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익산시, 무증상 확산 '광범위 역학조사'
미륵산 등산로 폐쇄ㆍ집합금지 6개 업종 긴급 재난지원금 지급
기사입력: 2020/12/26 [11:3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정헌율 전북 익산시장이 지난 25일 긴급 비대면 브리핑을 열고 "원광대병원과 열린문기도원 집단감염 사례도 시(市)의 비상 대응체계를 뚫지 못하고 차단됐다"며 "시의 방역체계를 믿고 불편하더라도 모든 것을 잠시 멈춘다는 생각을 갖고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익산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익산시가 지역의 한 고교에서 무증상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광범위한 역학조사와 함께 집합금지 명령과 방역수칙을 준수한 업소에 긴급 재난지원금을 결정했다.

 

오는 29일 일괄적으로 지급될 긴급 재난지원금 대상은 6개 업종 644곳이며 28일까지 접수를 받을 예정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지난 25일 긴급 비대면 브리핑을 열고 학교 집단감염에서 무증상이 나타남에 따라 광범위한 역학조사가 불가피한 상황을 설명한 뒤 시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날 정 시장은 "시민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하는 촘촘한 비상 대응체계를 구축했다"며 "원광대병원과 열린문기도원 집단감염 사례도 시(市)의 비상 대응체계를 뚫지 못하고 차단됐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모두가 지치고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만큼, 서로가 서로에게 힘을 주고 응원하며 3차 대유행의 고비도 잘 이겨낼 수 있다는 희망으로 잠시 불편하더라도 모든 것을 잠시 멈춘다는 생각을 갖고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간곡하게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금은 전국 어떤 곳도 안전하지 않은 상황인 만큼, 사회적 거리두기를 빈틈없이 실천하는 것만이 나 자신과 가족ㆍ공동체의 안전을 지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며 "시를 믿고 다시 한 번 나 자신의 건강과 가족ㆍ공동체를 지키는 데에 마음과 의지를 하나로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혹시 '발열ㆍ목 아픔ㆍ기침ㆍ근육통'과 같은 의심 증세가 있을 때 스스로 감기라고 생각하지 말고 즉시 보건소를 찾아 검사받을 것을 요청한다"며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누구나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대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익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지난 23일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25일까지 추가로 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해당 학교의 누적 환자는 7명으로 늘어났다.

 

최초 확진자의 감염원이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은 가운데 확진자 절반이 무증상 감염으로 확인되면서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익산시는 이에 따라, 학생과 교직원 등 학교 관계자 680명을 대상으로 2차례에 걸쳐 전수조사를 마무리하는 등 학원ㆍ확진자 가족ㆍ접촉자까지 긴급 검사를 실시하는 동시에 광범위한 역학조사에 착수했다.

 

아울러, 지역사회 전파를 강력 차단하기 위해 특별 방역 대책을 추진한다.

 

해넘이ㆍ해돋이를 감상하기 위한 방문객의 입산을 금지하기 위해 지난 24일부터 미륵산 등산로를 전면 폐쇄한데 이어 오는 31일과 2021년 1월 1일까지 배산과 미륵산 주차장도 폐쇄를 결정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san City, asymptomatic spread 'wide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Emergency disaster support for 6 businesses that closed the Mireuk mountain trail and prohibited gathering

 

Reporter Kim Hyun-jong

 

A high school in Iksan, North Jeolla Province, decided on an emergency disaster subsidy to businesses that complied with the collective prohibition order and quarantine rules along with an extensive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following the outbreak of asymptomatic corona19 confirmed.

 

There are 644 emergency disaster subsidies that will be paid in a lump sum on the 29th, and are expected to be received by the 28th.

 

Iksan Mayor Jeong Hun-yul held an emergency non-face-to-face briefing on the 25th, explained the situation in which extensive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were inevitable as no symptoms appeared in school group infections, and then asked for citizens' cooperation.

 

On the day, Mayor Jung said, "We have built a tight emergency response system that puts the safety of the citizens first and mobilizes all administrative power," and said, "The case of group infection at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and Open Door Prayer Center was blocked without breaking through the city's emergency response system." Said.

 

"As everyone is having a tired and difficult time in the aftermath of the prolonged Corona 19, quarantine with the thought of stopping everything for a moment even if it is uncomfortable for a moment in the hope that each other will be able to strengthen and support each other and overcome the climax of the 3rd pandemic well. I sincerely ask you to cooperate actively in observing the rules."

 

In particular, "Because it is not safe anywhere in the country right now, practicing social distancing is the only way to keep myself, my family, and the community safe." He asked, "I want to unite my heart and will to protect the health of the family and the family and community."

 

In addition, "If you have any suspicious symptoms such as'fever, sore throat, cough, muscle pain,' don't think of yourself as a cold, and ask for an immediate visit to a public health center to be tested." "Anyone can get a free test regardless of symptoms. We are waiting to make it.”

 

Meanwhile, at a high school in Iksan, since the first confirmed case occurred on the 23rd, an additional 6 people were tested positive until the 25th, and the cumulative number of patients at that school increased to 7.

 

While the source of infection of the first confirmed cases has not been identified so far, half of the confirmed cases are confirmed as asymptomatic infection, raising anxiety.

 

Accordingly, the city of Iksan conducted an emergency inspection of the academy, the family of the confirmed patient, and contacts, including two rounds of complete surveys on 680 school officials, including students and faculty members, and initiated a wide range of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In addition, special quarantine measures are promoted to strongly block the spread of local communities.

 

In order to prohibit visitors from entering the mountain to appreciate the sunset and sunrise, the mountain trail was completely closed from the 24th, followed by the closing of the Baesan and Mireuksan parking lots until the 31st and January 1st, 2021.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창 쉴랜드 '꽃잔디' 만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