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김제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
도내 요양병원 종사자 '방역수칙 준수 행령명령' 발동
기사입력: 2020/12/15 [11:3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15일 송하진 전북지사가 "그동안 도내에서 1일 평균 15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던 추세였지만 지난 5일 동안 한 자리 수로 접어들던 상태에서 이번 김제 가나안 요양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마음이 무겁다"고 말문을 연 뒤 "이 시각부터 김제지역 사회적 거리두기를 2.5단계로 격상하는 동시에 도내 요양원 225개소와 요양병원 80개소 종사자 모두에게 '방역수칙 준수 행정명령'을 발동한다"는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속보】전북 김제 가나안 요양원 집단 감염 여파에 따른 지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도내 최초로 김제지역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됐다.

 

또, 도내 요양원 225개소와 요양병원 80개소에 종사자를 대상으로 친목ㆍ동아리 모임 등 사적 모임을 금지하는 '방역수칙 준수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15일 송하진 전북지사는 김제 요양원 집단 감염 발생과 관련, 호소문을 통해 "그동안 도내에서 1일 평균 15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던 추세였지만 지난 5일 동안 한 자리 수로 접어들던 상태에서 이번 집단감염이 발생해 마음이 무겁다"고 말문을 연 뒤 상황이 이렇게 심각하고 위중한 만큼, 신속하고 철저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집단 감염 사례가 발생한 해당 요양원을 '집단격리(코흐트)'할 경우 내부 감염확산이 크다는 방역 전문가들의 조언에 따라, 1차 전수검사 결과 '음성'판정을 받은 시설 이용자는 군산의료원과 남원의료원으로 신속하게 분산해 격리 조치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김제시는 인구가 적고 요양원 특성상 접촉자 범위가 다양한 만큼, 감염을 최대한 차단하고 조기에 안정시키려면 특단의 대응조치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이 시각부터 김제지역 사회적 거리두기를 2.5단계로 격상하는 동시에 도내 요양원 225개소와 요양병원 80개소 종사자 모두에게 '방역수칙 준수 행정명령'을 발동한다"며 "요양시설의 경우 종사자로부터 이용자로 감염되는 상황을 감안, 요양시설 의료인과 간병인 등 종사자는 친목ㆍ동아리 모임 등 사적 모임을 금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의료종사자 외 타 직원의 병동 출입을 금지하고 병동별로 식사 시간을 교대로 운영하는 등 내부 방역수칙을 강화해 운영하도록 하겠다"며 "오는 16일부터 ▲ 요양병원 80개소 ▲ 요양원 및 주간보호센터 512개소 ▲ 정신 의료기관 73개소 등을 시작으로 사회복지시설 전체에 대한 검사범위를 선제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제 가나안 요양원 접촉자 파악과 조속한 검사를 위해 15일 오전 7시부로 시설과 관련된 모든 분들에게 선별진료소 방문 및 검사 안내 문자를 발송한데 이어 김제시와 현재 공조 체계를 갖춰 관련자들을 즉각적으로 파악해 검사를 신속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선별진료소 2개소를 추가로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도민들은 지금까지 해왔던 것보다 방역수칙과 거리두기를 지키는 데에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한다"며 "현 상황을 빠르게 안정시키고 도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데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김제 가나안 요양원에 입소한 2명이 지난 14일 오후 3시께 진료를 받기 위해 전주 예수병원에서 실시한 간이 검사 결과, 첫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1차 전수검사 결과, 입소자 69명 가운데 40명ㆍ종사자 20명ㆍ가족 2명 등 6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집단 감염 이 발생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imje-si,'upgrade' in 2.5 steps of social distancing

Provincial nursing hospital workers' 'Ordinance to comply with quarantine regulations'

 

Reporter Kim Hyun-jong

 

【Breaking News】In order to block the spread of the region due to the aftermath of a group infection in the Gimje Canaan Nursing Home in Jeonbuk Province, the social distancing in Gimje area has been upgraded to 2.5 steps.

 

In addition, the “executive order to observe the quarantine rules” was issued, prohibiting private gatherings such as social and club meetings for employees in 225 nursing homes and 80 nursing hospitals in the province.

 

On the 15th, Jeonbuk Governor Song Ha-jin said in an appeal regarding the outbreak of a group infection in the Gimje nursing home, saying, "There was an average of 15 new confirmed cases per day in the province, but this group infection occurred while entering a single digit number for the past 5 days. He said, “I have a heavy heart,” he said, “I will respond quickly and thoroughly as the situation is so serious and serious.”

 

According to the advice of quarantine experts that the spread of internal infection is high if the nursing home in which a case of group infection occurred is'group quarantine (kocht)', the facility users who received a'negative' result as a result of the first total test are Gunsan Medical Center and Namwon. "We plan to quickly disperse to medical centers and take quarantine measures."

 

In particular, "Gimje City has a small population and a wide range of contacts due to the nature of nursing homes. Therefore, according to the judgment that special countermeasures are necessary to prevent infection as much as possible and to stabilize it early, the social distancing in the Gimje area has been upgraded to 2.5 steps. "An administrative order to observe the quarantine regulations is issued to all employees of 225 nursing homes and 80 nursing hospitals in the province," he said.

 

"In the case of nursing facilities, taking into account the situation of infection as a user from a worker, nursing facility medical personnel and caregivers, etc. "We will ban private gatherings such as meetings."

 

In addition, "We will strengthen internal quarantine regulations such as prohibiting medical personnel from entering the ward and changing meal times for each ward," he said. "From the coming 16th ▲ 80 nursing hospitals ▲ nursing homes and day care centers We will preemptively expand the scope of inspections for the entire social welfare facility, starting with 512 places ▲ 73 mental health facilities.”

 

In addition, "In order to identify the contacts of Gimje Canaan Nursing Home and promptly inspect it, we sent a text message to all people related to the facility from 7 am on the 15th, and then we have the current coordination system with Kimje City to immediately identify the people involved and quickly perform the examination. "We have installed and operated 2 additional screening clinics so that we can proceed safely."

 

Finally, "I ask the citizens to work together to keep the quarantine rules and distance from what they have been doing so far," and "I will do my best to stabilize the current situation quickly and to protect the health and safety of the residents." Promised.

 

On the other hand, two people who entered the Canaan Nursing Home in Gimje were first confirmed as a result of a simplified examination conducted at Jeonju Jesus Hospital on the 14th to receive medical treatment on the 14th. ㆍA group infection occurred in which 62 people, including 2 family members, were diagnosed with Corona 19.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