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 '얼굴 없는 천사' 21년째 기부
2000년 4월 이후 총 22차례… '7억3,000여만원' 희망 전달
기사입력: 2020/12/29 [15:2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시 덕진구 노송동 주민센터 직원들이 29일 '얼굴 없는 천사'가 놓고 간 상자 안에 들어 있던 현금 다발과 동전을 세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전주의 '얼굴 없는 천사'의 선행이 21년째 이어지며 그동안 보내온 성금은 총 7억3,863만3,150원에 이른다.

 

29일 오전 11시께 전주시 노송동주민센터에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중년의 한 남성이 "주민센터 근처 삼마교회 '얼굴 없는 천사' 간판 옆 골목길에 A4박스 상자 하나를 두었다. 코로나19로 어려운 분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는 뜻을 밝힌 뒤 곧바로 전화를 끊었다.

 

당시, 전화를 받은 직원은 '얼굴 없는 천사'임을 직감하고 현장으로 달려가 보니 5만원권 지폐다발과 빨간 돼지저금통 1개ㆍ편지가 담긴 A4용지 박스가 놓여 있었다.

 

올해 '얼굴 없는 천사'가 놓고 간 금액은 총 7,012만8,980원(5만원권 지폐 1,400매ㆍ동전 12만8,980원)으로 집계됐다.

 

이름도ㆍ나이도ㆍ직업도 알 수 없는 '얼굴 없는 천사'의 21년째 선행이다.

 

이날 성금함에 발견된 A4용지에 "지난해 저로 인한 소동이 일어나서 죄송합니다. 코로나로 인해 힘들었던 한해였습니다. 이겨내실 거라 믿습니다. 소년소녀 가장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라는 글이 적혀있었다.

 

이 천사가 두고 간 성금은 전북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역 독거노인과 소년소녀 가장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전주는 노송동 '얼굴 없는 천사'의 선행으로 따뜻한 '천사의 도시'로 불려왔으며 얼굴 없는 천사와 같이 익명으로 후원하는 천사 시민들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며 "얼굴 없는 천사와 천사 시민들이 베푼 온정과 후원의 손길을 어려운 이웃들에게 잘 전달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얼굴 없는 천사'의 선행은 200년 4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초등학생을 통해 58만4,000원이 들어있는 돼지저금통을 중노2동사무소에 전달했고 이듬해 20대 여성을 통해 742만8,000원이 든 돼지저금통을 전달했으며 2002년 5월 5일 어린이날과 12월 두 차례에 걸쳐 261만2,60원을 건넸다.

 

2011년부터 해마다 성탄절을 전ㆍ후로 5,000만원 이상의 거액을 기부하는 선행을 이어오고 있다.

 

전주시는 '얼굴 없는 천사'의 뜻을 기리기 위해 노송동주민센터 화단에 '얼굴 없는 천사비'를 세웠고 주민센터 주변에 기부천사 쉼터와 천사기념관 등도 만들었다.

 

지역 주민들은 매년 10월 4일을 '천사(1004)의 날'로 지정, 주변 6개 동과 함께 천사축제를 개최해불우이웃을 돕는 나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Angel without a face' donated for 21 years

A total of 22 times since April 2000… Delivering the hope of '730 million won'

 

Reporter Lee Yohan

 

Jeonju, Jeonbuk Province,'An Angel without a Face' has been doing good deeds for 21 years, and the donations that have been sent so far have amounted to 733,633,150 won.

 

At 11 am on the 29th, a call came to the Nosong-dong Community Center in Jeonju.

 

A middle-aged man who did not reveal his name said, "I put a box of A4 boxes in the alley next to the signboard of Samma Church's'Angel Without a Face' near the Community Center. I hope it will help those in need with Corona 19." I hung up.

 

At the time, the employee who answered the phone instincts that he was an angel without a face, and ran to the scene, and found a bundle of 50,000 won bills, a red piggy bank, and an A4 paper box containing letters.

 

This year, the amount left behind by the'Angel Without a Face' was totaled 77,128,980 won (1,400 50,000 won bills, 129,980 won coins).

 

It is the 21st year of good deeds of'Angel without Face', whose name, age, and occupation are unknown.

 

On the A4 paper found in the donation box on this day, "I'm sorry for the commotion caused by me last year. It was a tough year due to the corona. I believe you will overcome it. Boys and girls, most of you, have a happy New Year and be healthy."

 

The donation left behind by this angel will be delivered to local senior citizens living alone and heads of boys and girls through the Jeonbuk Community Chest of Korea.

 

An official from Jeonju said, "Jeonju has been called as a warm'angel city' due to the good deeds of'Angel without Face' in Nosong-dong, and the number of angel citizens who support anonymously, such as an angel without a face, is steadily increasing." I will deliver the warmth and support I gave to neighbors in need.”

 

Meanwhile, the good works of'an angel without a face' date back to April 200.

 

At that time, a piggy bank containing 584,000 won was delivered to the Jungno 2-dong office through an elementary school student. The following year, a piggy bank of 7428,000 won was delivered to a woman in her twenties. On May 5, 2002, Children's Day and December In turn, he handed 2,62,60 won.

 

Since 2011, it has been doing good deeds by donating over 50 million won each year before and after Christmas.

 

Jeonju built a'Angel without a Face' in the flowerbed of the Nosong-dong Community Center to commemorate the meaning of'Angel without a Face', and built a donation angel shelter and an angel memorial around the Community Center.

 

Local residents designate October 4th as'Angel (1004) Day' every year, and hold an angel festival with six neighboring buildings to hold a sharing event to help the needy.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