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김제 출신 '조용식 치안감' 퇴임
31대 전북지방경찰청장 역임 뒤 5개월 공로연수 마무리
기사입력: 2020/12/31 [17:3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김제시 봉남면 출신으로 제31대 전북지방경찰청장을 역임한 조용식 치안감이 31일 홍조근정훈장을 수상하는 것으로 33년 동안 입었던 정든 제복을 벗고 퇴임했다.          【 31일 경찰청 청사 회의실에서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해 간소하게 열린 퇴임식에서 조용식(오른쪽) 치안감이 김창룡(치안총감ㆍ왼쪽) 경찰청장으로부터 '홍조근정 훈장'을 전수받으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전북 김제시 봉남면 출신으로 제31대 전북지방경찰청장을 역임한 조용식 치안감이 31일 '홍조근정 훈장'을 수상하는 것으로 33년 동안 입었던 정든 제복을 벗고 퇴임했다.

 

이날 조용식 치안감은 퇴임식에 앞서 본지와 갖은 전화 인터뷰를 통해 "1987년(27세) 청운의 꿈을 품고 경찰 제복을 입은 후 지난 33년 6개월의 여정을 되돌아보면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과 안타까운 사건들을 겪으며 무거운 고민을 했던 때도 많았다"며 "'국민의 안전과 행복의 파수꾼'이라는 경찰관으로서 소명 의식과 수많은 동료들의 응원과 지지에 힘입어 슬기롭게 이겨낼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전북지방경찰청장으로 재임하는 동안 자신으로 인해 상처를 받은 분이 있다면 부디 진정성과 전북경찰 가족을 사랑하는 마음은 흔들림 없이 지켜왔음을 너그러이 이해해 좋은 추억만 기억해 주기를 바란다"는 심경을 밝혔다.

 

특히 "자신이 태어나고 자란 고향의 치안 책임자로 도민들과 함께 일할 수 있어 정말 행복했고 경찰의 소임을 무사히 완수하고 5개월의 공로 연수를 끝으로 명예롭게 보람된 여정을 마무리할 수 있게 됐다"며 "바쁜 업무를 이유로 더 가까이 가지 못했고 더 세심하게 챙겨주지 못한 것이 아쉬움과 미안함으로 남는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제 평범한 시민의 한 사람으로 도민의 무한한 신뢰와 사랑을 받는 전북경찰의 대도약을 뿌듯한 마음으로 지켜보겠다"며 "어디에서 무엇을 하든지 삶의 뿌리는 경찰인 만큼, 영원한 경찰인으로서 자부심과 긍지를 평생 간직하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도민 모두의 가정에 행운이 함께하기를 진심으로 기원하며 함께했던 지난 시간이 좋았고 정말 고맙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조용식 치안감은 김제 봉남중학교ㆍ군산제일고ㆍ동국대 경찰행정과를 졸업한 뒤 원광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수여받았으며 1987년 7월 18일 경사 특채로 첫 발을 내딛었다.

 

이후, 전북청 경무과장ㆍ김제경찰서장ㆍ익산경찰서장ㆍ정부 서울청사 경비대장ㆍ서울 수서경찰서장ㆍ서울청 인사교육과장ㆍ인천국제공항경찰단장(경무관)ㆍ서울경찰청 경무부장ㆍ서울경찰청 차장(치안감)ㆍ전북지방경찰청장 등을 역임했다.

 

한편, 조용식 치안감은 퇴임 이후 행보를 묻는 질문에 "고향에서 '선출직으로 출사표를 던질 것이다ㆍ정계로 진출하지 않겠느냐'는 무성한 소문이 사실인 것처럼 돌고 있는데 현재 특별한 계획은 없다"며 "오랫동안 일을 쉬지 않고 해온 만큼, 휴식 시간을 가지면서 지인들과 나누지 못했던 정(情)을 나누고 삶의 여유가 있는 '제2의 인생'을 보내며 고향에서 봉사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 진지하게 고민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tired from Kimje, policing officer Cho Yong-sik

After serving as the 31st Jeonbuk Provincial Police Agency chief, 5 months service training was completed

 

Reporter Kim Hyun-jong

 

Policeman Cho Yong-sik, who was born in Bongnam-myeon, Gimje-si, Jeollabuk-do, who served as the 31st Jeonbuk Provincial Police Officer, retired after taking off his 33-year-old uniform for receiving the'Hongjo Geunjeong Medal' on the 31st.

 

Prior to the retirement ceremony, police officer Cho Yong-sik made a phone interview with Bonji, saying, "In 1987 (27 years old), after wearing a police uniform with a dream of Chungwoon, looking back on the journey of the past 33 years and 6 months, we are experiencing difficult situations and unfortunate incidents. There were many times when I had a lot of troubles," he recalled, "as a police officer called'the watchman of the safety and happiness of the people', with a sense of calling and the support and support of numerous colleagues, I was able to overcome wisely."

 

He added, "If any of you have been hurt by yourself while serving as the chief of the Jeonbuk Provincial Police Agency, I hope that you will remember only good memories with a generous understanding that you have kept your sincerity and love for the Jeonbuk police family unwavering."

 

In particular, "I was very happy to work with the citizens of my hometown where I was born and raised, and I was able to complete the duty of the police safely and finish the journey that was honorably rewarding after five months of merit training." He added that it remains regretful and sorry for not being able to get closer and taking care of it more carefully for reasons of work.”

 

In addition, "Now, as one of the ordinary citizens, I will watch the great leap forward of the Jeonbuk Police, which is loved and endlessly trusted by the citizens." I will keep it for life,” he emphasized.

 

In the end, he said, "I sincerely wish for good luck in the families of all citizens, and the last time we spent together was good, and we really appreciate and appreciate it."

 

After graduating from Gimje Bongnam Middle School, Gunsan Jeil High School, and Dongguk University Police Administration Department, Jo Yong-sik received a Ph.D. from Wonkwang University. On July 18, 1987, he made his first step as a sergeant.

 

Afterwards, Chief of Police Department of Jeonbuk Provincial Police Department, Chief of Police Kim Je, Chief of Iksan Police Department, Chief of Police of Iksan Government Building, Chief of Guards of Seoul Government Building, Chief of Suseo Police Department of Seoul, Chief of Personnel Education Department of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Chief of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Police Department (Police Officer), Chief of Police Department of Seoul Police Administration He served as the head of the local police agency.

 

On the other hand, when asked about his steps after retirement, police officer Cho Yong-sik said, "There is a lot of rumors from my hometown,'Would you like to cast a vote for an elected office? As I have been doing it without rest, I will sincerely think about how I can serve in my hometown by sharing the affection I could not share with my acquaintances while taking a break, and spending a'second life' with plenty of life." Expressed its posit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