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경찰청 '제18전투경찰대대' 투혼 회상
청사 차일혁공원… 6·25참전 427명 이름 새긴 '명비' 제막
기사입력: 2020/12/22 [14:1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2일 전북지방경찰청 청사 차일혁공원에서 열린 제18전투경찰대대 대원 427명의 이름을 새긴 명비 제막식에서 진교훈(치안감) 청장이 헌화ㆍ분향한 뒤 경례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지방경찰청     © 김현종 기자

 

 

 

 

 

 

 

6·25전쟁 속에 나라를 수호하기 위해 참전한 '전북경찰국 제18전투경찰대대(이하 제18대대)' 대원들의 명비가 제막됐다.

 

전북지방경찰청은 22일 청사 차일혁공원에서 6·25전쟁 참전유공자 427명의 이름을 새긴 제18전투경찰대대 명비 제막식을 가졌다.

 

이날 코로나19 감염증 예방 및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보조를 맞추기 위해 외부인사 초청 없이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진교훈(치안감) 전북경찰청장과 주요 참모진(총경) 등 25명만 참석한 내부 행사로 엄숙하게 진행됐다.

 

제막식은 국민의례ㆍ경과보고ㆍ제막ㆍ헌화 및 분향ㆍ식사ㆍ기념사ㆍ표창 및 감사장 수여ㆍ기념공연(그날의 영웅을 잊지 않겠습니다) 등의 순으로 약 30분 동안 제18대대 대원들의 우국충정과 용감무쌍한 투혼(鬪魂)을 회상했다.

 

진교훈(치안감) 전북경청장은 식사를 통해 "오늘날 우리가 안정되고 편안한 삶을 영위할 수 있었던 것은 지난날 풍전등화(風前燈火)의 위기 속에 조국을 위해 몸 바친 선배들의 희생과 애국심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선배들이 보여준 숭고한 발자취를 결코 잊지 않고 후세에 영원히 기억되고 계승 발전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조국 독립을 위해 목숨 바쳐 헌신한 임시정부 경찰들과 독립운동가 출신 경찰들의 숭고한 정신은 우리 경찰을 흔들림 없이 굳건히 지켜 줄 참된 경찰 정신의 뿌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북경찰국 제18전투경찰대대는 인천상륙작전 후 퇴각하지 못한 빨치산을 토벌하기 위해1950년 12월 15일 창설했다.

 

당시, 지리산ㆍ회문산ㆍ순창 가마골 등 험지를 중심으로 암약한 빨치산 32,300여명의 토벌에 나선 제18대대는 구이작전을 시작으로 칠보발전소ㆍ고창ㆍ장수 명덕리ㆍ순창 가마골ㆍ지리산 빗점골 전투 등에서 승리하며 말 그대로 공포의 대상으로 큰 전과를 거뒀다.

 

또, 휴전 이후에도 준동하던 빨치산과 전투를 벌여 남부군사령관 이현상을 사살하는 등 1955년에 이르러 전북과 지리산 일대 치안을 안정시켰다.

 

한편, 전북경찰청은 지난해 11월 15일 드라마 '여명의 눈동자' 실제 모델이자 '한국 경찰의 혼(魂)'인 고(故) 차일혁(車一赫) 경무관의 추모 흉상을 현관에 제막했다.

 

특히, 올해 광복 70주년을 맞아 보훈처의 지원을 받아 청사 앞 잔디광장 일부를 '차일혁공원'으로 명명하고 흉상을 이전하는 등 제18전투경찰대대 명비를 제막했다.

 

故 차일혁 경무관은 6.25전쟁 당시 대표적 경찰 전쟁영웅으로 지리산 빨치산 공비토벌에 혁혁한 전공과 눈부신 무훈을 세우며 위기에 빠진 조국을 수호하는 등 민족의 소중한 문화재를 지켜내는 혜안과 동족상잔의 참상에 고뇌하는 민족애를 보이는 등 수많은 일화를 남겼다.

 

경찰청은 한국전쟁에 총 63,427명의 경찰이 참전한 가운데 10,859명이 교전 중 전사 또는 실종ㆍ북한군에게 납치돼 순직했고 6,985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Police Agency '18th Combat Police Battalion' Fighting Spirit Recall

Cheongsa Cha Ilhyuk Park... Unveiled'Myeongbi' inscribed with the names of 427 members

 

Reporter Kim Hyun-jong

 

The monuments of the members of the 18th Combat Police Battalion of the Jeonbuk Police Bureau (hereinafter referred to as 18th Battalion) who fought to protect the country during the Korean War were unveiled.

 

On the 22nd, the Jeonbuk Provincial Police Agency held an unveiling ceremony of the 18th Combat Police Battalion's name inscribed with the names of 427 people of merit in the Korean War at Cha Ilhyuk Park in the government building.

 

On this day, in order to keep pace with the corona19 infection prevention and government's social distancing guidelines, the event was solemnly held as an internal event attended by only 25 people, including Jeonbuk Police Commissioner Jin Gyo-hoon (security officer) and chief staff of the Jeonbuk Police Agency. .

 

The unveiling ceremony was followed by national ceremonies, progress reports, unveiling, offerings, incense, meals, commemorative remedies, commendation, awarding a certificate of appreciation, and a commemorative performance (I will not forget the hero of the day). He recalled his brave fighting spirit.

 

Jeon Gyo-hoon, the chief of the Jeonbuk Police Department, said, "The reason we were able to lead a stable and comfortable life today is because of the sacrifices and patriotism of our seniors who devoted themselves to our country amid the crisis of wind and fire." "I will never forget the sublime footsteps shown by my seniors and will do my best to be remembered forever and succeeded in future generations."

 

He added, "The sublime spirit of the provisional government police and independence activists who devoted their lives to the independence of our country will be the root of the true police spirit that will firmly protect our police."

 

The 18th Combat Police Battalion of the Jeonbuk Police Bureau was founded on December 15, 1950 to subdue Partisan Mountain, which could not retreat after the Incheon Landing Operation.

 

At that time, the 18th Battalion, which was engaged in subjugation of 32,300 weak partisan mountains, mainly on rough terrain such as Jirisan, Hoemunsan, and Sunchang Gamagol, won the battle of Chilbo Power Plant, Gochang, Jangsu Myeongdeok-ri, Sunchang Gamagol, and Jirisan Bitjeomgol. He had a great criminal record as an object of fear.

 

In addition, in 1955, the security of Jeonbuk and Jirisan was stabilized by fighting with Partisan Mountain, which had been close even after the ceasefire, and killing Southern military commander Lee Hyeon-sang.

 

Meanwhile, on November 15 last year, the Jeonbuk Police Agency unveiled a memorial bust of the late Police Officer Cha Il-hyuk, the real model of the drama ``Eyes of Dawn,'' and ``soul of the Korean police,'' on the front door.

 

In particular, in celebration of the 70th anniversary of liberation this year, with the support of the Ministry of Veterans Affairs, a part of the lawn plaza in front of the government building was named'Cha Il-hyuk Park' and the bust was relocated.

 

The late Police Officer Cha Il-hyuk was a representative police war hero during the Korean War, and showed a national love that agonized over the tragedy of the people's precious cultural assets, such as defending the country's precious cultural assets by establishing a brilliant major and dazzling martial arts in the subjugation of partisans in Jirisan. And left numerous anecdotes.

 

The National Police Agency estimates that a total of 63,427 policemen participated in the Korean War, while 10,859 were killed or abducted by North Korean soldiers during the war, and 6,985 were injur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 대표… '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