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익산시 '도내 최초 한옥도서관' 시범 운영
연면적 543㎡, 지상ㆍ지하 각 1층 규모… 1만여권 보유
기사입력: 2021/01/05 [17:2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익산시 금마면 고도(古都)보존 육성지구 한옥 이주단지에 도내 최초로 한옥도서관인 '금마도서관'이 오는 13일부터 시범 운영에 돌입한다.                                                                          / 사진제공 = 익산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익산시 금마면 고도(古都)보존 육성지구 한옥 이주단지에 도내 최초로 한옥도서관인 '금마도서관'이 오는 13일부터 시범 운영에 돌입한다.

 

'금마도서관'은 총사업비 19억원을 투입, 연면적 543㎡에 지하 1층ㆍ지상 1층 규모로 최근 완공됐으며 ▲ 일반자료실 ▲ 고도자료실 ▲ 다목적실 등 지역 주민들의 문화 활동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지하 1층은 종합자료실ㆍ다목적실ㆍ연속간행물 코너 등으로 조성됐고 지상 1층에는 어린이 자료실ㆍ대청마루ㆍ야외마당 등의 시설이 완비돼 있으며 1만여권의 장서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금마도서관'만의 특색을 살린 열린 공간으로 대청마루와 야외마당을 마련해 한옥이 가진 고즈넉하고 멋스러운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조성했다.

 

또, 마한백제 특화자료를 구비해 종합자료실에 별도 코너도 마련했다.

 

시범운영 기간 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열람과 착석은 불가능하며 도서대출ㆍ반납ㆍ회원가입ㆍ상호대차 서비스만 이용이 가능하다.

 

또한, 도서관 출입을 위해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발열체크 및 출입자 명부 작성 등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금마도서관은 ▲ 모현 ▲ 마동 ▲ 영등 ▲ 부송 ▲ 황등도서관에 이은 6번째 시립도서관으로 그동안 북동부 지역의 지식문화 격차 해소 및 주민들에게 사랑받는 독서문화 공간으로 명실상부 책 읽는 문화도시 익산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익산시는 독서문화 기반시설 확충을 위해 2022년 2월과 11월 준공 목표로 영등도서관 증축 및 리모델링 공사와 유천도서관 건립 공사(동산동행정복지센터 부지 내)를 추진하고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san Geumma Library 'Trial Operation' begins

Total floor area of ​​543m2, 1 floor above ground and underground… Holding 10,000 passports

 

Reporter Kim Hyun-jong

 

Geumma Library, the first hanok library in the province, will begin pilot operation on the 13th at the Hanok Immigration Complex in Geumma-myeon, Iksan-si, Jeollabuk-do.

 

'Geumma Library' was recently completed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1.9 billion won and has a total floor area of ​​543 square meters and has a basement level and a ground level.

 

The first basement floor is composed of a general data room, a multipurpose room, and a series of publications. The first floor above the ground is equipped with facilities such as a children's data room, Daecheongmaru, and an outdoor courtyard, and holds a collection of 10,000 books.

 

In particular, the Daecheong Maru and an outdoor courtyard were created as an open space that took advantage of the unique characteristics of'Gumma Library' so that you can feel the quiet and stylish atmosphere of hanok.

 

In addition, a separate corner was prepared in the general data room with specialized materials for Mahanbaekje.

 

During the trial period, reading and seating are not permitted according to the social distancing guidelines, and only book loan, return, membership registration, and mutual loan services are available.

 

In addition, for access to the library, you must wear a mask and go through procedures such as checking the heat and making a list of visitors.

 

Iksan Mayor Jeong Heon-yul said, "Geumma Library is the sixth municipal library following ▲ Mohyeon ▲ Madong ▲ Yeongdeung ▲ Busong ▲ Hwangdeung Library. It will be reborn as Iksan, a cultural city that reads books in the name and reality as a reading culture space loved by residents and bridges the gap between knowledge and culture in the northeast. I expect it to be," he said.

 

Meanwhile, Iksan City is promoting the extension and remodeling of the Yeongdeung Library and the construction of the Yucheon Library (in the site of the Dongsan-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with the goal of completion in February and November 2022 to expand the infrastructure for reading cultur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시 수성동 '튤립'의 유혹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