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군산해경 '겨울철 선박화재 주의보' 발령
10년간 '43건' 발생… 전열기 관리 소홀 및 부주의 53%
기사입력: 2020/12/09 [10:3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군산해경이 겨울철 선박화재 주의보를 발령하고 사고 예방을 위한 홍보와 현장 점검을 병행한다. / 사진제공 = 군산해양경찰서                                                                                                                                   © 김현종 기자

 

 

 

 

 

겨울철 '선박화재 주의보'가 발령돼 선장과 선원들은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9일 전북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군산 앞바다에서 총 43건의 선박화재가 발생해 9명이 숨지고 3명이 실종됐다.

 

특히, 전열기 관리 소홀과 부주의로 인한 원인이 53%를 차지하는 등 선박 내부 수리과정에 불씨가 옮겨 붙거나 임의로 발전기 등을 개조해 사용하는 과정에 장비과열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어선에서 발생한 화마(火魔)를 피하기 위해 바다로 뛰어들었다 겨울철 강한 바람과 높은 파고로 구조 활동이 어렵고 낮은 수온에 체온을 빼앗겨 생존 확률이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로 지난 2013년 군산 어청도 인근에서 20t급 어선에서 발생한 불길을 피하기 위해 선원10명이 바다에 뛰어들었다 9명이 저체온증으로 안따깝게 목숨을 잃었다.

 

해경은 이에 따라 '겨울철 선박화재 주의보'를 발령하고 홍보와 동시에 해양교통안전공단과 합동으로 선체와 장비변경 사례를 살펴보는 현장 점검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선장 등에게 규격에 맞는 전열기를 사용해 줄 것과 선내 소화 장비 비치를 요청하는 등 항내에 정박한 어선을 대상으로 순찰활동 강화 및 경비정과 119소방정의 화재예방 활동과 감시ㆍ진화 훈련도 병행한다.

 

군산해양경찰서 박상식(총경) 서장은 "선박에서 발생한 화재는 초기 진화가 가장 중요한데도 불구하고 일부 소형어선의 경우 소화기조차 구비하지 않고 있는 사례가 발견되고 있다"며 "화재 예방의 첫 걸음은 예방인 만큼, 해양종사자는 안전수칙 준수와 장비 점검 철저로 안전한 바다 만들기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unsan Coast Guard 'Winter Ship Fire Advisory' issued

'43 cases' occurred in 10 years... 53% of neglect and carelessness of electric heater management

 

Reporter Kim Hyun-jong

 

In winter, a'ship fire advisory' is issued, so the captain and crew need special attention.

 

According to the Gunsan Maritime Police Station in Jeonbuk on the 9th, a total of 43 ship fires occurred in the offshore of Gunsan over the past 10 years, killing 9 people and missing 3 people.

 

In particular, it was investigated that fire occurred due to equipment overheating during the process of remodeling and using a generator, etc., in the process of internal repairing inside the ship, with 53% of the causes of neglect and carelessness of electric heater management.

 

In addition, it was analyzed that the probability of survival was reduced because rescue activities were difficult due to strong winds and high wave heights in winter and body temperature was lost due to low water temperature.

 

In fact, in 2013, 10 sailors jumped into the sea to avoid the flames that occurred from a 20t-class fishing boat near Eocheong Island in Gunsan, and 9 people were sadly killed by hypothermia.

 

Accordingly, the Coast Guard has issued a'Winter Ship Fire Advisory' and plans to strengthen on-site inspection by jointly with the Korea Maritime Transportation Safety Authority to review cases of changes in hull and equipment.

 

In addition, patrol activities will be strengthened for fishing vessels anchored in the port, such as requesting the captain to use a heater that meets the standard and to provide fire-fighting equipment on board, and fire prevention activities and monitoring and extinguishing training of patrol boats and 119 firefighting boats.

 

Head of Gunsan Maritime Police Station Sang-sik Park (Chief Chief) said, "Even though the initial extinguishing of fires from ships is the most important, some small fishing boats have not even been equipped with a fire extinguisher," he said. "The first step in preventing fires is prevention. , Marine workers should participate in the creation of a safe sea by observing safety rules and thoroughly checking equipment."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 대표… '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