' 공략
3년 연속 7조원대 확보 목표… 국회ㆍ정부 부처 발품행정
기사입력: 2020/11/25 [17:4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송하진(오른쪽) 전북지사가 3년 연속 7조원대 국가예산 확보를 목표로 영향력이 큰 국회와 정부의 '키맨'들을 집중 공략하기 위해 25일 발품행정의 날개를 펼쳐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김태년(왼쪽) 원내 대표에게 '도정의 주요 핵심 사업에 대한 2021년 국가예산 반영의 당위성 및 시급성' 등을 설명하기에 앞서 눈을 맞추며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  송하진(오른쪽) 전북지사가 25일 국민의힘 예결소위 박수영(왼쪽) 위원을 만나 "상임위 증액 의결액에 대한 방어 활동 및 과소ㆍ미반영ㆍ전북권역 재활병원 건립 등 핵심 사업에 대한 예결위 단계에서 증액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부탁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송하진 전북지사가 3년 연속 7조원대 국가예산 확보를 목표로 영향력이 큰 국회와 정부의 '키맨'들을 집중 공략하기 위해 25일 발품행정의 날개를 펼쳤다.

 

이날 출격은 오는 12월 2일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 의결이 예정돼 있는 만큼, 예결소위에서 막판 증액 사업에 관련된 심의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됐다.

 

송 지사는 25일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 대표와 한정애 정책위의장ㆍ국민의힘 예결소위원회 박수영 위원ㆍ기획재정부 안일환 제2차관 등을 순차적으로 여ㆍ야를 넘나들며 전북도정의 주요 핵심 사업에 대한 2021년 국가예산 반영의 당위성 및 시급성 등을 설명하는 막바지 활동에 화력을 집중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한정애 정책위의장을 각각 면담하는 시간을 통해 "2023년 새만금 세계 잼버리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총사업비 증액 및 내년도 국비 103억원 반영과 전북의 우수한 국학자원의 활용방안을 마련할 수 있는 전라유학진흥원 건립 50억원 반영 등 4개 사업"에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건의했다.

 

또, 안일환 기획재정부 2차관에게는 "현대중공업 가동중단 이후 조선 산업 위기극복과 자립역량 확보에 중점을 둔 '조선해양설치 운송 인프라 구축'50억원의 예산 반영"을 요청했다.

 

또한 "'탄소산업진흥원 운영'752억ㆍ'장애인고용 복합 커뮤니티센터 건립'28억원 등 최우선 핵심 5개 사업 예산의 필요성"을 집중적으로 설명했다.

 

이어, 전북 담당 국민의힘 박수영 예결소위위원실로 자리를 옮겨 "상임위 증액 의결액에 대한 방어 활동 및 과소ㆍ미반영ㆍ전북권역 재활병원 건립 등 핵심 사업에 대한 예결위 단계에서 증액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부탁했다.

 

한편, 전북도는 이번 주를 내년도 예산 반영에 있어 '예결위 심사단계까지 도내 14개 지자체와 정치권의 긴밀한 공조를 밑거름 삼아 순조롭게 진행된 주요 예산을 기재부가 수용하겠다'는 의견을 받으면 구슬땀을 흘린 한 해 예산농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짓는 중요한 시점으로 분석하고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a-jin Song, Jeonbuk branch, targets'Key Man to secure national budget

Goal of securing 7 trillion won for 3 consecutive years... Administra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government departments

 

Reporter Lee Yohan

 

Jeonbuk Governor Song Ha-jin spread its wings on the 25th, aiming to secure a national budget of 7 trillion won for three consecutive years, to focus on the'Keymen'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government, which are influential.

 

As for the sortie, which is scheduled to be decided on the next year's budget at the National Assembly on December 2nd, the preliminary subcommittee's determination to preemptively preoccupy a favorable notice for deliberations related to the last-minute increase project was reflected.

 

Governor Song visited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25th, together with the Democratic Party's representative Kim Tae-nyeon, Chairman Han Jeong-ae of the Policy Committee, Park Soo-young of the National Strength Preliminary Committee, and the Second Vice Minister of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hn Il-hwan. Firepower was focused on the last-minute activities to explain the justification and urgency of reflecting the national budget.

 

First of all, through meetings with the Democratic Party's in-house representative Kim Tae-nyeon and Han Jeong-ae, the policy committee chairman, "For the successful hosting of the 2023 Saemangeum World Jamboree, we will increase the total project cost and reflect next year's national expenditure 10.3 billion won, and prepare a plan for the use of excellent Korean scholars in Jeonbuk. Special interest and support were suggested for four projects, including the reflection of 5 billion won in the construction of Jeolla Study Abroad Promotion Center.

 

In addition, Ahn Il-hwan, the second vice minister of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requested "reflecting a budget of 5 billion won for the construction of shipbuilding and offshore installation transport infrastructure, which focuses on overcoming the crisis in the shipbuilding industry and securing self-reliance capabilities after the shutdown of Hyundai Heavy Industries."

 

In addition, he intensively explained the necessity of the budget for the top five core projects, such as'Operation of the Carbon Industry Promotion Agency' of 75.2 billion won and the establishment of a complex community center for the employment of the disabled, of 2.8 billion won.

 

Subsequently, the power of the people in charge of Jeonbuk was moved to the Office of the Preliminary Subcommittee Park Soo-young, and "Full support so that the amount can be increased at the preliminary committee stage for core projects such as defense activities against the increase of the standing committee and the construction of a rehabilitation hospital in the Jeonbuk region." Asked.

 

On the other hand, Jeonbuk-do will use this week to reflect the next year's budget, and when it receives an opinion that the Ministry of Knowledge Economy will accept the major budget that went smoothly on the basis of close cooperation between the 14 local governments and the politics until the pre-decision stage, the budget farming for the year was struggling. We are focusing our efforts on analyzing it as an important point for a successful conclus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사랑의온도탑 '112도' 달성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