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국산 밀 산업 메카' 도전
조례 재정ㆍ위원회 구성ㆍ생산면적 500ha→1,000ha 확대
기사입력: 2020/11/26 [12:0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지난달 28일 현장행정 일환으로 백산면 금판리 신금마을을 찾아, 논 재배에 적합하고 가공 적합성이 우수해 올해 처음으로 공급된 '백강밀' 품종을 살펴보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이 농식품부가 최근 청사진을 밝힌 '제1차(2021~2025) 밀 산업 육성 기본계획'에 맞춰 국산 밀 산업 기반 구축 및 육성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이 기본계획은 지난 2월부터 시행한 '밀 산업 육성법'에 근거한 5년 단위 첫 번째 법정계획으로, 제2의 주곡이면서 상대적으로 낙후됐던 밀 자급기반 확충과 소비확산을 추진해 지속 가능한 국산 밀 산업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부안군은 지난 8월 '국산 밀 산업 육성 조례'를 제정하며 법적 토대를 마련한 것을 기준으로 국산 밀 산업 육성위원회를 구성, 실천계획 수립에 관련된 사항 및 예산에 관한 사항 등을 심의했다.

 

또, 한국식품연구원에 의뢰한 용역을 통해 체계적인 국산 밀 산업 육성을 위한 계획을 수립하고 있는 등 밀 산업 육성 기본계획을 적극 반영해 기본계획 수립 및 신규 사업을 중점적으로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오는 2021년 밀 산업 육성 기본계획의 중점 내용인 생산단지 조성 및 건조저장시설 구축사업을 추진해 국산 밀 생산단지 경영체 육성 교육컨설팅 1개소를 오는 2025년까지 4개소 확대가 주요 골자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국산 밀 산업 육성을 위해 생산 장려와 소비 진작 정책을 병행하는 동시에 국산 밀 축제 개발 등 신규 사업을 적극 발굴할 계획"이라며 "지역 생산면적을 오는 2021년 500ha에서 2025년 1,000ha로 확대해 부안은 '국산 밀 산업 메카'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3일 출범한 '부안군 국산밀 산업육성위원회'는 당연직 3명ㆍ위촉직 4명 등 총 7명으로 구성됐으며 부안군 우리밀 실천계획 수립에 관한사항ㆍ품종개량 및 재배방법의 개선 및 기술개발ㆍ예산지원에 관한 사항ㆍ특화품목 육성ㆍ소비촉진 등을 심의 자문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uan-gun'Korean wheat industry mecca' challenge

Increased production area from 500ha → 1,000ha such as ordinance finance and committee composition

 

Reporter Hanshin Lee

 

Buan-gun, Jeollabuk-do, will focus its administrative power on establishing and fostering the domestic wheat industry in accordance with the '1st (2021~2025) Basic Plan for Wheat Industry Promotion,' which the Ministry of Agriculture and Food recently revealed.

 

This basic plan is the first five-year statutory plan based on the'Wheat Industry Promotion Act' enforced since February, and is the second mainstream and relatively underdeveloped wheat self-sufficiency base and promotion of consumption expansion to promote a sustainable domestic wheat industry Was prepared to build.

 

Buan-gun enacted the'Korean Wheat Industry Promotion Ordinance' in August and formed a legal basis for the domestic wheat industry promotion committee, and deliberated on matters related to the establishment of an action plan and budget.

 

In addition, through a service commissioned by the Korea Food Research Institute, a plan to systematically foster the domestic wheat industry is being established, and the basic plan for wheat industry promotion is actively reflected to establish a basic plan and focus on discovering new businesses.

 

In particular, the main focus is the expansion of one educational consulting center to foster domestic wheat production complex managers by promoting the construction of a production complex and construction of dry storage facilities, which are the focus of the basic plan to foster wheat industry in 2021.

 

Ik-hyun Kwon, head of Buan County, said, "To foster the domestic wheat industry, we plan to actively discover new businesses such as the development of a domestic wheat festival while simultaneously implementing policies to promote production and consumption." By expanding it, Buan will make it a'domestic wheat industry mecca'."

 

On the other hand, the'Buan-gun Domestic Wheat Industry Promotion Committee', which was launched on the 3rd, was composed of 7 persons including 3 ex officio and 4 commissioned employees. It is responsible for deliberating and consulting on matters related to budget support, fostering specialized items, and promoting consumpt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사랑의온도탑 '112도' 달성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