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
'2단계+특별대책 적용'… 서울ㆍ경기 등 수도권은 2.5단계
기사입력: 2021/01/02 [12:3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도 김양원 도민안전실장이 2일 비대면 브리핑을 통해 은 "정부의 비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당초 ’2020년 12월 29일 ~ 2021년 1월 3일) 연장 조치에 따라 오는 4일 0시부터 17일 224시까지 일부 추가 보완된 수칙을 추가로 적용해 2주간 연장을 결정했다"는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전북지역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오는 17일 자정까지 연장된다.

 

2일 전북도 김양원 도민안전실장은 "정부의 비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당초 ’2020년 12월 29일 ~ 2021년 1월 3일)' 연장 조치에 따라 오는 4일 0시부터 17일 24시까지 2주간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특히 "현재 전국 코로나19 1일 확진자 수는 평균 1,000명 내외에서 등락을 거듭하며 뚜렷한 감소세가 보이지 않는 등 현재 환자발생 추세에 방역 및 의료체계 역량 유지가 가능하기 때문에 비수도권(2단계)의 현 단계를 적용하되 연말연시 특별대책 핵심조치와 일부 수칙을 추가 보완해 각 지자체별 거리두기 단계 및 방역조치 완화는 불가하다는 것이 정부의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또 "오는 17일까지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 기간 동안 방역수칙은 이미 시행하고 있는 2단계+연말연시 특별대책 방역수칙을 따르되 일부 추가 보완된 수칙을 추가로 적용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2단계+α' 연장 조치는 ▲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등 사적 소모임 제한 유지 ▲ 기존 특별방역 대책 적용 연장 ▲ 방역 사각지대 적극 발굴 등이 주요 골자로 담겼다.

 

현재 적용되고 있는 식당을 비롯 5인 이상의 사적 모임과 회식 및 파티 금지는 유지된다.

 

사적(私的) 모임은 동일 장소에서 동일한 목적(친목 형성 등의 사적 목적에 한함)을 지닌 사람들이 5인 이상 동일한 시간대에 모이는 집합활동을 모두 의미한다.

 

사적 목적은 동창회ㆍ동호회ㆍ야유회ㆍ직장 회식(근무시간 중 식사 제외)ㆍ워크숍ㆍ수련회ㆍ계모임ㆍ집들이ㆍ송년회ㆍ돌잔치ㆍ회갑 및 칠순연ㆍ온라인카페 정모 등이다.

 

또한, 이미 시행 중인 2단계 거리두기 조치와 함께 특별대책 방역수칙도 추가됐다.

 

추가 특별대책 방역수칙을 살펴보면 ▲ 5명부터 사적모임 금지 ▲ 겨울스포츠시설 오후 9시이후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운영 중단 ▲ 숙박시설 3분의2 예매 제한 ▲ 아파트 내 편의시설 운영 중단 ▲ 주민센터 문화ㆍ교육 강좌 프로그램 중단 등이 포함됐다.

 

아울러 ▲ 유흥시설 5종 집합금지 및 방문판매홍보관ㆍ노래연습장ㆍ실내체육시설 21시~05시 운영 중단 ▲ 요양병원ㆍ시설ㆍ정신병원 선제적 검사 확대 ▲ 종교 활동 비대면 전환 ▲ 식당에서 5명부터 모임 금지 ▲ 백화점ㆍ대형마트 발열체크 실시 및 시식행사 금지 등은 종전대로 유지된다.

 

한편, 전북도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부터 현재까지 오후 9시 이후 운영한 식당 1곳을 적발해 과태료를 부과했다.

 

이 밖에도, 겨울 스포츠시설 9곳의 집합금지와 해넘이ㆍ해돋이 행사 등 주요 관광지 188곳의 주차장 및 주요 탐방로 폐쇄ㆍ영화관 27곳의 오후 9시 이후 운영 중단ㆍ숙박시설 50% 예약 제한 준수 등을 확인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do 'Social Distance 2nd Stage' extension

'Step 2 + Apply special measures'... 2.5 stages for metropolitan areas such as Seoul and Gyeonggi

 

Reporter Kim Hyun-jong 

 

The second stage of social distancing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in the Jeonbuk region will be extended until midnight on the 17th.

 

On the 2nd, Kim Yang-won, head of the Civil Safety Office in Jeonbuk-do, said, "According to the government's extension of the second phase of social distancing in the non-capital area (from December 29, 2020 to January 3, 2021), from 0 o'clock on the 4th to 24:00 on the 17th. It will be extended for two weeks.”

 

In particular, "The number of confirmed corona19 patients per day in the country has fluctuated and fluctuated at an average of around 1,000, and there is no clear decline, so it is possible to maintain quarantine and medical system capabilities in the current trend of patient occurrence. "The government's policy is that it is impossible to reduce the distance steps and quarantine measures for each local government by applying the steps, but by supplementing the core measures and some rules for special measures during the year-end and New Year holidays."

 

He added, "During the extension of the 2nd phase of social distancing for 2 weeks until the 17th, the quarantine regulations will follow the 2nd phase + special measures for the year-end and New Year's quarantine prevention rules, but some additionally supplemented rules will be applied."

 

The main point of this 'Step 2 + α' extension measures ▲ maintaining private spending restrictions such as prohibiting private gatherings with more than 5 people ▲ extending the application of existing special quarantine measures ▲ active discovery of quarantine blind spots.

 

The ban on private gatherings, dinners and parties of 5 or more people, including restaurants currently in effect, is maintained.

 

Private gatherings refer to collective activities in which five or more people with the same purpose (limited to private purposes such as friendship formation) gather at the same time in the same place.

 

Personal purposes include alumni associations, clubs, picnics, workplace dinners (excluding meals during working hours), workshops, retreats, family gatherings, housewarmings, year-end parties, first-year parties, sixtieth birthdays, and Chilsunyeon, online cafes.

 

In addition, special countermeasures and quarantine rules have been added along with the two-stage distancing measures already in effect.

 

Additional special countermeasures: ▲ Prohibition of private gatherings from 5 people ▲ Shutdown of winter sports facilities from 9pm until 5am the next day ▲ Restriction of reservations for two-thirds of accommodations ▲ Suspension of convenience facilities in apartments ▲ Community center cultureㆍ This included the suspension of the training course program.

 

In addition, ▲ 5 types of entertainment facilities are banned and door-to-door sales promotion centers, singing practice centers, and indoor sports facilities are suspended from 21:00 to 05:00 ▲ Expanded preemptive inspections of nursing hospitals, facilities, and mental hospitals ▲ Non-face-to-face conversion of religious activities ▲ From 5 people in restaurants Ban on meetings ▲ The ban on heat checks and tasting events in department stores and large marts remains the same.

 

Meanwhile, Jeonbuk Province has imposed a fine for detecting one restaurant that has been operating since 9 PM from the second stage of social distancing to the present.

 

In addition, 9 winter sports facilities are banned, parking lots and trails at 188 major tourist sites such as sunset and sunrise events are closed, and 27 movie theaters are closed after 9pm, and 50% reservation restrictions for accommodation facilities have been confirmed. di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