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특별지원금' 100만원 지급
2단계 격상… 집합금지 415곳 대상ㆍ역학조사 2배 확대 등
기사입력: 2020/11/30 [13:1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시 최명규 부시장이 30일 0시부터 발효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문을 닫은 중점관리시설 가운데 유흥시설 5종(415곳)에 전국 최초로 100만원의 특별지원금 지급 및 3차 대유행 재현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마련한 다섯 가지 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이요한 기자

 

 

 

 

 

 

전북 전주시가 30일 0시부터 발효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문을 닫은 중점관리시설 가운데 유흥시설 5종(415곳)에 전국 최초로 100만원의 특별지원금 지원을 결정했다.

 

또,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역학조사반과 선별진료소 규모를 대폭 확대하는 등 3차 대유행에 대비한 대응방안도 마련했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집합금지 시설이 만일, 방역수칙을 어기고 문을 열거나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구상권을 청구하는 등 엄중히 책임을 묻는다는 방침이다.

 

30일 김승수 전주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른 지원 대책과 강화된 방역 대응방안을 안내하고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긴급담화문'을 발표했다.

 

김 시장은 담화문을 통해 "지난 2월 20일 지역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시민ㆍ의료진ㆍ공직자들의 놀라운 헌신으로 코로나19를 막아왔다"고 말문을 연 뒤 "8월 15일 광복절을 기점으로 재확산 됐을 때도 선제적인 2단계 대응으로 효과적으로 차단해 방역 선도도시로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최근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양상 속에 전주도 1일 5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가 늘어나 30일 0시를 기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했다"며 "강도 높은 거리두기는 시민들의 협조 없이는 불가능한 만큼, 다시 한 번 시민 여러분의 힘을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우리는 지금 또 한 번의 기로에 서 있다"며 "실내에서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주시고 각종 사모임과 소모임 및 동호회 활동 자제와 불가피한 경우가 아니라면 타 지역 방문도 중단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장례식장이나 예식장 방문도 가급적 자제하고 어쩔 수 없는 경우라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만일, 발열 등 증상이 있을 경우 지체없이 활동을 중단하고 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는 등 증상이 없더라도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다면 즉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해 줄 것"을 덧붙였다.

 

아울러 "코로나 바이러스는 한층 더 강해지고 빨라져 놀라운 감염 속도를 보이고 있어 또다시 대유행 재현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 역학조사팀 확대 ▲ 선별진료소 확대 ▲ 이동검체반 신설 ▲ 중증도 평가센터 운영 및 자가 치료 관리 매뉴얼 제작 ▲ 민간 구급차 환자 이송반 운영 등 다섯 가지 대응 방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먼저, 기존 10개 팀으로 운영한 역학조사반을 20개 팀으로 확대해 보다 신속하고 발 빠른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고위험시설을 우선적으로 조사한다.

 

또한 코로나 바이러스의 병원 내 전파위험을 차단하고 신속한 검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기존 덕진진료실과 화산체육관 2곳에서 운영하던 선별진료실에 검사부스를 확대하는 등 전주종합경기장에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선별진료소를 추가로 설치(3개소 = 13개조)해 운영키로 했다.

 

또, 지역사회 연쇄(n차) 감염에 대응하고 집단발생에 대비하기 위해 다수의 시민이 이용하는 집단시설을 찾아가 검체를 채취하는 이동검체반(3개)도 운영된다.

 

아울러, 중증환자 발생과 병상 부족에 대비, 화산체육관 내에 무증상 환자와 경증 환자 등 자택치료자가 증상을 체크할 수 있는 중증도 평가센터를 운영하고 자가치료 관리 매뉴얼도 만든다.

 

끝으로 사설EMS(민간구급차) 2개 업체와 협력, 코로나19 환자의 신속하고 안전한 이송을 위한 총 10대의 민간 환자이동반도 신설해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전주시 자체 예산으로 지급될 100만원의 특별지원금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해제되는 즉시 지급한다.

 

전주시는 지난 9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종료 이후 방역수칙을 준수한 고위험시설 1,169곳에 1차 휴업지원금을 지급한 바 있으며 이번 2단계는 노래방 등 나머지 4종의 중점관리시설이 집합금지 행정명령 대상에서 제외됨에 따라, 415개 유흥시설이 지원 대상이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City, the nation's first 'special subsidy' paid 1 million won

Step 2 upgrade... Targets for 415 banned gatherings, doubled the epidemiological survey, etc.

 

Reporter Lee Yohan

 

Jeonju, Jeollabuk-do decided to provide a special subsidy of 1 million won for the first time in the nation to five types of entertainment facilities (415) among the priority management facilities that were closed in accordance with the 2nd stage of social distancing that took effect from 0 o'clock on the 30th.

 

In addition, in order to block the spread of the corona 19 virus infection, it has also prepared countermeasures for the third pandemic, such as significantly expanding the size of the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team and screening clinic.

 

In particular, according to the social distancing step 2, the facility prohibited from gathering will take strict responsibility, such as opening the door in violation of the quarantine rules, or requesting remedy in the event of a confirmed case.

 

On the 30th, Jeonju Mayor Kim Seung-soo announced the'Emergency Talk to the Second Stage of Social Distancing' to guide the support measures and reinforced quarantine countermeasures according to the step 2 of social distancing and to call for active cooperation from citizens.

 

Mayor Kim said in a statement saying, "Since the first confirmed case in the region occurred on February 20, we have prevented Corona 19 with the remarkable dedication of citizens, medical staff, and public officials." When it was done, it was effectively blocked with a preemptive two-step response and was recognized as a leading city in quarantine.”

 

However, "amid the recent spread across the country, more than 5 confirmed cases a day in Jeonju also increased, and the number of patients with unknown paths increased, and social distancing was upgraded to the second stage at 0 o'clock on the 30th." As it is impossible without the cooperation of the citizens, Doogi asked, "I will once again gather the strength of the citizens."

 

"We are standing at another crossroads right now," and asked, "Please be sure to wear a mask indoors, refrain from various private gatherings, small groups, and club activities, and stop visiting other regions unless inevitable."

 

In addition, "Please refrain from visiting the funeral or wedding hall as much as possible, and if it is unavoidable, strictly follow the quarantine rules, and if you have symptoms such as fever, stop activities without delay and go to a clinic for examination. If they overlap, they will immediately visit a screening clinic and collect samples."

 

In addition, "Coronavirus is stronger and faster, showing a surprising rate of infection, so to preemptively block the recurrence of the pandemic again ▲ Expansion of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team ▲ Expansion of screening clinic ▲ New establishment of mobile specimen team ▲ Operation of severity evaluation center and self-treatment management manual Production ▲ We have prepared five countermeasures, including the operation of a private ambulance patient transfer group,” he explained.

 

First, the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team operated by the existing 10 teams was expanded to 20 teams to conduct more rapid and rapid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and to investigate high-risk facilities first.

 

In addition, a drive-through screening clinic was added to Jeonju Stadium, such as expanding the test booths in the screening clinics that were operated in two existing Deokjin Medical Center and Volcano Gymnasium to block the risk of coronavirus transmission in hospitals and to enable rapid tests It was installed (3 locations = 13 sets) and decided to operate.

 

In addition, three mobile specimen groups (three) are operated to collect samples by visiting collective facilities used by many citizens to respond to community chain (nth) infections and prepare for outbreaks.

 

In addition, in preparation for the occurrence of severe patients and shortage of beds, the volcanic gymnasium operates a severity evaluation center in which home therapists such as asymptomatic and mild patients can check symptoms, and a self-treatment management manual is also created.

 

Finally, in cooperation with two private EMS (private ambulance) companies, a total of 10 private patient transfer groups will be established and operated for the rapid and safe transportation of Corona 19 patients.

 

Meanwhile, the special subsidy of 1 million won, which will be paid out of Jeonju's own budget, is paid as soon as the second stage of social distancing is lifted.

 

Jeonju City has provided the first suspension support to 1,169 high-risk facilities that complied with the quarantine regulations since the end of the second phase of social distancing in September, and in this second phase, the remaining four key management facilities, such as karaoke, are excluded from the collective ban administrative order Accordingly, 415 entertainment facilities are eligible for support.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