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군산해경, 불법조업 충남어선 4척 적발
어패류 어장 형성되면서 '도계침범' 속출… 단속 강화
기사입력: 2020/12/07 [12:0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최근 전북 군산 앞바다에 키조개와 새조개 등 어패류 어장이 형성되면서 도계(道界)를 침범해 불법 어업행위를 일삼은 충남 근해형망어선 4척이 바다의 '암행어사'로 불리는 해경 형사기동정에 잇따라 덜미를 잡혔다.  / 사진제공 = 군산해양경찰서                                                                                                                                          © 김현종 기자

 

 

 

 

 

 

전북 군산 해상에서 불법조업을 일삼던 타 지역 어선들이 잇따라 덜미를 잡혔다.

 

군산해양경찰서는 "바다의 '암행어사'로 불리는 형사기동정을 투입, 허가 없이 도계(道界)를 침범해 불법 어업행위를 일삼은 근해형망어선 4척을 적발해 입건했다"고 7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충남 근해형망 어선 A호(7.93t)는 지난 6일 오후 9시 30분께 군산시 옥도면 연도 남방 약 4.8km 해상에서 야간을 틈타 도계를 넘어 조업구역을 위반한 채 무허가로 피조개 등 패류를 불법으로 채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A호는 이날 오후 4시 30분께 비응항을 출발해 연도 인근 해상에서 근해형망 어구 1틀을 투망하는 수법으로 피조개와 소라 등 어패류를 불법 포획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7일 오전 1시ㆍ1시 30분ㆍ5시 5분에 각각 야간 조업을 한 근해형망 어선 3척도 단속됐다.

 

근해형망 어업은 1척의 동력어선으로 형망을 끌어 패류를 포획하는 어업으로 야간 조업 전면 금지 규정을 어긴 혐의다.

 

군산해양경찰서 박상식(총경) 서장은 "최근 군산 앞바다에 키조개와 새조개 등 어패류 어장이 형성되면서 타 지역 어선과 무허가 형망 어선을 비롯 다이버들의 무분별한 불법 포획행위로 인한 사고 예방 및 어족자원 고갈 방지와 해양환경 파괴 방지를 위해 단속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조업구역을 위반하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야간 조업행위를 하다 해경에 적발되면 어업허가가 일정기간 정지되는 행정처분이 내려진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unsan Coast Guard detects 4 illegal fishing Chungnam fishing vessels 

With the formation of fisheries and shellfish fishing grounds,'throwing invasion' continues… Enforcement

 

Reporter Kim Hyun-jong

 

Fishing boats from other regions that were engaged in illegal fishing off the coast of Gunsan, Jeollabuk-do were caught one after another.

 

The Gunsan Maritime Police Station announced on the 7th that "a criminal maneuvering boat called'Amhaengeosa' of the sea was introduced, and four offshore net fishing vessels committed illegal fishing by invading the province without permission were caught and built."

 

According to the Coast Guard, on the 6th at 9:30 pm on the 6th, the offshore fishing vessel A (7.93t) crossed the fishing area at night at about 4.8km south of Yeondo, Okdo-myeon, Gunsan City, and violated the fishing area without permission. It is suspected of being harvested.

 

As a result of the investigation, it was revealed that No. A departed from the port at 4:30 pm on the same day and caught fish and shellfish such as shellfish and conch illegally using a method of dropping a frame of fishing gear near the coast of the year.

 

In addition, three offshore fishing vessels, which operated at night at 1:00, 1:30, and 5:05 am on the 7th, were also cracked down.

 

Offshore net fishing is a fishery in which shellfish is captured by pulling the net with one powered fishing boat, and is suspected of violating the overall ban on night fishing.

 

Head of Gunsan Maritime Police Station Sang-Sik Park (Chief Chief) said, "As fishery and shellfish fishing grounds such as shellfish and cockles have been formed in the offshore of Gunsan, accidents caused by divers' reckless illegal capturing activities, including fishing boats and unlicensed fishing boats, and the destruction of the marine environment. In order to prevent it, we plan to further strengthen the crackdown.”

 

On the other hand, violating the fishing area will result in a sentence of up to three years in prison or a fine of up to 30 million won.

 

If caught in the sea while fishing at night, the fishing permit is suspended for a certain period of tim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군 '밀 산업 육성' 유리한 여건 조성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