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직격 인터뷰】권익현 부안군수
수소산업ㆍ푸드플랜ㆍ세계잼버리 구심점… 청사진 제시
기사입력: 2021/01/07 [19:0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권익현 부안군수가 "신축년(辛丑年) 흰 소띠 해를 맞아 급변하는 사회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동시에 군민생활과 밀접한 안전 인프라 구축ㆍ수요에 맞는 창의적 인재양성ㆍ체감하는 희망복지 실현ㆍ사람 중심의 안전하고 따뜻한 부안 구현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권익현 부안군수가 "신축년(辛丑年) 흰 소띠 해를 맞아 급변하는 사회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동시에 군민생활과 밀접한 안전 인프라 구축ㆍ수요에 맞는 창의적 인재양성ㆍ체감하는 희망복지 실현ㆍ사람 중심의 안전하고 따뜻한 부안 구현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미래성장 동력 산업으로 수소산업 플랫폼 구축 및 부안형 푸드플랜 수립 등을 통해 다시 돌아오는 농촌ㆍ공동체가 살아나는 미래 100년 지속가능한 매력도시를 완성할 수 있는 퍼즐을 맞추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글로벌 '경제위기'와 코로나19 '세계적 유행(펜데믹 = Pandemic)'ㆍ내수시장 '침체' 등의 여파로 많은 어려움을 겪었지만 군정을 믿고 힘과 지혜를 모아준 군민 모두에게 고맙고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사상 첫 국가예산 5,700억원 돌파ㆍ단일사업 역대 최다(最多) 예산 확보 등 다양한 성과를 달성해 희망을 품고 지난 한해를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다진 튼튼한 기반을 밑거름 삼아 올해는 다양한 가시적 성과들이 창출될 수 있도록 사자성어로 선정한 '선즉제인(先則制人 = 먼저 도모하면 능히 이룰 수 있다)'의 마음으로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는 담금질에 속도를 내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수소연료전지 분야 벤처기업들이 속속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부안에 둥지를 틀면서 미래 100년 먹거리 산업인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발판이 마련되고 있는 만큼, 수소산업 육성과 함께 크루즈 거점 기항지 조성 등을 통해 지역발전을 견인할 수 있도록 취임 당시의 초심을 잃지 않고 우직과 성실함으로 운동화 끈을 다시 조여 매고 앞장 서 뛰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군민이 체감하는 군정성과 창출에 역량을 집중하는 동시에 다양한 현안사업을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업무지원 체계 구축 및 한 템포 빠른 정책결정으로 새만금 시대를 선도하겠다"며 "2023년 세계잼버리 조직위원회가 구성돼 본격적으로 가동되고 있는 만큼, 유기적인 관계를 형성해 성공개최를 위한 구심점 역시 마련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또 "노을대교 제5차 국도ㆍ국지도 5개년 계획 반영과 서해안철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및 새만금 남ㆍ북 2축도로 조기 완공 등 지역발전을 견인할 기반시설 확충과 함께 글로벌 휴양관광도시 건설을 골자로 한 궁항 마리나ㆍ격포항 확장과 연계한 크루즈 기항지 조성 등을 통한 격포권역 해양관광체험벨트 조성" 청사진도 제시했다.

 

끝으로 "전북대 부안캠퍼스 개설ㆍ사회적치유 농생명 힐빙밸리(Heal-Being)센터를 축으로 농생명산업 발전ㆍ미래인재를 육성하는 신성장 동력 창출 등 국내 밀 산업 허브로 육성할 방침"이라며 "오직, 군민의 행복과 부안의 발전만을 생각하며 살 맛 나는 농ㆍ어촌 현장으로 달려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Direct Interview】 Kwon Ik-hyun, Buan County Chief

Hydrogen IndustryㆍFood PlanㆍWorld Jamboree Center... Presenting blueprint

 

Reporter Hanshin Lee

 

Ik-Hyun Kwon, head of Buan County, said, "In the new year, we actively respond to rapidly changing social changes in the year of the new year, while building a safety infrastructure close to the life of the military, cultivating creative talents meeting demand, realizing the hopeful welfare that we can feel, We will focus our administrative power on realizing a safe and warm Buan.”

 

In particular, he emphasized, "We will put together a puzzle that can complete a sustainable and attractive city for the next 100 years in which the returning rural community will revive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 hydrogen industry platform and a Buan-type food plan as a future growth engine."

 

In addition, he said he was grateful and grateful to all the military people who believed in the military administration and gathered strength and wisdom, although they suffered a lot of difficulties in the aftermath of "global'economic crisis', corona 19'global pandemic' and domestic market'slump". "I want to convey my words," he explained, "The first national budget in history was surpassed 570 billion won. We were able to finish last year with hope by achieving various achievements such as securing the largest budget in history for a single project."

 

"Based on the strong foundation we have built up so far, we can turn crisis into opportunity with the mind of “Seonimjaein" selected as a deadly idiom so that various tangible results can be created this year. I will speed up the quenching that I have," he added.

 

At present, "Venture companies in the hydrogen fuel cell sector have signed an investment agreement one after another and settled in Buan, laying the groundwork for fostering the hydrogen industry, a food industry for the next 100 years. He promised that he would not lose his original intention at the time of inauguration so that he could lead the development of the local community, and re-tighten the laces of his sneakers with his sincerity and integrity.

 

In addition, "We will lead the Saemangeum era by building a work support system and making policy decisions quickly and quickly so that we can focus on the creation of military devotion that military people experience, while simultaneously pursuing various pending projects quickly and efficiently." As the committee has been formed and is operating in earnest, we will establish an organic relationship and establish a central point for successful hosting.”

 

In addition, "The Noeul Bridge 5th National Road and National Map Five-Year Plan Reflected, the 4th National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for West Coast Railroad was reflected, and the Saemangeum South and North Two-Axis Road was early completed. A blueprint was also presented for the creation of a marine tourism experience belt in the Gyeongpo area through the creation of a cruise port of call in connection with the expansion of the Gunghang marina and Gyeokpo port with the focus of urban construction.

 

Lastly, he said, "We plan to foster it as a hub for the domestic wheat industry, such as the opening of Chonbuk National University's Buan Campus and the Social Healing Agricultural Life Heal-Being Center, the development of the agricultural life industry and the creation of a new growth engine to foster future He expressed his willingness to run to the farming and fishing villages that taste good to live, thinking only of happiness and the development of Bua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 대표… '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