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김제 '지평선산단 분양률 93.8%' 기록
(유)제이피산업개발 204억원 규모 투자협약 체결
기사입력: 2021/01/07 [14:4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김제시가 '경제도약, 정의로운 김제'  완성을 목표로 지역 산업경제 지도를 바꾸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7일 박준배(왼쪽에서 세 번째) 시장이 청사 집무실에서 태양광 구조물(C형강) 전문 생산기업인 (유)제이피산업개발 김기석(오른쪽에서 세 번째) 대표와 지평선산업단지 25,387.9㎡ 부지에 약 204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골자로 분양계약을 체결하며 신축년(辛丑年) 새해 기업유치를 산뜻하게 출발하고 있다.                   / 사진제공 = 김제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김제시가 '경제도약, 정의로운 김제' 완성을 목표로 지역 산업경제 지도를 바꾸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신축년(辛丑年) 업무를 시작한 나흘 만에 기업유치 계약을 체결하는 것으로 새해를 산뜻하게 출발했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19' 장기화 직격탄을 맞아 국내ㆍ외 경기침체가 이어진 가운데 역대 최다(最多) 기업 투자유치 성과를 달성하며 지평선산업단지 분양률을 91%까지 끌어올렸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7일 청사 집무실에서 태양광 구조물(C형강) 전문 생산기업인 (유)제이피산업개발 김기석 대표와 지평선산업단지 25,387.9㎡ 부지에 약 204억원 규모의 투자협약 및 분양계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을 체결한 (유)제이피산업개발은 2016년 전남 목포에 둥지를 튼 법인으로 오는 2월 착공에 돌입 12월까지 공장 건설을 완료할 계획이다.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지평선산단 신규공장에서 태양광 구조물과 수배전 판넬 및 ESS배터리 RACK 등을 생산하기 위해 25명의 신규인력을 채용하면 지역 일자리 창출과 함께 경제 활성화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김제시는 기대하고 있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이날 협약에 앞서 환담을 나누는 시간을 통해 "신축년 새해를 힘차게 열 수 있게 해준 (유)제이피산업개발 김기석 대표를 비롯 임직원 모두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다양한 기업지원 사업을 통해 입주기업 역량 강화 및 원활한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지금까지 쌓아온 기술력과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국내를 넘어 세계 일류기업으로 성장하는 과정에 질 높은 일자리가 창출되고 지역경제가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유)제이피산업개발 김기석 대표는 "김제시의 적극적인 투자유치 활동과 인센티브 지원 방안 마련 등 끈질긴 설득과 노력 및 서해안고속도로(서김제IC)와 호남고속도(서전주IC)와 인접해 전주ㆍ군산ㆍ익산ㆍ새만금 신항만과 20분 이내 거리로 접근성이 좋은 강점이 있기 때문에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며 "이번 증설투자는 질적ㆍ양적 성장의 마중물과 김제시의 지역경제에 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 계약을 통해 지평선산업단지 분양률은 93.8%로 높아졌으며 현재 협의가 진행되고 있는 기업들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펼쳐 상반기내에 분양계약이 모두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imje 'Jipyeongseon Industrial Complex sales rate 93.8%' record

Signed an investment agreement with JP Industrial Development Co., Ltd. worth 20.4 billion won

 

Reporter Kim Hyun-jong

 

With the aim of completing the'Economic Leap, Just Gimje' in Jeollabuk-do, Gimje City is concentrating its administrative power to change the regional industrial and economic map. Started fresh.

 

In particular, last year's'Corona 19' prolonged direct hit, the domestic and foreign economic recession continued, and it achieved the most investment attraction of all-time companies, raising the pre-sale rate of the Horizon Industrial Complex to 91%.

 

On the 7th, Mayor Park Joon-bae signed an investment agreement and a sales contract of about 20.4 billion won on the 25,387.9m2 site of the Horizon Industrial Complex with Ki-Seok Kim of JP Industrial Development Co., Ltd., a specialized producer of solar power structures (C-beam), in the office of the government building.

 

JP Industrial Development Co., Ltd., which signed an agreement on that day, started construction in February as a subsidiary built in Mokpo, Jeollanam-do in 2016, and plans to complete the construction of the factory by December.

 

From next year, Kim Je-si expects that if 25 new workers are hired to produce solar structures, distribution panels, and ESS battery racks at the new factory in the Horizon Industrial Complex, it will create local jobs and serve as a driving force for economic revitalization.

 

Mayor Park Joon-bae said, "I would like to express my deep gratitude to all of the executives and staff members including Ki-Seok Kim, CEO of JP Industrial Development, who made it possible to open a new year to the new year." We will not spare any administrative support so that corporate competency can be strengthened and business can proceed smoothly."

 

In addition, he added, "Based on the technological prowess accumulated so far and this investment, we are confident that high quality jobs will be created and the regional economy will develop in the process of growing into a world-class company beyond Korea."

 

Kim Ki-seok, CEO of JP Industrial Development Co., said, "Gimje-si's active investment attraction and incentive support plan, etc., and persuasion and endeavor. I decided to invest because it is within 20 minutes of Saemangeum New Port and it has good accessibility," he said. "This expansion investment will do our best to help qualitatively and quantitatively grow and contribute to the regional economy of Gimje City. "He said.

 

On the other hand, through this contract, the pre-sale rate of the Horizon Industrial Complex has increased to 93.8%, and it is expected that all pre-sale contracts will be completed with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through more active investment attraction activities for companies currently under discuss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창 쉴랜드 '꽃잔디' 만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