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아파트 투기 꿈도 꾸지마!
경찰과 특별조사 시스템 구축ㆍ불법거래 신고센터 운영
기사입력: 2020/12/16 [18:3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16일 김승수(가운데) 전북 전주시장이 완산경찰서 백남주(경정ㆍ왼쪽) 사건관리과장과 덕진경찰서 문대봉(경정ㆍ오른쪽) 수사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부동산 가격 급등으로 좌절하는 '내 집 마련 꿈'을 주기 위해 '아파트 가격 급등지역 특별조사 관련 간담회'를 갖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이요한 기자

 

 

 

 

 

 

전북 전주시가 부동산 가격 급등으로 좌절하는 '내 집 마련 꿈'을 주기 위해 경찰과 합동으로 연중 조사하고 신고센터를 운영하는 상시 대응 시스템을 구축한다.

 

16일 김승수 전주시장과 완산경찰서 백남주(경정) 사건관리과장과 덕진경찰서 문대봉(경정) 수사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아파트 가격 급등지역 특별조사 관련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최근 일부 지역 아파트 가격 급등에 부동산 투기 세력이 개입됐는지 꼼꼼히 조사하겠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김 시장은 이 자리에서 "'사람 사는 집'으로 장난을 치는 불ㆍ탈법 세력을 반드시 엄단하겠다"며 "신도시뿐만 아니라 전주 전역을 대상으로 연중 조사 및 불법거래 신고센터를 설치하는 등 체계적이고 상시적인 시스템이 작동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주시는 2019년 12월부터 지난 10월까지 전북경찰청 광역수사대와 부동산 전매행위를 수사해 222명을 검찰에 송치한데 이어 지난 6월부터 10월까지 국토부와 합동으로 부동산 전매제한 기획조사를 벌여 총 224명을 적발해 송치한 바 있다.

 

또, 후속 절차로 전주 완산ㆍ덕진경찰서와 합동으로 에코시티ㆍ혁신도시ㆍ만성지구ㆍ효천지구 등 최근 아파트 가격이 급등한 지역에 돋보기를 들이대 ▲ 거래 신고 후 계약을 해제했거나 분양가 대비 거래가격이 급등한 경우 ▲ 분양권 전매제한 위반 행위 ▲ 이중 계약서 작성 행위 등을 살펴본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지난 8일 에코시티와 혁신도시 등의 아파트 거래가 이뤄진 222건 당사자들에게 소명자료를 제출하라는 안내문을 발송했으며 오는 28일까지 계약서 및 입ㆍ출금 내역 등 소명자료를 제출받아 2021년 1월 31일까지 정밀조사를 벌여 과태료 부과 등 행정처분 및 고발조치를 단행한다.

 

현행법상 실제 거래를 하지 않고 신고한 계약 당사자에게는 3,0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고 거래금액을 거짓으로 신고한 계약 당사자의 경우 거래금액의 100분의 5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한, 분양권 전매제한을 위반한 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ㆍ계약일 허위기재에 따른 취득금액의 2% 이하의 과태료ㆍ미신고에 따른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각각 부과된다.

 

중개사들 역시 공인중개사법 및 부동산 거래 신고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벌을 피할 수 없다.

 

전주시는 이후 신도시뿐만 아니라 구도심도 부동산 시장 교란이 의심되는 거래에 대해 언제든 즉시 조사할 수 있도록 경찰과 365일 합동 조사하는 체계를 구축하는 등 완산구와 덕진구 민원봉사실에 부동산 거래 위법사항 등을 신고할 부동산 거래질서 교란행위 신고센터를 운영해 포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Don't even dream of speculating an apartment!

Establish a special investigation system with the police and operate an illegal transaction report center

 

Reporter Lee Yohan

 

In order to give Jeonju, Jeonbuk a'dream of getting a home', which is frustrated by the surge in real estate prices, a year-round investigation and reporting center in cooperation with the police will be established.

 

On the 16th, Jeonju Mayor Kim Seung-soo, head of the case management department Paik Nam-ju (Gyeong-jeong) of the Wansan Police Station, and head of the investigation manager Moon Dae-bong (Gyeong-jeong) of the Deokjin Police Station, held a'a conference on a special investigation of areas where apartment prices surged.

 

The meeting was set up with the intent to thoroughly investigate whether real estate speculators were involved in the recent surge in apartment prices in some areas.

 

Mayor Kim said at this meeting, "I will certainly strictly strict against the illegal and illegal forces that play a joke with the'house where people live'." "The system will work."

 

Jeonju City investigated real estate resale activities with the Jeonbuk Police Agency's Metropolitan Investigation Unit from December 2019 to October, and sent 222 people to the prosecution, followed by a joint investigation with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o restrict real estate resale from June to October. 224 people were caught and sent to prison.

 

In addition, as a follow-up procedure, a magnifying glass is placed in areas where apartment prices have recently skyrocketed, such as Eco City, Innovation City, Manseong District, Hyocheon District, etc. in conjunction with Jeonju Wansan and Deokjin Police Stations ▲ If the contract was canceled after the transaction was reported or the transaction price surged compared to the sale price ▲ It is a policy to look at violations of the restriction on resale of sales rights ▲ writing of double contracts.

 

To this end, on the 8th, 222 apartment transactions such as Eco-City and Innovative City were sent to the parties to submit explanatory data, and by the 28th, contracts and explanatory data such as deposit and withdrawal details were submitted on January 31, 2021. A detailed investigation will be conducted until March, and administrative dispositions, such as imposition of fines for negligence, and prosecution will be implemented.

 

Under the current law, a fine of 30 million won or less is imposed on the contracting party who reports the transaction without actually making a transaction.

 

In addition, those who violate the restriction on the resale of sales rights are imprisoned for not more than 3 years, a fine of not more than 30 million won, a fine of not more than 2% of the acquisition amount due to false information on the contract date, and a fine of not more than 3 million won for failure to report.

 

Brokers also cannot avoid punishment under the Act on Real Estate Transactions and Report on Real Estate Transactions.

 

Jeonju City has established a 365-day joint investigation system with the police so that transactions suspected of disturbing the real estate market in not only the new city but also the old city can be immediately investigated, etc. to report real estate violations to the civil service offices in Wansan-gu and Deokjin-gu. It plans to provide rewards by operating a reporting center for disturbing trade order.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