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정읍시, 고위 공무원… 직위해제
성추행 혐의로 고소장 접수ㆍA씨 억울함 호소
기사입력: 2020/12/02 [15:4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 정읍시 고위 공무원이 전국적으로 코로나19 감염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조되던 시기에 직원들과 술잔을 기울인 것도 모자라 그 자리에서 성추행 의혹까지 불거져 직위가 해제됐다.

 

정읍시는 경찰에 고소장이 접수된 사건을 인지하고 인사규정에 따라 고위 공무원인 A씨를 직위해제 조치하고 향후 수사 결과에 따라 혐의가 사실로 확인되면 중징계한다는 방침이다.

 

A씨는 최근 여직원인 B씨 등 동료와 함께 저녁 및 술자리를 가졌던 것으로 취재 결과, 확인됐다.

 

경찰은 "B씨가 변호사를 통해 고소장을 제출한 것은 맞지만 수사 중인 사안이라 정확한 신고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밝혔다.

 

정읍시 한 관계자는 "A씨에 대한 고소장 제출을 확인하고 일체의 업무를 배제하기 위해 '직위를 해제' 했지만 당시 상황 등에 관련된 부문은 전혀 아는 사실이 없기 때문에 언급하는 자체가 양측 모두 2차 가해의 논란의 소지가 있는 만큼, 더 이상 할 말이 없다"며 함구했다.

 

한편,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당사자인 A씨는 "자신을 둘러싼 갖가지 추측이 난무하고 있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고 회식을 하는 과정에 신체접촉이 있었다면 진심어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경찰 수사를 통해 명명백백하게 진실이 밝혀지지 않겠느냐"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geup City, high-ranking officials... Position system

 

Filed a complaint for sexual harassment and complained of Mr. A's resentment

 

Reporter Kim Hyun-jong

 

A high-ranking public official in Jeongeup, Jeollabuk-do, was dismissed from the position due to suspicion of sexual harassment on the spot because it was not enough to tilt a drink with the staff at a time when social distancing was emphasized due to corona19 infection nationwide.

 

The city of Jeongeup recognizes the case in which the complaint was filed with the police, and in accordance with the personnel regulations, a high-ranking public official, Mr. A, is placed in office, and if the allegation is confirmed to be true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investigation in the future, it is a policy of severe disciplinary action.

 

Mr. A recently had dinner and drinking with colleagues such as Mr. B, a female employee, as a result of the coverage.

 

The police said, "It is correct that Mr. B filed a complaint through an attorney, but it is a matter under investigation, so we cannot provide an accurate report."

 

An official from Jeongeup-si said, "We 'released the position' to confirm the filing of the complaint against Mr. A and to exclude any work, but since there is no fact of knowing any areas related to the situation at the time, the mention of both sides is a controversy over the secondary abuse As much as there is a possession, there is no more to say."

 

On the other hand, Mr. A, who is suspicious of sexual harassment, said, "There are various speculations surrounding him. He is known to appeal for resentment, saying, "Wouldn't the truth be reveal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임실군 구담마을 '비대면 안심관광지' 선정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