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경찰… 발 동동 구른 수험생 '지원'
사상 첫 '12월 수능' 759개 고사장에서 순조롭게 진행
기사입력: 2020/12/03 [11:0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13개 시ㆍ군 759개 시험장에서 3일 오전 8시 40분부터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올해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선배들을 응원하는 떠들썩한 모습은 찾아 볼 수 없었으며 3명의 수험생이 경찰의 도움을 받아 안전하게 입실했다.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전북 13개 시ㆍ군 759개 시험장에서 3일 오전 8시 40분부터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올해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선배들을 응원하는 떠들썩한 모습은 찾아 볼 수 없었다.

 

이날 수험생들은 저마다 두툼한 외투에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고사장에 속속 도착, 교문에서 수험표 확인 절차를 거쳐 체온측정ㆍ증상 확인ㆍ손 소독제를 사용한 뒤 가로 60cmㆍ높이 45cm의 가림막이 설치된 교실로 입실했다.

 

특히, 승용차 및 택시를 타고 가족과 함께 시험장에 도착해 굳은 표정으로 입실하던 학생들은 든든한 응원군인 담임 선생님을 만나자 잠시나마 엷은 미소를 지어보이며 허리를 숙이는 것으로 사제지간(師弟之間)의 정(情)을 나눈 뒤 고사장으로 힘찬 발걸음을 옮겼다.

 

또, 수험표를 가져오지 않거나 시험 시간에 늦을 것을 우려해 3명이 경찰의 도움을 받았으며 모범운전자 회원들도 도내 각 고사장 주변에서 원활한 소통이 이뤄질 수 있도록 교통정리를 하는 봉사활동을 펼쳤다.

 

경찰은 이날 오전 7시 30분께 "수능시험에 응시한 학생이 탑승한 승용차 고장으로 운행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112신고를 받은 지령실은 완산경찰서 서신지구대로 연락해 호남제일고로 안전하게 이송했다.

 

또 "고사장이 '한일고등학교'인데 '전일고등학교'로 착각하고 잘못 알고 왔다"는 교사의 연락을 받고 출동한 서학파출소 순찰차량에 탑승한 수험생이 교통편의를 제공받기도 했다.

 

이 밖에도, 오전 7시 40분께 전일고등학교 정문에서 교통정리를 하고 있던 순찰차 앞에서 서성이고 있는 재수생이 "신분증을 두고 왔다"며 도움을 요청해 서신동 독서실~시험장까지 신속하게 이송했다.

 

이날 대입 수능으로 관공서 및 국영기업과 금융기관 등 주요 기관의 출근 시간이 1시간 늦게 조정된 관계로 도내 지역 대부분 큰 교통 혼잡 없이 수험생들의 입실을 모두 완료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6시 30분부터 고사장 주변에 112순찰차와 싸이카 등 교통경찰을 집중 배치하는 동시에 전주 송천역ㆍ사대부고ㆍ우아광장ㆍ안행교 등 도내 지역 교통요지 25곳에서 '수험생 태워주기'를 진행했다.

 

또한, 수능시험 종료 후 심리적 해방감 등으로 탈선과 비행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는 판단 아래 자치단체와 교육청 등과 합동으로 캠페인과 일제단속을 펼칠 예정이다.

 

한편, 오는 3일부터 7일까지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를 진행한 뒤 심사기간(8~14일)을 거쳐 14일 오후 5시께 최종 정답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수능 성적표는 오는 23일 재학생은 각 학교에서 배부하고 졸업생 및 검정고시 수험생 등은 원서접수 기관에서 받으면 된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Police... 'Support' for candidates who rolled in the trigger

The first 'December SAT' in history' progresses smoothly at 759 test centers

 

Reporter Kim Hyun-jong

 

While the '2021 University Academic Ability Test' is progressing smoothly from 8:40 am on the 3rd at 759 test centers in 13 cities and counties in Jeonbuk, this year, you can find a noisy appearance to support seniors in the aftermath of the corona 19 virus infection. There was no.

 

On this day, each test taker arrived at the test center wearing thick coats and masks, and went through the procedure of checking the test slip at the school gate, measuring body temperature, checking symptoms, using hand sanitizer, and entering the classroom with a screen with a width of 60 cm and a height of 45 cm.

 

In particular, the students who arrived at the test center with their families in a car or taxi and entered the test room with a firm expression, showed a light smile for a while and bowed their backs when they met the homeroom teacher, a reassuring cheerleader. After sharing ), I moved on to the test site.

 

In addition, three people were helped by the police because they feared that they would not be able to bring their test vouchers or that they would be late for the test, and the model driver members also conducted a volunteer activity to organize traffic so that smooth communication could be achieved around each test site in the province.

 

At 7:30 am on that day, the command office, which received a report of 112, saying, "The student who took the SAT test is unable to operate due to a car breakdown," contacted the Seosin District of Wansan Police Station and transferred it safely to Honam Jeil High School.

 

In addition, the test takers who boarded the Seohak Police Box patrol vehicle who had been dispatched after receiving a notification from the teacher saying, "The test is'Hanil High School', I misunderstood it as'Jeonil High School,' and received transportation convenience.

 

In addition, at 7:40 am, a re-trainee who was pacing in front of the patrol car that was doing traffic control at the front gate of Jeonil High School asked for help, saying, "I left my ID" and quickly transferred to the Seosin-dong reading room to the test center.

 

Because of the college entrance exam, major institutions such as government offices, state-owned enterprises, and financial institutions adjusted their time to work one hour late, so most of the metropolitan areas completed the admission without heavy traffic congestion.

 

From 6:30 a.m. on the day, the police intensively deployed 112 patrol cars and cyclists around the test site, and at the same time carried out'picking up candidates' at 25 local traffic points such as Jeonju Songcheon Station, Sadaebu High School, Wooa Square, and Anhang Bridge did.

 

In addition, after the completion of the SAT, it is determined that the possibility of derailment and flight may increase due to psychological liberation, etc., and plans to launch campaigns and crackdowns in cooperation with local governments and the Office of Education.

 

Meanwhile, from the 3rd to the 7th, the final answer will be confirmed and announced at 5pm on the 14th after a review period (8-14 days) after receiving through the website of the Korea Institute for Curriculum and Evaluation.

 

The SAT report card is distributed to each school for enrolled students on the 23rd, and graduates and test takers can receive it at the application receiving institut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 콩나물국밥 '숙취해소' 최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