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박준배 김제시장ㆍ온주현 전 의장 '고발'
열린김제시민모임… 전주지검에 횡령ㆍ배임 등으로
기사입력: 2021/01/06 [15:0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김제지역 시민ㆍ사회단체인 '열린김제시민모임'이 6일 전주지검 앞에서 "오늘 아주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박준배 김제시장을 업무상 횡령ㆍ업무상 배임ㆍ직권남용ㆍ권리행사방해ㆍ직무유기로 온주현 前 김제시의회 의장은 업무상 횡령과 배임에 관련된 내용으로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라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열린김제시민모임                                                                                                                                   © 김현종 기자

 

 

 

 

 

 

 

전북 김제지역 시민ㆍ사회단체가 박준배 시장과 김제시의회 온주현 前 의장을 횡령ㆍ배임 혐의로 고발했다.

 

열린김제시민모임은 6일 전주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아주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박준배 김제시장을 업무상 횡령ㆍ업무상 배임ㆍ직권남용ㆍ권리행사방해ㆍ직무유기로 온주현 前 김제시의회 의장은 업무상 횡령과 배임에 관련된 내용으로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박 시장은 지난 2년 동안 부적정하게 사용한 것으로 의심되는 업무추진비 집행 내역과 태양광사업을 진행하는 업체에 이 사업과는 전혀 상관없는 대형 탱크로리와 트렉터 구입 비용을 특혜 지원하는 등 총 5개항에 이르는 김제시 부실 행정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어 "온주현 前 김제시의회 의장은 2018년 7월부터 2020년 5월까지 2년여 동안 사용한 업무추진비 총액 6,100여만원 가운데 일부 금액이 횡령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있어 고발에 이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박 시장은 "행정정보공개청구를 통해 받은 업무추진비 사용내역ㆍ출장내역ㆍ관용차 차량운행 일지를 분석한 결과, 총액 2억9,000여만원 가운데 일부 금액이 배임 및 횡령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출장내역서에 2020년 2월 12일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까지 서울 등에서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사업 심사 및 투자유치 기업'을 방문한 것으로 기록돼 있으나 이날 오후 7시 41분에 관내 한 식당에서 '시립합창단 신규단원 실기 평가 관계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350,000원을 지급한 것으로 적시돼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서와 출장내역서 및 차량 운행일지가 일치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2019년 11월 14일 오후 3시 46분 관내 음식점에서 '역대 김제 시장ㆍ군수 시정자문 간담회'를 열고 756,000원을 결제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박 시장은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까지 서울 국회에서 '원내대표 초청 기초자치단체장 간담회'에 참석한 것으로 출장내역서에 기록돼 있는 등 이 밖에도 관외 출장 중인 시간에 김제에서 업무추진비를 결제한 흔적이 다수 존재한 것으로 확인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코로나19 확진자 100명이 집단으로 발생한 가나안요양원은 이미 불법 의료행위 의혹이 불거졌고, 이 요양원에 입소한 입소자가 원장(지난해 10월까지 김제시의회 온주현 전 의장부인이 운영) 오빠로부터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하는 등 각종 의혹이 지역사회에서 불거졌는데도 불구하고 제대로 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맹비난했다.

 

끝으로 "노인 일자리 창출 및 재활용 쓰레기 효율적 관리라는 명목으로 총 760여개의 분리수거함을 제작 배포한 사업을 확인 한 결과, 농공단지 업체에 제한입찰을 통해 3억8,000만원 상당을 발주해 760여개 마을 별로 배포했다고 했으나 실제 제품을 검수하고 정상입고 등의 과정을 거치지 않고 제작 회사가 공장에서 직접 배포했다는 답변을 들었고 어느 마을 어디에 배포했는지 관련 자료도 없으며 환경미화원이 수거함이 어디 있는지 몰라 헛걸음을 하는 경우가 허다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자신들이 제기한 이 같은 의혹에 대한 근거인 업무추진비 카드 사용내역ㆍ출장내역서ㆍ차량운행일지ㆍ김제시의회 회의록 등 추가 증거는 고발인 진술 때 검출에 제출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준배 시장은 이날 신년 기자간담회를 통해 "지역 시민ㆍ사회단체가 자신을 고발한 부분에 대해 일희일비(一喜一悲)하지 않겠다"며 "향후 검찰 조사를 통해 왜곡된 사실이 바로 잡힐 것으로 확신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ark Joon-bae, Mayor of On Joo-Hyun and former Chairman Joo-Hyun On, 'accusation'

Open Kimje Citizens' Meeting... By embezzlement or dismissal at the Jeonju District Prosecutor's Office

 

Reporter Kim Hyun-jong

 

Citizens and social groups in the Gimje region of Jeollabuk-do have accused Mayor Park Joon-bae and former chairman of the Gimje City Council, On Joo-hyun, of embezzlement or appointment.

 

On the 6th, the Gimje Citizens' Meeting held a press conference in front of the Jeonju District Prosecutor's Office on the 6th and said, "I stood here with a very disastrous heart today." The chairman of the city council, Kimje, said, "We are going to file an accusation regarding embezzlement and misrepresentation."

 

In particular, "Mayor Park has provided preferential support for the purchase of large tank lorries and tractors, which are completely irrelevant to this business, to companies that are carrying out business promotion expenses that are suspected to have been used improperly in the past two years. He called for a thorough investigation into the poor administration of Gimje City.

 

"The former chairman of the city council of Kim Je-Hyun On Ju-Hyun said, "There is a situation in which some of the total amount of business promotion expenses of about 61 million won, which was used for two years from July 2018 to May 2020, was suspected of embezzlement, leading to prosecution.

 

In addition, Mayor Park said,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business promotion cost usage history, business trip history, and vehicle operation diary of the public vehicle received through the request for public administration information, there is a situation that some of the total amount of 290 million won is suspected of being misapplied or embezzled. He added.

 

If you look at this in detail, it is recorded in the "business trip statement" that he visited the'Employment Stability Preemptive Response Package Project Review and Investment Promotion Company' in Seoul from 9:00 am to 8:00 pm on February 12, 2020, but at 7:41 pm It was stated that the'City Choir's new member practical evaluation staff meeting' was held at a restaurant in the building and 350,000 won was paid.

 

In addition, "On November 14, 2019, at 3:46 pm, a'Gimje Mayor/Gunsu City Administration Consultation Meeting' was held and 756,000 won was paid, but Mayor Park was at the Seoul National Assembly from 9 am to 8 pm In addition, he raised suspicion that there were a number of traces of payment of business promotion expenses in Gimje while on business trips outside the building, such as being recorded in the business trip statement as attending the'meeting with the heads of the local government inviting the head of the hospital.

 

In addition, "The Canaan Nursing Home, where 100 corona19 confirmed patients were involved, has already raised suspicions of illegal medical practices, and the residents who entered this nursing home were assaulted by their older brother (run by the former chairman of the Gimje City Council until October last year). Despite a variety of suspicions arising from the local community, such as an incident of being suffered, proper measures were not taken,” he criticized.

 

Finally, as a result of confirming the project that produced and distributed a total of 760 separate collection bins in the name of creating jobs for the elderly and efficient management of recycled waste, a total of 380 million won was ordered through limited bidding to agricultural and industrial complex companies. It was said that it was distributed, but I heard that the production company distributed it directly from the factory without going through the process of inspecting the actual product and receiving it properly, and there are no data related to which village and where it was distributed. There is a claim that it did," he explained.

 

It is known that additional evidence, such as the business promotion fee card usage history, business trip details, vehicle operation log, and the minutes of the Kim Je City Council meeting minutes, which are the basis for the suspicion they raised, will be submitted to the detection when the accuser is stated.

 

On the other hand, Mayor Park Joon-bae said at the New Year's press conference that "I will not pay for the part where local civic and social groups accused him," he said. "I am convinced that the distorted fact will be corrected through a future prosecution investigation. "Do" expressed the posit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