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국민연금공단 '수필집 2호' 발간
코로나19 방역 기획인터뷰 등 총 52편 수록
기사입력: 2020/11/30 [10:3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국민연금공단 임직원들이 창작한 코로나19 방역 체험수기 등을 묶은 '수필집'을 발간했다.   / 국민연금 2호 수필 표지 사진제공 = 국민연금공단                                  © 이요한 기자

국민연금공단 임직원들이 창작한 코로나19 방역 체험수기 등을 묶은 '수필집'을 발간했다.

 

이 '수필집'은 2017년 3월부터 전북혁신도시 이전기관 임직원과 교류 활성화를 위해 운영한 수필동인회 회원의 수필집을 모아 2018년 9월 1호 수필집 발간에 이어 두 번째다.

 

올해 수필집에는 코로나19 방역 일환으로 생활치료센터에서 근무했던 직원들의 기획인터뷰 특집 및 관련 수필을 포함, 일반 수필과 함께 총 52편이 수록됐다.

 

공단 직원 23명과 전북혁신도시 이전기관인 한국전기안전공사 및 농촌진흥청 직원 각 1명씩 참여했다.

 

특히, 코로나19 기획 특집은 파견근무자와의 기획 인터뷰 및 관련 수기와 시설 수용자의 감사편지 등 방역을 위한 국민연금공단의 노력으로 구성돼 있다.

 

세부 내용을 살펴보면,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대책본부 현장 근무 수기 공모전 최우수상 수상작(경기 국제2생활치료센터 근무를 마치고)과 몽고인 아들이 아버지에게 신장이식을 위해 격리시설에 입소한 이야기(코로나도 막지 못한 몽골인 아들의 효성) 등 8편이 게재됐다.

 

국민연금공단 김용진 이사장은 발간 축사를 통해 "코로나19 방역사업에 자발적으로 참여한 직원들과 지금도 중앙사고수습대책본부 등에서 헌신하는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한다"며 "비대면 시대에 따뜻한 글이 삶의 윤활유로 작용해 일상의 피로에 지쳐있는 직원들의 마음을 달래줄 것으로 확신한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국민연금 수필동인회'는 전북혁신도시 이전기관 임직원과 교류 및 취미활동을 위해 활동하고 있으며 국민연금공단 장애인지원실에 근무하는 정근식 수필가가 글쓰기 지도를 담당하고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ublished 'Essay Book No. 2' by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A total of 52 films, including the Corona 19 Prevention Planning Interview

 

Reporter Lee Yohan

 

The National Pension Service's executives and employees have published a 'book of essays' that contains notes on the COVID-19 prevention experience.

 

This 'Essay Book' is the second book of essays by members of the Essay Club, which has been operated since March 2017 to revitalize exchanges with executives and staff members of the Jeonbuk Innovative City relocation institution, following the publication of the 1st Essay Book in September 2018.

 

This year's essays included a total of 52 essays along with general essays, including special special interviews and related essays by employees who worked at the Life Therapy Center as part of the COVID-19 quarantine.

 

23 employees of the industrial complex and one employee each from the Korea Electrical Safety Corporation and the Rural Development Administration, which are the transfer organizations of Jeonbuk Innovation City, participated.

 

In particular, the Corona 19 planning special feature consists of the efforts of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for quarantine, such as planning interviews with dispatched workers, related notes, and thank-you letters from facility prisoners.

 

Looking at the details, the best prize winner in the field work manual contest of the Corona 19 Central Accident Control Center (after finishing work at the Gyeonggi International 2 Living Treatment Center) and the story of a Mongolian son entering an quarantine facility for a kidney transplant to his father (Mongolia could not prevent the corona In Son's Hyosung), eight films were published.

 

In a congratulatory speech, President Kim Yong-jin of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said, "We encourage the hard work of employees who voluntarily participated in the COVID-19 quarantine project and those who are still devoted to the Central Accident Response Headquarters." I am confident that it will act as a function to soothe the hearts of employees who are tired of daily fatigue."

 

Meanwhile, the National Pension Essay Club is active for exchanges and hobbies with executives and staff members of the Jeonbuk Innovative City relocation organization, and essayist Jeong Geun-sik, who works at the National Pension Service's Disability Support Office, is in charge of writing instruct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