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전북경찰 '얼굴ㆍ신체 합성 성영상물' 수사
내년 2월까지 집중 단속… 허위영상물 제작ㆍ유포 30대 검거
기사입력: 2020/12/01 [14:2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공지능 기반의 이미지 합성 기술을 이용, 유명인 또는 지인의 얼굴과 성영상물을 합성하는 수법으로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유포한 30대가 경찰 추적 수사에 덜미를 잡혔다.

 

전북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1일 30대 남성인 A씨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딥 러닝(Deep learning)'과 '가짜(Fake)'의 합성어인 속칭 '지인능욕'으로 불리는 '딥페이크(특정 인물의 얼굴 등을 인공지능(AI) 기술)'를 이용, 2017년 8월부터 최근까지 특정 영상에 합성한 편집물을 SNS에 올리는 등 팔로워 1,200여명에게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조사결과, SNS 등을 통해 알게 된 불특정 다수의 아동ㆍ청소년을 대상으로 허위영상물을 제작해 '지인능욕방'을 개설하는 수법으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불법 성영상물을 합성 제작(의뢰)ㆍ유통 행위는 물론 이를 빌미로 협박ㆍ강요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전북경찰청 김광수(경정) 사이버수사대장)은 "불법영상물은 한번 유포되면 확산ㆍ재확산 되는 과정에 추가 피해를 발생시키는 중대한 범죄"라며 "내년 2월 28일까지 3개월간 허위영상물(편집ㆍ합성ㆍ가공물 등) 제작ㆍ유포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단속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6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이 개정됨에 따라, 이 같은 범죄 유형의 단순 제작자 및 유포자 역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으며 특히 제작을 의뢰한 자도 공범으로 처벌 받을 수 있다"며 "제작을 의뢰한 사람 역시 공범으로 처벌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찰은 단속과 병행해 시민단체 및 유관기관과 협업을 통해 관련 범죄 모니터링과 삭제ㆍ차단 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Police Investigation of 'Face and Body Synthetic Sex Video'

The crackdown until next February... Arrested 30 generations of false video production and distribution

 

Reporter Kim Hyun-jong

 

As a method of synthesizing the faces of celebrities or acquaintances with sexual images using artificial intelligence-based image synthesis technology, 30s disseminated through SNS (Social Network Service) were caught in the police tracking investigation.

 

The Jeonbuk Police Agency's cyber investigation team announced on the 1st that it was holding and investigating A, a man in his 30s, for violating the Special Act on the punishment of sexual violence crimes.

 

According to the police, Mr. A uses'Deep Fake' (artificial intelligence (AI) technology for a specific person's face, etc.), commonly referred to as'intellectual rape,' which is a compound word of'deep learning' and'fake'. Lee Yong, from August 2017 until recently, is under suspicion of disseminating it to more than 1,200 followers, including posting edits synthesized on specific videos on social media.

 

As a result of the investigation, Mr. A was found to have committed such a crime by creating a false video targeting a number of unspecified children and adolescents that he learned through SNS, etc.

 

The police plan to expand investigations not only for the synthetic production (request) and distribution of illegal sexual video, but also for threats and coercion.

 

"Illegal video is a serious crime that causes additional damage in the process of spreading and re-spreading once disseminated," said Gwang-soo Kim (Chief of the Jeonbuk Police Agency). "We will strictly crack down on the production and distribution of artifacts, etc."

 

Subsequently, "As the'Special Act on the Punishment of Sexual Violence Crimes, etc.' was revised in June, simple producers and distributors of this type of crime could also face imprisonment for up to 5 years or a fine of up to 50 million won." Even one person can be punished as an accomplice," he added. "A person who commissioned the production can also be punished as an accomplice."

 

Meanwhile, in parallel with the crackdown, the police plan to strengthen support for related crime monitoring and deletion/blocking through collaboration with civic groups and related organization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대 '간호학 학사학위 프로그램' 인증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