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지역농산물 '가공식품' 상품화
8미(味) 중 최고로 꼽히는 '청정 미나리 빵' 출시
기사입력: 2020/12/21 [11:2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 8미(味) 중 최고로 꼽히는 청정 미나리 등 지역 농산물을 활용한 가공식품이 상품화로 개발된다.  (미나리빵)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이요한 기자

 

 

 

 

 

 

전북 전주 8미(味) 중 최고로 꼽히는 청정 미나리 등 지역 농산물을 활용한 가공식품이 상품화로 개발된다.

 

21일 전주시 농업기술센터는 "식품전문가ㆍ전주 음식명인ㆍ전주농생명연구원ㆍ6차산업 인증업체 등과 공동으로 ▲ 미나리빵 ▲ 복숭아식혜 ▲ 배유산균(바이오틱스) 등 가공식품 상품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우리나라 미나리 생산율의 30~40%를 차지하고 있는 전주 미나리의 경우 오는 2021년까지 총사업비 3억원을 투입, 융복합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우리밀 60%ㆍ미나리 20%ㆍ벌꿀 5% 등을 이용, 무색소ㆍ무첨가제 제품인 미나리빵은 현재 송천동 풍년제과에서 1개당 5,000원ㆍ3세트 1박스 10,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미나리빵은 월 150만원의 매출을 기록할 정도로 소비자에 높은 만족도를 얻고 있는 것으로 조사돼 지역 소규모 제과점에 추가로 기술을 이전할 계획이다.

 

또, 배와 복숭아의 경우 상품성이 떨어지는 하자 상품을 활용 ▲ 복숭아 젤리 ▲ 복숭아쥬 ▲ 배유산균 등의 상품화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초콜릿의 경우 세계 3대 초콜릿으로 인정받는 명품 초콜릿도 개발한다.

 

전주시 농업기술센터 박용자 소장은 "전주하면 바로 떠올릴 수 있는 대표 가공식품이 상품화될 때까지 젤라또ㆍ미나리 과자 ㆍ미나리 스프 등 다양한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농업기술센터는 다양한 가공식품 개발을 통해 농가소득 증대 및 농산물 부가가치 향상을 목표로 10~50대 각 연령별 20명ㆍ남녀 각각 50명씩 소비자 만족도 및 평가단을 구성해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commercialized local agricultural products 'processed food'

Launched the clean parsley bread, one of the best among 8 tastes

 

Reporter Lee Yohan

 

Processed foods using local agricultural products such as clean parsley, which are counted as the best among the eight rices in Jeonju, Jeonbuk, will be developed for commercialization.

 

On the 21st, the Jeonju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said, "In cooperation with food experts, Jeonju food masters, Jeonju Agricultural Research Institute, 6th industry certification companies, etc., we are putting all our efforts into commercialization of processed foods such as parsley bread, peach sikhye, bae lactic acid bacteria (biotics)." Said.

 

In particular, Jeonju parsley, which accounts for 30-40% of Korea's parsley production rate, plans to invest 300 million won in total project cost by 2021 to conduct a convergence business.

 

Parsley bread, which is a non-pigmented and additive-free product using 60% Korean wheat, 20% parsley, and 5% honey, is currently sold at Poongnyeon Confectionery in Songcheon-dong for 5,000 won per unit and 3 sets per box, 10,000 won.

 

Parsley bread is found to be getting high satisfaction with consumers, recording sales of 1.5 million won per month, and plans to transfer the technology to a small local bakery.

 

Also, in the case of pears and peaches, we are promoting commercialization such as peach jelly ▲ peach juice ▲ pear lactic acid bacteria, etc.

 

In addition, in the case of chocolate, it will also develop luxury chocolates that are recognized as one of the world's top three chocolates.

 

Park Yong-ja, director of the Jeonju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said, "We plan to continuously develop various products such as gelato, water parsley confectionery, and water parsley soup until the representative processed foods that can be thought of in Jeonju are commercialized.

 

Meanwhile, the Agricultural Technology Center plans to collect opinions by forming a consumer satisfaction level and evaluation group of 20 people in their 10s to 50s and 50 men and women each by age, aiming to increase farm household income and increase the added value of agricultural products through the development of various processed food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