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김승수 전주시장 '17대 추진전략' 제시
상상력ㆍ용기ㆍ연대의 힘으로 담대한 미래를 열겠다!
기사입력: 2021/01/06 [16:4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승수 전북 전주시장이 6일 청사 회의실에서 2021년 시정운영방향을 설명하는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상상력과 용기, 그리고 연대의 힘으로 전주의 담대한 미래를 열겠다"는 비전 아래 '경제ㆍ생태ㆍ문화ㆍ사람' 등 4대 분야ㆍ17대 추진전략을 제시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이요한 기자

 

 

 

 

 

 

 

김승수 전북 전주시장이 6일 청사 회의실에서 2021년 시정운영방향을 설명하는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상상력과 용기, 그리고 연대의 힘으로 전주의 담대한 미래를 열겠다"는 비전 아래 '경제ㆍ생태ㆍ문화ㆍ사람'등 4대 분야ㆍ17대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이날 김 시장은 "유난히 힘들었던 한 해를 보내고 희망찬 신축년(辛丑年) 새해를 맞이했다"며 "관광거점도시에 집중하고 특례시를 주장했던 모든 과정이 전주(全州)와 전북(全北)이 처해 있는 근본적인 구조를 바꿔 광역시 없는 도시의 차별을 해소하고 균형 발전의 물길을 끌어오기 위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사람ㆍ생태ㆍ문화'의 핵심가치와 함께 상상력과 용기ㆍ연대의 힘으로 전주의 담대한 미래를 열 것"이라며 "전주는 대한민국을 리드하는 대표도시로 세계와 승부하고 과거를 지루하게 답습하는 것이 아니라 늘 새로운 미래를 창조하고 개척하는 도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시민과 함께 새로운 미래를 만들기 위해서는 '원하는 것을 꿈꾸는 상상력ㆍ상상을 현실로 만들 줄 아는 용기ㆍ협력을 통한 사회적 연대'가 필수적"이라고 설명한 뒤 "지난해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우리는 많은 것을 배웠고 위기에 강한 도시는 돈이 많은 도시가 아니라 서로 연대하고 협력하는 도시라는 것을 깨달았다"며 "새해도 함께 손잡고 대한민국 어디를 가더라도 '나는 전주사람입니다!'라는 이 한마디가 자랑이 되는 도시를 함께 만들어가자고 덧붙였다.

 

또한 "지난해 국가관광 거점도시ㆍ수소경제 시범도시ㆍ통합돌봄 선도도시 등관광ㆍ경제ㆍ복지3대 국가 거점도시에 선정돼 대한민국 대표도시의 위상을 확고히 했다며 2021년에는 광역시 없는 전라북도와 전주의 운명을 바꾸고 균형 발전의 물길을 여는 원년으로 삼겠다"며 4대 분야ㆍ17대 추진전략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김 시장이 '상상력과 용기ㆍ사회연대를 토대로 담대한 미래를 열겠다'는 것은 과거를 답습하거나 다른 도시를 따라하는 도시가 아닌 새로운 미래를 스스로 개척하는 도시가 되겠다는 것을 의미한다.

 

코로나19로 경제위기가 찾아온 시민들을 위한 일자리를 창출하고 외국인도 즐겨 찾는 매력적인 세계여행도시가 되기 위한 창의적인 도전에 나서는 것이 핵심으로 코로나19와 같은 대규모 감염병과 기후위기 등에 결코 흔들리지 않는 단단한 도시를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먼저,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에 집중하고 사회 안전망을 공고하게 구축해 무너진 서민 경제를 회복해 벼랑 끝에 선 절박한 시민들의 삶을 지켜 낸다.

 

경제 분야의 경우 ▲ 혁신적 디지털 뉴딜로 경쟁력 강화 ▲ 4대 신성장산업 질적 도약 ▲ 지역경제 선순환 구조 확립 ▲ 공공ㆍ민간 일자리 창출 및 취ㆍ창업 생태계 구축 등을 통해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복안이다.

 

또, 정부의 한국판 뉴딜정책에 발맞춰 혁신적인 디지털 뉴딜로 도시 경쟁력도 강화한다.

 

ICT 이노베이션 스퀘어 등 교육 인프라 확충 및 J-디지털 교육밸리 운영을 강화해 전국 최고 수준의 디지털 핵심인재를 양성하는 동시에 신산업융복합 지식산업센터 등 혁신성장 5대 거점 역시 구축키로 했다.

 

아울러, 올해 수소놀이체험관과 통합안전운영센터 건립에 착수하고 국가기관인 한국탄소산업진흥원의 정착을 지원하는 등 대한민국 수소ㆍ탄소산업을 이끄는 리더도시 입지를 강화한다.

 

또한, 드론산업의 역량 강화와 제3금융도시 도약을 위한 금융생태계 활성화 등 4대 신성장산업 질적 도약에 공을 들이고 지역경제 선순환 구조를 확립하는 데에도 힘을 쓴다.

 

전주형 지역화폐인 전주사랑상품권 발행 규모를 4배 확대하는 한편 제2의 착한 임대운동인 매출 연동형 임대료 제도도 시범적으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사회적 연대가 살아있는 사람중심 도시를 만들기 위해 지속가능한 전주형 지역재생을 추진하고 ▲ 아동ㆍ청소년이 시민으로 존중받고 주인으로 성장하는 도시 ▲ 차별과 소외 없이 모두가 성장하는 도시 ▲ J-방역으로 시민의 삶을 지키는 안전도시로 나아가기 위해 옷소매를 걷는다.

 

에코시티 복합 커뮤니티센터와 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ㆍ장애인 종합복지센터ㆍ종합스포츠타운ㆍ서부권 다목적체육센터 등 다양한 편의시설을 구축함으로써 시민들의 삶의 질 개선에도 행정력을 모은다.

 

한편, 전주시는 이날 발표한 주요 사업들을 시의회ㆍ전문가ㆍ시민 등의 의견수렴 및 자문 등의 절차를 거쳐 구체화할 계획이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Mayor Kim Seung-soo presents '4 areas and 17 promotion strategies'

We will open a bold future with the power of imagination, courage and solidarity!

 

Reporter Lee Yohan

 

Jeonju Mayor Kim Seung-soo held a New Year's press conference explaining the direction of city administration in 2021 in a conference room at the government building on the 6th, and under the vision of “opening a bold future in Jeonju with the power of imagination, courage and solidarity”, “Economy·Ecology·· Four major fields, including 'CultureㆍPeople', and 17 promotion strategies were presented.

 

On this day, Mayor Kim said, "We had an exceptionally difficult year and a hopeful new year was welcomed. All the processes that focused on the tourism hub city and insisted on special occasions are all in Jeonju and Jeonbuk. It was to change the fundamental structure in which) is located, to eliminate discrimination in cities without metropolitan cities, and to draw a stream of balanced development.”

 

He said, "Jeonju will open up the bold future of Jeonju with the power of imagination, courage, and solidarity along with the core values ​​of'people, ecology, and culture'." I will not follow along, but will always try to be a city that creates and pioneers a new future."

 

In particular, he explained, "In order to create a new future with citizens,'social solidarity through courage and cooperation that knows how to make dreams of dreams and imaginations a reality' is essential." I realized that a strong city is not a city that has a lot of money, but a city that is solidarity and cooperating with each other," he said. "We want to create a city where Saehaedo is proud of this word,'I am Jeonju!' Added.

 

In addition, "Last year, it was selected as one of the three major cities for tourism, economy, and welfare, including a national tourism hub city, a hydrogen economy demonstration city, and an integrated care leader city, and has solidified its status as a representative city of Korea. I will change it and make it the first year to open the waterway of balanced development.” He explained in detail the four areas and 17 strategies.

 

Mayor Kim's ‘I will open a bold future based on imagination, courage and social solidarity’ means that it will not be a city that follows the past or imitates another city, but a city that pioneers a new future by itself.

 

The key is to create jobs for citizens who are facing the economic crisis due to Corona 19, and to take creative challenges to become an attractive world travel city that foreigners also enjoy. The key is to create a solid city that is never shaken by large-scale infectious diseases such as Corona 19 and the climate crisis. Plan.

 

First, it focuses on fast and strong economic recovery and solidly establishes a social safety net to restore the collapsed economy of the common people and protect the lives of desperate citizens at the edge of the cliff.

 

In the case of economic sector ▲ Reinforcing competitiveness with innovative digital New Deal ▲ qualitative leap forward in the four new growth industries ▲ Establishment of a virtuous cycle structure for the local economy ▲ Overcoming the economic crisis and creating more jobs through the creation of public and private jobs and establishment of an employment/startup ecosystem. It is compound eyes.

 

In addition, in line with the government's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it will strengthen city competitiveness with an innovative digital new deal.

 

By expanding education infrastructure such as ICT Innovation Square and strengthening the operation of the J-Digital Education Valley, the company decided to cultivate the nation's top-notch digital core talents, while also building five bases for innovative growth, such as a new industry convergence knowledge industry center.

 

In addition, this year, the establishment of the Hydrogen Play Experience Center and the Integrated Safety Operation Center will be initiated and the establishment of the Korea Carbon Industry Promotion Agency, a national institution, will be supported, thereby reinforcing the position as a leader city leading the Korean hydrogen and carbon industry.

 

In addition, efforts are being made to qualitative leap forward in the four new growth industries, such as strengthening the capabilities of the drone industry and revitalizing the financial ecosystem for a leap forward as a third financial city, and to establish a virtuous cycle structure for the regional economy.

 

The plan is to expand the scale of issuance of Jeonju Love Gift Certificates, which is a Jeonju-type local currency, by four times, while also operating a sales-linked rental system, a second kind rental campaign, on a pilot basis.

 

In addition, in order to create a people-centered city with a living social solidarity, we will promote sustainable local regeneration ▲ A city where children and adolescents are respected as citizens and grow as owners ▲ A city where everyone grows without discrimination and alienation ▲ Through J-quarantine Walk through your sleeves to advance to a safe city that protects the lives of citizens.

 

By constructing a variety of convenient facilities such as an eco-city complex community center, an innovative city complex innovation center, a general welfare center for the disabled, a general sports town, and a multipurpose sports center in the western region, administrative power is also gathered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citizens.

 

Meanwhile, Jeonju City plans to materialize the major projects announced on this day through procedures such as collecting opinions from the city council, experts, and citizens and consulting.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