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맞춤형복지 예산 1,600억' 투입
지난해 비해 77억원 증액… 위기가구 재산ㆍ금융기준 완화
기사입력: 2021/01/06 [13:5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부안군이 신축년(辛丑年) 한 해 동안 군민의 행복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난해 923억원에 비해 무려 77억원이 증액된 1,600억원의 예산을 투입, 복지위기가구 선제적 발굴과 지원 및 취약계층 생활안정 도모와 편안하고 안정적인 노후보장 등 맞춤복지를 실현한다.  (부안군청 전경 및 권익현 군수)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이 신축년(辛丑年) 한 해 동안 군민의 행복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1,6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이는 지난해 923억원에 비해 무려 77억원이 증액된 수치로 복지위기가구 선제적 발굴 또는 지원ㆍ취약계층 생활안정 도모와 편안하고 안정적인 노후보장 등 맞춤복지를 실현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실직ㆍ폐업ㆍ질병 등 갑작스런 위기상황에 내몰려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가구에 생계비ㆍ의료비 등 긴급지원비를 지원하기 위해 7억500만원을 편성했다.

 

또, 코로나19 3차 확산으로 생계유지가 곤란한 저소득 위기가구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오는 3월 31일까지 재산 및 금융재산 기준을 완화한다.

 

아울러, 주민이 주도하고 군민이 행복한 희망복지를 목표로 마을희망지기와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등 촘촘한 민ㆍ관 협력체계를 구축해 위기상황에 놓인 복지소외계층을 적극 발굴하고 각 읍ㆍ면 복지직 및 간호직 인력을 확대 배치해 복지와 건강 서비스 역시 강화한다.

 

또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을 위한 복지포인트 지원대상자를 기존 5년 이상에서 3년 이상으로 확대하기 위해 2.900만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이 밖에도, 1월부터 노인ㆍ한부모 수급권자 가구에 대한 기초생활보장제도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이 폐지돼 본인의 소득과 재산이 기준을 충족하는 경우 생계급여를 지원 받을 수 있다.

 

생계급여는 소득 인정액이 기준중위소득 30% 이하인 가구별 기준 중위소득 30%에 해당하는 금액에서 해당 가구의 소득인정액을 차감 후 지원한다.

 

노인복지 분야는 총 94억원을 투입, 지난해 대비 66명이 증가한 총 2,659명의 어르신에게 지역사회환경개선ㆍ노노케어ㆍ경로당 방역관리원 등 26개 사업의 일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응급 돌봄 대상자 342명의 자택에 화재 및 가스감지기ㆍ응급호출기 등 안전장비를 순차적으로 설치하는 동시에 12월까지 300대를 추가로 설치해 어르신의 안전도 세심하게 살핀다.

 

특히, 정부지원 장애인 일자리사업을 44명으로 확대 선발해 취업을 희망하는 장애인들에게 직업생활 및 사회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장애인연금 기초급여액(월 최대 30만원)은 모든 장애인연금 수급자로 확대해 1월부터 지급한다.

 

끝으로, 3,600만원의 예산을 투자해 소규모 위생업소 시설개선을 강화하고 다중이용시설 및 성수식품 등 수거 검사와 위생등급제 평가지원과 어린이급식소관리 등 코로나19 감염병 및 식중독예방과 위해우려 식품으로부터 안전한 외식환경조성에 앞장선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단 한명이라도 복지사각지대로 방치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군민이 행복하고 따뜻한 부안형 맞춤복지 실현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uan-gun 'Customized welfare budget of 160 billion won' input

7.7 billion won increase from last year… Easing the property and financial standards of crisis households

 

Reporter Hanshin Lee

 

Buan-gun, Jeollabuk-do, will invest 160 billion won in a budget to improve the happiness and quality of life of the military people during the new year (辛丑年).

 

This is a whopping 7.7 billion won increased from 92.3 billion won last year.

 

First, 755 million won was allocated to support emergency support expenses such as living expenses and medical expenses to households in crisis who are suffering from sudden crisis situations such as unemployment, business closure, and disease.

 

In addition, the standards for property and financial property will be relaxed until March 31 in order to actively support low-income crisis households who have difficulty maintaining livelihoods due to the third spread of Corona 19.

 

In addition, with the goal of welfare welfare led by the residents and happy for the people of the military, we established a meticulous public-private cooperation system such as village hopekeepers and members of the community security council to actively discover the welfare underprivileged in crisis situations, and provide welfare and nursing jobs in each town and town. Welfare and health services are also strengthened by expanding manpower.

 

In addition, a budget of 29 million won was established to expand the number of welfare point support recipients for improving the treatment of workers in social welfare facilities from the existing 5 years or more to 3 years or more.

 

In addition, from January, the basic living security system for elderly and single-parent beneficiary households has been abolished, so if your income and assets meet the standards, you can receive support for living benefits.

 

Livelihood benefits are supported after deducting the recognized income of the household from the amount equivalent to 30% of the standard median income for each household with a recognized income of 30% or less.

 

In the field of welfare for the elderly, a total of 9.4 billion won will be invested to provide jobs in 26 projects, including community environment improvement, no-no care, and senior citizens' quarantine managers, to a total of 2,659 seniors, up 66 from last year.

 

In addition, safety equipment such as fire and gas detectors and emergency pagers are installed sequentially in the homes of 342 emergency care targets, and at the same time, 300 additional units are installed by December to carefully monitor the safety of the elderly.

 

In particular, the government-sponsored employment program for the disabled is expanded to 44, providing opportunities for professional life and social participation to disabled people who wish to find employment. From.

 

Lastly, a budget of 36 million won will be invested to strengthen the improvement of facilities at small-scale sanitary establishments, as well as support for collection and inspection of multi-use facilities and holy water food, evaluation of the hygiene rating system, and management of children's kitchens, etc. Take the lead in creating the environment.

 

Kwon Ik-hyun, head of Buan County, said, "We will focus our administrative power on realizing a happy and warm Buan-type customized welfare so that even one person is not neglected as a welfare dead zon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 대표… '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