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김제시 '2.5단계' 방역 준수 사항 점검
종교시설 양호… 식품ㆍ공중업소, 경찰ㆍ위생감시원과 합동
기사입력: 2020/12/21 [10:4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김제 가나안요양원 집단 감염 발생으로 지난 15일 오전 9시부터 2021년 1월 3일 자정(24시)까지 도내지역 최초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적용되고 있는 가운데 종교시설의 방역상태는 대체로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식품ㆍ공중 업소 역시 경찰ㆍ소비자 식품 위생감시원과 수시로 합동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 사진제공 = 김제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김제 가나안요양원 집단 감염 여파로 지난 15일 오전 9시부터 2021년 1월 3일 자정(24시)까지 도내지역 최초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적용되고 있는 가운데 종교시설의 방역상태는 대체로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제시는 "지난 20일 관내 287개의 종교시설을 대상으로 방역수칙 이행 상태를 현장 점검한 결과, 대부분 2.5단계 지침을 준수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21일 밝혔다.

 

2.5단계에서 종교시설 방역지침은 미사ㆍ정규예배ㆍ법회ㆍ시일식 등 비대면만 허용되며 비대면(온라인)을 위한 영상 제작 및 송출인력ㆍ참여 신도 등을 포함해 20인 이다.

 

특히, 종교시설 주관의 각종 대면 모임 활동 및 행사 등이 전면 금지되고 만일, 위반 사항이 적발될 경우 강력한 행정처분을 단행한다는 방침이다.

 

김제시는 최근 요양원 등에서 확진자가 속출함에 따라, 2.5단계 방역수칙을 준수할 수 있도록 식품ㆍ공중 업소 역시 경찰ㆍ소비자 식품 위생감시원과 수시로 합동점검을 실시한다.

 

이들 업소에 공통으로 마스크 착용ㆍ출입자 명단관리ㆍ환기 및 소독ㆍ방역관리자 지정 등의 강화된 방역수칙이 적용된다.

 

식품접객업소는 8㎡당 1명으로 인원이 제한되고 카페는 포장 및 배달만 가능하다.

 

음식점의 경우 오후 9시부터 포장ㆍ배달만 가능하며 유흥주점은 집합금지 대상이다.

 

또한, 300㎡이상 마트와 이ㆍ미용업소는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운영이 중단된다.

 

만일, 방역지침 위반 사항이 적발되면 영업주 및 이용자는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처벌(최대 300만원 이하 과태료) 및 확진자 발생시 입원ㆍ치료비ㆍ방역비 손해배상(구상권) 청구된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코로나19 예방과 안전을 위해 동시 다발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에 따른 특정업종과 위반사항에 대한 사업주와 이용자의 경각심 고취를 위해 지도ㆍ단속 등 게릴라식 집중점검을 펼치고 있다"며 "지금은 전국 어떤 곳도 안전하지 않은 상황인 만큼, 사회적 거리두기를 빈틈없이 실천하는 것만이 나 자신과 가족ㆍ공동체의 안전을 지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집단 감염으로 확진자가 급증해 잠재적인 위험이 커진 만큼,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종교인들이 그동안 방역에 적극 동참한 시민 모두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당분간 불편하더라도 다시 한 번 종교계를 비롯 시민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각종 소모임ㆍ동호회 활동ㆍ타지역 방문 자제ㆍ마스크 착용 등의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다면 시의 방역체계를 활용, 관리하고 막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nspection of quarantine compliance with '2.5 step application' in Gimje city

Good religious facilities… Joint with food, industrial, police and sanitation officers

 

Reporter Kim Hyun-jong

 

Due to the outbreak of a group infection in the Canaan Nursing Home in Gimje, Jeonbuk, the first Corona 19 social distancing step 2.5 is being applied in the province from 9 am on the 15th to midnight on January 3, 2021 (24:00), while the quarantine status of religious facilities is generally It turned out to be good.

 

Kim Je-si said on the 21st, "As a result of an on-site inspection of the quarantine regulations implementation status of 287 religious facilities in the city hall on the 20th, it was confirmed that most of them were complying with the 2.5-step guidelines."

 

In step 2.5, the quarantine guidelines for religious facilities are allowed only non-face-to-face, such as Mass, regular worship, court meetings, and ceremonies, and 20 people, including video production for non-face-to-face (online), transmission personnel, and participants.

 

In particular, various face-to-face gatherings and events organized by religious facilities are completely banned, and if violations are discovered, strong administrative measures are enforced.

 

Gimje City has recently conducted joint inspections with the police and consumers' food hygiene supervisors in order to comply with the 2.5 quarantine regulations in order to comply with the 2.5 quarantine regulations.

 

In common with these establishments, reinforced quarantine rules such as wearing a mask, managing the list of visitors, ventilation and disinfection, and designating a quarantine manager are applied.

 

Food service establishments are limited to one person per 8㎡, and cafes are only available for packaging and delivery.

 

In the case of restaurants, only packaging and delivery are allowed from 9 p.m., and entertainment bars are prohibited from gathering.

 

In addition, marts over 300m2 and beauty and beauty shops will be closed from 9pm to 5am the next day.

 

If any violation of the quarantine guidelines is detected, the business owner and the user are subject to punishment according to the Infectious Disease Prevention Act (a fine of up to 3 million won or less) and compensation for hospitalization, treatment expenses, and quarantine expenses (right of compensation) in case of a confirmed person.

 

Mayor Park Joon-bae said, "For the prevention and safety of Corona 19, we are conducting a guerilla-style intensive inspection, such as guidance and enforcement, to raise awareness of business owners and users about specific industries and violations in accordance with the 2.5 stage of simultaneous social distancing." He emphasized, "As now, nowhere in the country is safe, social distancing is the only way to keep myself, my family, and the community safe."

 

"As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has increased rapidly due to the recent group infection, the potential risk has increased.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the religious people deeply thank all citizens who have actively participated in the quarantine." "If all citizens, including all citizens, thoroughly comply with the quarantine rules such as various small groups, club activities, refraining from visiting other areas, and wearing masks, the city's quarantine system can be utilized, managed, and prevent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