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군산해경, 밀입국 시도 꿈도 꾸지마!
15일부터 무기한… 해상 특별 감시체제 전환
기사입력: 2020/12/08 [11:1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군산해경이 겨울철 기상악화를 틈탄 밀입국 시도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오는 15일부터 무기한으로 해상 특별감시 체제로 전환한다.  【 군산해경 전경 및 박상식(총경) 서장】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전북 군산해경이 겨울철 밀입국 시도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해상 특별감시 체제로 전환한다.

 

오는 15일부터 무기한 선박 감시 강화 및 순찰인력 확대 등을 골자로 경비함정과 해상교통관제센터(VTS)ㆍ군(軍) 해안가 감시부대와 출ㆍ입항 기록이 없는 선박에 대한 추적감시가 한층 강화된다.

 

특히, 겨울철 기상악화로 레이더 포착이 힘든 소형 선박 등의 감시를 위해 경비함정을 추가로 배치해 외측에서 내측으로 들어오는 모터보트 등 모든 의심선박에 대해 검문검색을 통해 확인한

 

또, 최근 밀입국 사례에서 어업인의 신고가 결정적인 역할을 한 만큼, 어업단체와 바닷가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의심선박을 발견할 경우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하는 등 신고 포상금제도를 적극 홍보할 방침이다.

 

이번 '해상 특별 감시체제' 전환은 최근 전남 신안 가거도(島) 인근 해상에서 밀입국을 시도하려는 소형 모터보트(중국인 3명 승선)가 단속됨에 따라, 주춤했던 밀입국 사례가 재개된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박상식(총경) 군산해양경찰서장은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겪고 있는 불안과 위기를 틈탄 밀입국 사례가 관내에서 발생하지 않도록 가용 경력을 최대한 이용, 해상치안 확립에 사각지대 해소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해경은 정보과장을 팀장으로 밀입국 방지 특별대책팀을 편성ㆍ운영하고 있으며 바다를 통해 불법 입국한 외국인을 검거할 경우, 전용부두에 설치한 코로나19 감염 전파 차단시설인 '클린(Clean) 조사실'을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클린(Clean) 조사실'은 코로나19 감염병 전파 및 예방을 위해 특수 제작된 컨테이너 시설로 ▲ 대인살균기 ▲ 공간 분리대 ▲ 비대면 통역 공간 등의 방역시설이 완비돼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Don't even dream of trying to smuggle the Gunsan Coast Guard!

From the 15th indefinitely... Transition to special maritime surveillance system

 

Reporter Kim Hyun-jong

 

The Gunsan Coast Guard, Jeollabuk-do, will switch to a special maritime surveillance system to fundamentally block any attempts to smuggle in the country in winter.

 

Starting from the 15th, with the focus of strengthening vessel monitoring and expanding patrol personnel for an indefinite period, the tracking and monitoring of security vessels, maritime traffic control centers (VTS) and military coastal monitoring units, and vessels without departure and arrival records will be further strengthened do.

 

In particular, security ships were additionally deployed to monitor small ships that are difficult to detect by radar due to bad weather in winter, and all suspect ships such as motor boats coming from the outside to the inside were checked through inspection.

 

In addition, as reporting by fishermen played a decisive role in recent smuggling cases, the reporting reward system is actively promoted, such as asking fishing organizations and residents living near the beach to ``report when a suspect ship is found''. I plan to do it.

 

The transition to the'special maritime surveillance system' is due to the recent crackdown on small motor boats (three Chinese on board) attempting to smuggle in the sea near Gageo Island in Sinan, Jeollanam-do.

 

Gunsan Maritime Police Chief Park Sang-sik (Chief Officer) said, "We will make full use of our available careers to ensure that cases of smuggling, taking advantage of the anxiety and crisis that we are experiencing due to concerns about the spread of Corona 19, do not occur within the jurisdiction, and will make all our efforts to resolve blind spots in establishing maritime security." .

 

Meanwhile, the Coast Guard organizes and operates a special countermeasure team for the prevention of smuggling with the head of the information manager as the team leader. It is planning to actively utilize'.

 

The'Clean Investigation Room' is a container facility specially designed for the spread and prevention of Corona 19 infectious diseases, and is equipped with quarantine facilities such as ▲ personal sterilizer ▲ space separator ▲ non-face-to-face interpretation spac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군 '밀 산업 육성' 유리한 여건 조성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