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예수병원 '중환자실 적정성 평가' 1등급
도내에서 유일… 중증환자 전문 진료 시스템 인증
기사입력: 2020/12/16 [18:0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 예수병원이 도내에서 유일하게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제3차 중환자실 적정성 평가'에서 최고등급인 1등급을 획득하는 쾌거를 일궈냈다.  (예수병원 전경 및 김철승 병원장)               / 사진제공 = 예수병원     © 김현종 기자

 

 

 

 

 

 

 

전북 전주 예수병원이 도내에서 유일하게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제3차 중환자실 적정성 평가'에서 최고등급인 1등급을 획득하는 쾌거를 일궈냈다.

 

중환자실 적정성 평가는 중증 환자를 지속적으로 관찰하며 전문 치료를 시행하는 중환자실의 질 향상을 위해 종합병원 이상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시행되고 있다.

 

이번 평가는 지난해 5월~7월까지 만 18세 이상 중환자실 환자의 입원 진료 건수가 10건 이상인 전국 287개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특히 ▲ 전담전문의 1인당 중환자실 병상 수 ▲ 간호사 1인당 중환자실 병상 수 ▲ 중환자실 전문장비 및 시설 구비 여부 ▲ 진료 프로토콜 구비율 ▲ 심부정맥 혈전증 예방요법 실시 환자 비율 ▲ 표준화 사망률 평가 유무 ▲ 48시간 이내 중환자실 재입실률 등 구조와 진료 부문 7개 항목을 점검 지표로 삼았다.

 

예수병원은 이번 평가에서 전체 평균인 73.2점보다 높은 96.0점을 받아 중증환자의 전문치료와 진료시스템을 인정받았다.

 

또, 중심도관 혈행 감염률ㆍ인공호흡기 사용 환자 폐렴발생률 등 모니터링 지표에서도 최고의 결과를 기록했다.

 

예수병원 김철승 병원장은 "이번 평가는 중중환자 치료를 위해 전문 인력과 장비 및 프로토콜을 갖췄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지속적으로 보다 안전하고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해 중증환자의 건강 회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sus Hospital '3rd intensive care unit adequacy evaluation' Grade 1

The only one in Tokyo... Specialized treatment system certification for severely ill patients

 

Reporter Kim Hyun-jong

 

Jeonju Jesus Hospital in Jeonbuk, Jeonbuk, achieved the feat of obtaining the highest grade in the '3rd intensive care unit adequacy evaluation' of the Health Insurance Review and Assessment Service in the province.

 

The intensive care unit adequacy evaluation is being conducted for medical institutions above general hospitals to improve the quality of the intensive care unit, which continuously monitors severely ill patients and provides specialized treatment.

 

This evaluation was conducted on 287 senior hospitals and general hospitals nationwide with more than 10 cases of inpatient treatment for intensive care patients aged 18 years or older from May to July last year.

 

In particular, ▲ the number of intensive care units per person by a dedicated specialist ▲ The number of intensive care units per nurse ▲ Whether specialized equipment and facilities are available in the intensive care unit ▲ Treatment protocols provided ▲ Percentage of patients receiving deep vein thrombosis prevention therapy ▲ Standardized mortality evaluation ▲ 48 hours Soon, 7 items in the structure and treatment sector, including the rate of re-entry to the intensive care unit, were used as indicators for inspection.

 

In this evaluation, Jesus Hospital received 96.0 points, higher than the overall average of 73.2 points, and was recognized for its professional treatment and treatment system for severely ill patients.

 

In addition, the best results were recorded in monitoring indicators such as the central conduit blood circulation infection rate and the incidence of pneumonia in patients using artificial respirators.

 

"This evaluation means that we have professional manpower, equipment, and protocols for the treatment of critically ill patients," said Dr. Kim Cheol-seung, director of Jesus Hospital. "We will continue to provide safer and best medical services to restore the health of severely ill patients. I will do it all," he sai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