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권익현 부안군수… '발품행정' 통했다!
동학농민혁명 백산성지 역사ㆍ문화 자원화 '국비' 2억원 확보
기사입력: 2020/12/04 [12:0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이른바 '총성 없는 전쟁'으로 불리는 내년도 국비확보에 사활을 걸고 여ㆍ야(與野)를 넘나드는 발품행정을 구사한 결과, 동학농민혁명 백산성지 역사ㆍ문화 자원화 사업을 위한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의 물꼬를 열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권익현(왼쪽) 군수가 특유의 집념과 친화력으로 백산대회의 차별성과 세계시민혁명과 연계를 통한 세계화 논리를 보강한 무기를 들고 중앙부처 향우회 인맥과 道ㆍ정치권과 유기적인 협력 네트워크를 가동하는 선봉장으로 끈질긴 설득작업 끝에 국비 2억원 확보라는 깃발을 거머쥐었다.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정성호(경기 양주시) 의원과 면담하는 시간을 통해 지역 현안사업을 설명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이른바 '총성 없는 전쟁'으로 불리는 내년도 국비확보에 사활을 걸고 여ㆍ야(與野)를 넘나드는 발품행정을 구사한 결과, 동학농민혁명 백산성지 역사ㆍ문화 자원화 사업을 위한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의 물꼬를 열었다.

 

동학농민혁명 부안 백산성지 조성 및 세계시민혁명의 전당 건립을 위해 총 사업비 271억4,000만원을 투입할 예정인 가운데 2억원을 확보해 향후 동학농민혁명의 전국화와 세계화 사업 추진에 청신호가 켜졌다.

 

특히, 이번 국비확보 과정은 그리 순탄치 않아 각별한 의미가 담겨 있다.

 

그동안 논리를 제시하며 험난한 여정을 뚫고 관련 부처를 설득해 어렵게 반영된 예산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 심사대에서 고배를 마신 부안의 역사와 문화를 담아낼 '동학농민혁명 부안 백산성지 조성' 및 '세계 시민혁명의 전당 건립' 예산 확보라는 재도전 카드를 선택했기 때문이다.

 

동학농민혁명 '부안 백산성지' 조성은 2019년 3월 자체예산을 투입, 타당성조사 연구 용역까지 마무리했지만 국회 단계에서 추진 동력을 잃어 지난해 국비 확보에 실패하면서 속빈 강정으로 혈세만 낭비했다는 비난이 모락모락 피어오르기 시작했다.

 

올해 역시 당초 정부예산 편성에 배제됐다는 사실을 감지한 권 군수는 민선 7기 핵심 사업을 포기할 수 없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 치열한 물밑작전 전개를 시작했고 선제적 행보로 지원사격을 받으면서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 만들기의 초석을 다지는 쾌거를 일궈냈다.

 

권 군수는 '열 번 찍어 넘어가지 않는 나무가 없다'는 십벌지목(十伐之木)의 자세로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문화체육관광부 김홍필 과장ㆍ기획재정부 안도걸 예산실장ㆍ김완섭 사회예산심의관ㆍ유형선 문화예산과장' 등을 차례로 만나, 사업의 당위성을 설명하며 집중 공략했다.

 

또, 지역구 이원택(더불어민주당 김제ㆍ부안) 의원을 필두로 정성호 예산결산위원장ㆍ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예산결산위원회 간사ㆍ도종환 문화체육관광위원장ㆍ윤준병ㆍ박 진ㆍ서병수 의원 등 여ㆍ야를 막론하고 총성 없는 경쟁의 고지를 선점하기 위해 화력을 집중했다.

 

하지만, 기획재정부가 '정읍ㆍ고창ㆍ전주 등 타 지역과 형평성'을 들어 사업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취하면서 또다시 제동이 걸리는 듯 했다.

 

이에 굴복하지 않은 권 군수는 특유의 집념과 친화력을 발휘하며 백산대회의 차별성과 세계시민혁명과 연계를 통한 세계화 논리를 보강한 무기를 든 발품행정에 중앙부처 향우회 인맥과 道ㆍ정치권과 유기적인 협력 네트워크를 가동하는 선봉장으로 끈질긴 설득작업 끝에 내년도 사업비 확보라는 깃발을 거머쥐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현안 고비마다 힘을 실어준 여ㆍ야 국회의원의 열정적인 도움과 군민의 성원과 관심에 힘입어 일궈낸 성과"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부안의 동학과 동학농민혁명은 물론 부안의 역사와 문화를 미래 세대까지 계승ㆍ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세계적인 시민혁명과 위상을 같이 할 수 있도록 동학농민혁명의 위상을 정립하는 동시에 계승하는데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동학농민혁명 부안 백산성지 조성'및 '세계시민혁명의 전당 건립'은 내년부터 오는 2025년까지 ▲ 백산대회 역사풍경 복원 ▲ 동학농민혁명 순례길 조성 ▲ 동학농민혁명 및 세계시민혁명 VR 체험관 ▲ 정부 디지털 뉴딜에 발맞춘 제로에너지 세계시민혁명의 전당 건립 ▲ 동학문학관 등으로 추진된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hyun Kwon, head of Buan County... The 'delivery administration' worked!

Donghak Peasant Revolution, Baeksan Sacred Site, as a historical and cultural resource, secured 'government secret’

 

Reporter Hanshin Lee

 

As a result of Kwon Ik-hyun, the head of Buan County in Jeonbuk Province, who made full use of the governmental administration that crosses between women and nights in the so-called'war without gunfire', the next year's country for the project to convert the history and culture of the Baeksanseong Site in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It opened the door to securing the budget.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27.14 billion won to be invested in the construction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Buan Baeksan Sanctuary and the construction of the Hall of World Civil Revolution, KRW 200 million was secured.

 

In particular, the process of securing national funds is not so smooth and has a special meaning.

 

'Donghak Peasant Revolution Buan Baeksan Sanctuary Creation' and'World Civil Revolution' to capture the history and culture of Buan, which has been difficultly reflected by persuading relevant ministries through a difficult journey while presenting logic. This is because they chose a re-challenge card called securing the budget for building the hall.

 

The construction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Buan Baeksan Sanctuary' completed its own budget in March 2019 and completed the feasibility study research service. It started to bloom.

 

Also this year, Kwon, who sensed the fact that he was excluded from the government budget, began a fierce submarine operation in order not to miss the Golden Time, with a desperate feeling that he could not give up the core project of the 7th civilian election. To the future, the world lived in Buan.

 

Gunsu Kwon said, “There is no tree that cannot be taken ten times,” without letting go of tension. He met Hyung-seon Hyung-seon, head of the Cultural Budget Division in turn, and focused on targeting them by explaining the justification of the project.

 

In addition, Lee Won-taek (Democratic Party Kim Jae-Buan), member of the local congress, Jeong Seong-ho, chairman of the Budget and Settlement Committee, Park Hong-geun, secretary of the Budget and Settlement Committee of the Democratic Party, Do Jong-hwan, Chairman of the Cultural Sports and Tourism Committee They focused their firepower to preempt the competition.

 

However, it seemed that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took a negative stance on the project, citing'equity with other regions such as Jeongeup, Gochang, and Jeonju', and again, it seemed to take a brake.

 

Gunsu Kwon, who did not surrender to this, exerts a unique tenacity and affinity, and organic cooperation with local government associations and provincial governments in Balpum administration with weapons that reinforced the logic of globalization through the distinction of the Baeksan Congress and the connection with the World Civil Revolution. As a vanguard to operate the network, after persistent persuasion work, it took the flag of securing project costs for next year.

 

Ik-hyun Kwon, head of Buan County, said, "Achievement was achieved through the passionate help of the women and night parliamentarians who empowered each current situation and the support and interest of the military people." "Through this project, the history of Buan as well as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in Buan We will inherit and develop the culture and culture to the future generations."

 

He added, "We will focus our administrative power on establishing and inheriting the status of Donghak Peasant Revolution so that it can share its status with the global civil revolution."

 

Meanwhile,'Donghak Peasant Revolution Buan Baeksan Sanctuary Creation' and'World Civil Revolution Hall Construction' will be held from next year to 2025 ▲ Restoration of the historical scenery of the Baeksan Conference ▲ Donghak Peasant Revolution pilgrimage route ▲ Donghak Peasant Revolution and World Civil Revolution VR Experience Center ▲ In line with the government's digital new deal, the Zero Energy World Citizen's Revolution Hall will be built ▲ The Donghak Literature Museum is promot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 대표… '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