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정읍 입암 육용오리 농장 'AI 항원' 검출
방역당국… 1만3천수, 예방적 살처분 및 역학조사 진행
기사입력: 2020/12/28 [09:0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 정읍에서 세 번째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됐다.

 

28일 전북도 방역당국에 따르면 정읍시 입암면 A 육용오리 농장에서 H5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돼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해당 농장은 육용오리 약 1만3,000수를 사육하고 있으며 출하에 앞서 실시한 동물위생시험소의 사전 검사 결과, H5형 AI 항원이 확인됐다.

 

고병원성 AI 정밀검사 결과는 약 1~3일 정도 소요될 예정이며 지난달 26일 H5형 AI 항원이 검출된 정읍 소성면 농가와 6km 거리에 위치해 있다.

 

전북도 방역당국은 AI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초동방역팀을 농가에 급파해 출입을 전면 통제한 상태로 현재 예방적 살처분을 진행하는 동시에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반경 10km 농장에 대한 이동제한 조치와 함께 정밀검사 및 해당지역에 광역방제기 등의 방역차량을 총 동원해 소독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이종환 전북도 동물방역과장은 "가금농가는 인근 소하천과 소류지 및 농경지 등을 방문하지 말고 차량과 사람 출입을 통제한 상태에서 농장 주변 생석회 벨트 구축과 농장 내ㆍ외부 소독ㆍ방제복 착용ㆍ장화 갈아 신기 등의 방역조치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 "가금농가에 큰 피해를 주고 있는 AI 발생 방지를 위해 철새 도래지 출입 및 낚시 활동 자제 등 도민들의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며 "축산 농가는 만일 의심증상이 보이면 방역당국에 신고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북은 2018년 3월 이후 2년 8개월 만인 지난달 26일 정읍 소성면 한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 확진을 시작으로 ▲ 정읍 = 2곳 ▲ 남원 = 2곳 ▲ 임실ㆍ고창 = 각각 1개 농가 등에서 H5형 AI 항원이 검출됐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Detected 'AI antigen' in a meat duck farm in Ipam-myeon, Jeongeup

Quarantine authorities... 13,000 water, preventive killing and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Reporter Kim Hyun-jong

 

The third highly pathogenic avian influenza (AI) antigen was detected in Jeongeup, Jeollabuk-do.

 

According to the Jeonbuk-do quarantine authorities on the 28th, H5 type highly pathogenic avian influenza (AI) antigen was detected at A broiler duck farm in Ipam-myeon, Jeongeup-si, and a detailed examination was requested by the Agriculture, Forestry and Livestock Quarantine Headquarters.

 

The farm is breeding about 13,000 meat ducks, and as a result of a preliminary examination conducted by an animal sanitation laboratory prior to shipment, the H5 type AI antigen was confirmed.

 

The results of the highly pathogenic AI close-up test are expected to take about 1 to 3 days, and it is located 6km away from the farmhouse in Soseong-myeon, Jeongeup, where the H5 type AI antigen was detected on the 26th of last month.

 

The Jeonbuk-do quarantine authorities are currently conducting preventive killings and conducting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with the state that the first-time quarantine team has been dispatched to farms in accordance with the AI ​​emergency action guidelines to completely control access.

 

In addition, the policy is to carry out disinfection by mobilizing a total of quarantine vehicles, such as a wide-area control unit, in the area, along with measures to restrict movement on farms with a radius of 10 km.

 

Jong-hwan Lee, head of the Jeonbuk-do animal quarantine department, said, "Poultry farms do not visit nearby small rivers, farmlands, farmlands, etc., and build a quicklime belt around the farm, disinfect inside and outside the farm, wear emergency uniforms, change boots, etc. He asked for thorough quarantine measures."

 

In addition, "To prevent the occurrence of AI, which is causing great damage to poultry farms, the interest and cooperation of local residents, such as refraining from entering and fishing with migratory birds, is necessary." "Livestock farmers should report any suspicious symptoms to the quarantine authorities." Added.

 

On the other hand, Jeonbuk started with a diagnosis of highly pathogenic avian influenza (AI) on a farm in Soseong-myeon, Jeongeup on the 26th of last month, two years and eight months after March, 2018 ▲ Jeongeup = 2 sites ▲ Namwon = 2 sites ▲ Imsil and Gochang = 1 each H5 type AI antigen was detected in farms, etc.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 대표… '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