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도 '코로나19 검사' 행정명령
상주 BTJ 열방센터 관련자 대상ㆍ도내 누적 환자 907명
기사입력: 2021/01/07 [18:5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도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7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기독교 선교시실인 BTJ열방센터 상주인력과 종사자 및 출입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 즉시 시행에 관련된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 김현종 기자

 

 

 

 

 

 

 

전북도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7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기독교 선교시실인 도내 BTJ열방센터 상주인력과 종사자 및 출입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 즉시 시행에 관련된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도내 BTJ열방센터는 전주ㆍ군산ㆍ익산ㆍ정읍ㆍ김제ㆍ완주ㆍ진안ㆍ순창ㆍ고창ㆍ부안군 등에 분포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중앙에서 통보 받은 관련 명단은 총 52명(양성 = 2명ㆍ음성 32명ㆍ검사결과 미확인 18명 = 연락두절 8명ㆍ검사예정 6명ㆍ거부 4명 등)으로 파악됐다.

 

이들 52명 가운데 지난 5일과 6일 각각 '양성' 판정을 받은 도내 886번ㆍ902번 환자로 분류된 정읍에 거주하는 이들 부부는 지난해 11월 14일 경북 상주시 'BTJ 열방센터'를 찾았고 이후 902번 확진자는 세미나 참석을 위해 단독으로 16일~17일까지 또 방문했던 것으로 1차 역학조사 결과, 확인됐다.

 

902번 확진자로 분류된 50대인 A씨는 종교시설 책임자로 정확한 감염 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정읍의 한 요양병원에 근무한 886번 환자(40대)와 밀접하게 접촉하는 과정에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전북도 보건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코로나19 검체 채취 '행정명령'이 발령된 대상자는 지난해 11월 11일 이후 경북 상주 BTJ 열방센터를 방문했거나 관계자로 도내에 주소지 등록과 생활하는 등 직장 및 그 밖의 연고를 둔 사람이다.

 

중앙에서 관련 명단을 통보 받은 결과, 이들 부부는 역학조사 과정에 경북 상주 'BTJ 열방센터'를 방문한 사실을 밝히지 않았지만 잠복기를 지나 증세가 발현된 만큼, 직접적인 연관성은 없지만 소모임 과정에 전파됐을 우려가 높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전북도 보건당국은 객관적 자료인 위치추적 결과가 오는 8일 확인이 가능한 만큼, 방문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정확한 이동 동선과 추가 접촉자 등을 파악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현재 감염병이 전국적으로 유행하고 있고 바이러스에 노출된 환자 등의 추적 관리가 사실상 어려워 또 다른 집단감염의 지역사회 확산 차단을 위한 긴급 방역과 예방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행정명령이 발령됐다.

 

송하진 도지사 명의로 발동한 '행정명령' 처분을 위반할 경우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는 등 확진자 검사ㆍ조사ㆍ치료 등에 투입된 방역비용이 구상권으로 청구될 수 있다.

 

한편, 7일 도내에서 4명이 추가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도내 누적 환자는 오후 6시 30분 기준 907명으로 늘어났다.

 

도내 교정시설(전주ㆍ군산ㆍ정읍교도소) 수용자와 직원 등 3,027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한 결과, 전원 '음성'으로 확인됐으며 코로나19 환자를 돌본 간호사(군산의료원 6명ㆍ남원의료원 1명) 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Province 'Corona 19 Prosecutor' Executive Order

Sangju BTJ Nation Center-related subjects, 907 cumulative patients in the province

 

Reporter Kim Hyun-jong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Jeonbuk Province issued an'administrative order' related to the immediate implementation of the Corona 19 test for residents, workers, and visitors of the BTJ Universal Center in Tokyo on the 7th in accordance with the Infectious Disease Prevention and Management Act on the 7th. did.

 

It was confirmed that the BTJ Universal Center in the province was distributed in Jeonju, Gunsan, Iksan, Jeongeup, Gimje, Wanju, Jinan, Sunchang, Gochang, and Buan-gun, and a total of 52 people were notified from the central office (positive = 2, voice 32 ㆍThe test result was unconfirmed 18 people = 8 people lost contact, 6 people expected to be tested, 4 people refused, etc.).

 

Among these 52 people, these couples living in Jeongeup, which were classified as 886 and 902 patients in the province, who were diagnosed as'positive' on the 5th and 6th respectively, visited the BTJ Center for the Nations in Sangju, Gyeongbuk on November 14 last year, followed by 902 times. The confirmed person visited again from the 16th to the 17th alone to attend the seminar, as a result of the first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confirmed.

 

Mr. A, who is in his 50s, classified as confirmed 902, was infected with the virus in the process of close contact with patient 886 (40s) who worked at a nursing hospital in Jeongeup, where the exact route of infection was not known. Is estimated.

 

The targets for which the'administrative order' to collect COVID-19 specimens has been issued are those who have visited the BTJ Nations Center in Sangju, Gyeongbuk since November 11 last year, or have a job or other connection, such as living with an address in the province as an official.

 

As a result of receiving the relevant list from the center, the couple did not disclose that they visited the BTJ Center for the Nations in Sangju, Gyeongsangbuk-do during the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process, but since the symptoms developed after the incubation period, there is no direct connection, but there is a high concern that it may have spread during the small group process. Judged.

 

Accordingly, the Jeonbuk-do health authorities plan to identify the exact route of movement and additional contacts through the closed circuit (CCTV) of the visited site, as the results of the location tracking, which are objective data, can be confirmed on the 8th.

 

In particular, an administrative order was issued because it was judged that urgent quarantine and prevention were needed to block the spread of another group infection to the community because the infectious disease is currently in epidemic nationwide and it is virtually difficult to follow-up management of patients exposed to the virus.

 

Violation of the 'administrative order' in the name of Governor Song Ha-jin may result in a fine of not more than 3 million won, etc.

 

On the other hand, on the 7th, four additional people in the province were tested positive for Corona 19, and the cumulative number of patients in the province increased to 907 as of 6:30 pm.

 

As a result of conducting a full corona19 test on 3,027 people including prisoners and employees at correctional facilities in the province (Jeonju, Gunsan, and Jeongeup prison), all of them were confirmed as'negative', and nurses who took care of Corona 19 patients (6 Gunsan Medical Center, 1 Namwon Medical Center) Persons) 7 people were confirm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 대표… '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