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 '화재 건수 및 재산피해' 증가
2020년 2,223건 발생… 사망자 ↑ㆍ부상자 ↓
기사입력: 2021/01/08 [12:1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에서 지난 한 해 동안 발생한 화재 현황을 분석한 결과, 건수 및 재산피해는 증가했으나 역점시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생명의 줄! 완강기 사용법' 및 '불나면 대피먼저!' 정책 홍보 등이 효과로 나타나면서 부상자는 감소했으나 남원 사매 2터널에서 발생한 차량화재로 사망자는 오히려 전년대비 4명(3.08%)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 사진제공 = 전북소방본부                                                                                                                                          © 김현종 기자

 

 

 

 

 

 

전북에서 지난 한 해 동안 발생한 화재 현황을 분석한 결과, 건수 및 재산피해는 증가했으나 역점시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생명의 줄! 완강기 사용법' 및 '불나면 대피먼저!' 정책 홍보 등이 효과로 나타나면서 부상자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소방본부가 집계한 '2020년 화재 현황'에 따르면 총 2,223건이 발생해 2019년 같은 기간 2,292건에 비해 건수는 69건(3.2%)ㆍ재산피해 32억원(1935%) 등이 각각 증가했다.

 

하지만, 인명피해는 8.0%(6명) 감소한 수치를 보였다.

 

하지만,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사망자는 지난해 2월 17일 낮 12시 20분께 남원시 사매면 완주방향(상행선) 사매 2터널에서 발생한 차량화재로 전년대비 4명(3.08%)이 증가했다.

 

특히, 인명피해 중 43.4%(사망 9명ㆍ부상 21명)가 주거시설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부상자 감소로 인명피해 집계는 전년대비 16.1%(10명)가 감소했다.

 

화재발생에 따른 인명피해는 단독주택 8명ㆍ공동주택에서 1명이 사망했고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률 확산 및 소방인력과 장비 보강에 따라 부상자는 단독주택 10명ㆍ공동주택 9명ㆍ기타주택 2명 등으로 각각 집계됐다.

 

또, 화재발생 현황을 장소별로 살펴보면 주거시설 547건(24.6%)ㆍ기타(쓰레기 화재 등) 528건(23.7%)ㆍ공장 등 산업시설 325건(14.6%)ㆍ차량 285건(12.8%) 순으로 나타났다.

 

원인별로는 부주의 1,235건(55.5%)으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고 전기적 요인 398건(17.9%)ㆍ기계적 요인 244건(10.9%) 순이다.

 

화재발생 증가는 2020년 주거시설 및 기타(쓰레기 화재 등) 화재의 증가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주거시설 가운데 공동주택 화재가 21.5%(34건)ㆍ기타(쓰레기 화재 등) 화재가 10.2%(49건) 각각 증가했고 이들 장소에서 화재가 발생한 공통적 원인은 부주의에 의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산피해는 공장 등 산업시설 109억원(55.4%)ㆍ차량 25억원(13.1%)ㆍ주거시설 25억원(12.7%) 순으로 집계됐으며 공장시설과 카센터 등 자동차시설의 화재로 피해가 집중됐다.

 

홍영근 소방본부장은 "화재통계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도민의 생명보호를 최우선에 두고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과 소방차량 출동로 확보ㆍ안전의식 개선 등 모든 소방정책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도민이 '안전한 전북' 만들기를 위해 전북소방 임직원 모두 각자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number of fires and property damage' increase

2,223 occurrences in 2020... Dead ↑ㆍInjured ↓

 

Reporter Kim Hyun-jong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fire situation that occurred in Jeollabuk-do over the past year, the number of cases and property damage increased, but the'Line of Life! 'How to use stubborn machine' and'Escape first if fire breaks out!' It was found that the number of injured decreased as policy promotion and other effects appeared.

 

According to the '2020 Fire Status' compiled by the Jeonbuk Fire Department, a total of 2,223 cases occurred, compared with 2,292 cases in the same period in 2019, 69 cases (3.2%) and property damages of 3.2 billion won (1935%), respectively.

 

However, the number of casualties decreased by 8.0% (6 people).

 

However, the number of deaths, unfortunately, increased by 4 people (3.08%) from the previous year at 12:20 p.m. on February 17 last year due to a car fire in the Samae 2 tunnel in the direction of Wanju (upbound line) in Samae-myeon, Namwon-si.

 

In particular, 43.4% of the casualties (9 deaths and 21 injuries) occurred in residential facilities, but the number of casualties decreased by 16.1% (10)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due to the decrease in injuries.

 

The number of casualties caused by the fire occurred in 8 detached houses and 1 person died in apartments. Due to the spread of firefighting facilities for residential use and reinforcement of fire fighting personnel and equipment, the injured was 10 detached houses, 9 apartments and 2 other houses Each was counted.

 

In addition, when looking at the status of fires by place, 547 cases (24.6%) of residential facilities, 528 cases (23.7%) of other (garbage fires, etc.), 325 cases (14.6%) of industrial facilities such as factories, 285 cases (12.8%) of vehicles. Appeared.

 

By cause, the highest number was recorded with 1,235 cases of carelessness (55.5%), followed by 398 cases of electrical factors (17.9%) and 244 cases (10.9%) of mechanical factors.

 

It was analyzed that the increase in fire occurrence was due to the increase in residential facilities and other (garbage fires, etc.) fires in 2020.

 

Among residential facilities, fires in apartment houses increased by 21.5% (34 cases) and other (garbage fires, etc.) fires increased by 10.2% (49 cases), respectively.

 

Property damage was counted in the order of 10.9 billion won (55.4%) for industrial facilities such as factories, 2.5 billion won (13.1%) for vehicles, 2.5 billion won (12.7%) for residential facilities, and the damage was concentrated due to fires in automobile facilities such as factory facilities and car centers.

 

Young-geun Hong, head of the fire department headquarters, said, "Based on the results of the fire statistics analysis, we will focus our capabilities on all firefighting policies such as supplying firefighting facilities for housing, securing firefighting vehicles and improving safety awareness, with the priority of protecting the lives of citizens. "Jeonbuk," he sai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 대표… '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