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 평균 12.6cm 적설 기록
눈길 교통사고 64건ㆍ탐방로 130개 통제ㆍ여객선 운항 멈춰
기사입력: 2021/01/07 [13:4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14개 시ㆍ군에 대설ㆍ한파특보가 발효되는 등 지난 6일부터 도내지역에 평균 12.6cm의 폭설이 내리는 등 풍랑특보 발효에 따라 군산 및 부안지역 섬을 운행하는 4개 항로 여객선 운항의 발이 묶이는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군산해양경찰서 비응파출소 직원들이 7일 비응항에 대피 중인 어선들의 안전을 점검하고 있다.    / 사진제공 = 군산해양경찰서                                                                                                                                                    © 김현종 기자

 

 

 

 

 

 

전북 14개 시ㆍ군에 대설ㆍ한파특보가 발효되는 등 지난 6일부터 도내지역에 평균 12.6cm의 폭설이 내리면서 제설작업이 이뤄졌지만 내린 눈이 얼어붙어 도로 곳곳이 마비되는 등 64건의 크고 작은 교통사고가 속출했다.

 

7일 전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기준 인명 및 시설피해 접수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잠정 집계됐으나 진안ㆍ장수 지방도 2개 노선과 고창군 방고갯길(면도 102선) 1.5km와 무주 2개 군도 및 탐방로 130개(국립공원 61ㆍ도립공원 21ㆍ군립공원 18)가 전면 통제되고 있다.

 

또, 지난 6일 오후 9시를 기해 풍랑특보 발효에 따라 군산 및 부안지역 섬을 운행하는 4개 항로 여객선 운항도 발이 묶인 상태다.

 

도내지역 누적 적설량은 김제시 22.1㎝ㆍ임실군 18.1㎝ㆍ순창군 16.5㎝, 진안군 14.5㎝ㆍ고창군 14.0㎝ㆍ부안군 13.2㎝ㆍ전주시 12.8㎝를 각각 기록하고 있다.

 

특히, 오는 9일 새벽까지 5~20cm 가량의 눈이 더 내리는 등 8일과 10일 사이 도내 대부분 지역의 아침최저 기온이 영하 20℃이하로 머무는 등 낮 최고기온 또한 영하에 머물 것으로 예보돼 건강과 교통안전 및 비닐하우스 등 농가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철저한 대비가 요망된다.

 

전북도는 7일 오전 0시 30분을 기해 비상2단계로 격상하고 147명의 인력과 장비 217대를 투입, 426개 구간에 염화칼슘 등 제설제 2,550톤을 살포하는 등 33곳의 자동제설장치를 운용하고 있다.

 

정읍시도 이날 오전 4시부터 유진섭 시장을 비롯 공무원들이 폭설로 인한 주민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버스정류장과 주민들의 통행량이 많은 이면도로와 인도 등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제설 작업을 펼쳐 교통 불편을 최소화했다.

 

하지만, 주요 간선도로와 달리 공무원들의 손길이 미치지 못한 주택가 이면도로ㆍ상가 앞 등 교량의 경우 내린 눈이 한파로 빙판을 이룰 수 있는 만큼, 자발적인 '내 집ㆍ내 점포 앞 눈 치우기' 동참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날 전주시내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대부분 외곽도로 및 이면도로에서 차량들이 지ㆍ정체 현상을 빚어 주차장을 방불케 하는 등 출근길 대란이 빚어져 지각사태가 속출하면서 시민들의 불만이 극에 달했다.

 

이면도로는 물론, 왕복 4차로 이상 대로(大路) 역시 제설작업이 이뤄졌지만 내린 눈이 녹지 않고 빙판길로 변하면서 차량이 헛바퀴를 돌아 거북이 운행하는 모습이 곳곳에서 목격됐다.

 

운전자 김 모씨(56)는 "자택에서 송천도서관 방면을 가기 위해 도로에 진입했으나 차량들이 '가다서다'를 반복하는 등 이면도로까지 심각한 정체 현상이 빚어져 평소 5분 정도 소요된 구간이 무려 40분 동안 지체됐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 양주생 자연재난과장은 "현재 예방적인 제설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등 인명피해 예방 최소화를 위해 노약자ㆍ어린이ㆍ만성질환자는 야외활동 자제 등을 요청하는 문자 발송 및 마을 방송을 통해 행동요령을 안내하고 있다"며 "적설 취약시설과 취약계층 안전관리 역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Average 12.6cm snowfall record

64 snowy traffic accidents, 130 trails controlled, passenger ships stopped

 

Reporter Kim Hyun-jong

 

Snow removal work was carried out as heavy snowfall averaged 12.6cm in the province from the 6th, with heavy snow and cold weather warnings in effect in 14 cities and counties in Jeollabuk-do, but 64 cases of large and small roads were paralyzed due to freezing of the snow. Traffic accidents followed one after another.

 

According to the Jeonbuk-do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on the 7th, it was tentatively counted that no human or facility damages were received as of 11 am on the day, but two routes in Jinan and Jangsu provinces, 1.5 km of Bangogae-gil (Myeondo line 102) and two islands in Muju And 130 trails (61 national parks, 21 provincial parks, and 18 county parks) are under full control.

 

In addition, as the storm warning took effect at 9 pm on the 6th, passenger ships on four routes operating on the islands in Gunsan and Buan are also tied up.

 

The cumulative snowfall in the province is 22.1 cm in Gimje, 18.1 cm in Imsil-gun, 16.5 cm in Sunchang-gun, 14.5 cm in Jinan-gun, 14.0 cm in Gochang-gun, 13.2 cm in Buan-gun, and 12.8 cm in Jeonju.

 

In particular, it is predicted that the highest temperature in the daytime will also stay below zero, with the lowest morning temperature in most regions of Tokyo between the 8th and 10th, such as 5~20cm of snow falling until dawn on the 9th. Thorough preparation is required to ensure that there is no damage to farm facilities such as safety and green houses.

 

Jeonbuk-do has been operating 33 automatic snow removal devices, including 147 personnel and 217 equipment, and 2,550 tons of snow removal agent such as calcium chloride in 426 sections. have.

 

In order to minimize damage to residents caused by heavy snow, Mayor Yoo Jin-seop and other public officials from 4 am on the same day in Jeongeup City also conducted extensive snow removal work on bus stops and roads and sidewalks with heavy traffic to minimize traffic inconvenience.

 

However, unlike major arterial roads, it is imperative to voluntarily participate in'Cleaning up snow in front of my house and stores' as the snow on the back road and in front of a shopping mall, which are not reachable by public officials, can form ice due to cold waves to be.

 

Citizens' dissatisfaction reached a peak on that day, as vehicles on the outskirts and back roads, except for some areas in Jeonju City, were delayed and congested, reminiscent of parking lots.

 

Snow removal was carried out on the two roads as well as the four lanes round trip, but the snow did not melt and turned into an icy road.

 

Driver Kim Mo (56) said, "I entered the road from my home to go to the Songcheon Library, but there was a serious congestion on the back road, such as vehicles repeating'go and go', so the section that usually took about 5 minutes was 40 minutes. I was delayed for a while," he said.

 

On the other hand, Yang Ju-saeng, head of the natural disaster manager, Jeonbuk-do, said, “To minimize human damage prevention, such as, we are currently focusing on preventive snow removal, the elderly, children, and chronically ills are requested to refrain from outdoor activities, etc. He said, "We will do our best to manage the safety of vulnerable facilities and vulnerable groups in the snow."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 대표… '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