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 '역대급 한파 피해' 속출
들깨 0.1ha 냉해ㆍ염소 15마리ㆍ숭어 7톤 동사
기사입력: 2021/01/08 [16:3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올겨울 들어 북극발 추위가 맹위를 떨치면서 전북 14개 시ㆍ군에 한파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8일 오후 2시 현재까지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진안에서 염소 15마리가 동사했고 순창에서는 비닐하우스에서 재배하고 있는 들깨 0.1ha가 냉해가 발생하는 등 숭어(고창) 약 7톤이 동사 피해를 입은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냉해 피해를 입은 들깨)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이요한 기자

 

 

 

 

 

 

올겨울 들어 북극발 추위가 맹위를 떨치면서 전북 14개 시ㆍ군에 한파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오는 10일까지 5~15cm 가량이 눈이 더 내릴 것으로 예보돼 건강과 교통안전 및 비닐하우스 등 농가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철저한 대비가 요망된다.

 

특히, 9일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 15℃에서 20℃이하로 머무는 등 낮 최고기온도 영하권을 유지하며 맹추위가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보됐다.

 

8일 전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현재까지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진안에서 염소 15마리가 동사했고 순창에서는 비닐하우스에서 재배하고 있는 들깨 0.1ha가 냉해가 발생했다.

 

또, 고창 부안면 상암리 양식장에서 기르던 숭어 약 7톤이 동사한 것을 양식업자가 발견에 군에 신고했다.

 

고창군은 강한 한파에 출하 작업을 하는 과정에 양식어류가 차가운 공기에 노출돼 동사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조기출하를 독려하는 동시에 '영하권 날씨에 양식장 물이 얼면서 피해가 발생했다'는 양식업자의 말에 따라 정확한 피해 규모와 동사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수산기술연구소 등과 정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도내에서는 고창(32톤)ㆍ부안(65톤) 등 총 33.9ha 양식장에서 97톤의 숭어를 기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북도 김양원 도민안전실장은 "현재 눈은 그쳤지만 최강 한파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시ㆍ군 재난부서와 함께 취약계층 안부 확인과 농축수산 시설물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 모든 도민이 피해 없이 올 겨울을 날 수 있도록 한파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6일 오후부터 8일 오후 2시까지 정읍 13.8ㆍ임실 13.3ㆍ부안 13.1ㆍ김제 12.8ㆍ순창 10.9ㆍ진안 10.1ㆍ전주 6.8ㆍ완주 6ㆍ익산 5.1ㆍ군산 4ㆍ무주 3.3㎝ 등의 누적 적설량을 기록하고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several cold wave damage' one after another

Perilla 0.1ha cold sea, 15 goats, 7 tons of mullet

 

Reporter Lee Yohan

 

As the cold in the Arctic is raging this winter, cold wave warnings have been in effect in 14 cities and counties in Jeollabuk-do, and it is predicted that it will snow more by 5 to 15 cm by the 10th. Thorough preparation is required so that there is no damage.

 

In particular, the lowest temperature in the morning of the 9th stays below -15℃ to 20℃.

 

According to the Jeonbuk-do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on the 8th, no human injury has occurred until 2 pm on the day, but 15 goats died in Jinan, and 0.1ha of perilla seeds grown in green houses in Sunchang were cold.

 

In addition, about 7 tons of mullet raised in the Sangam-ri farm in Buan-myeon, Gochang, was lost, and a farmer reported it to the military on the discovery.

 

Gochang-gun encouraged early shipment, as it could cause damage to the company due to exposure of farmed fish to cold air in the process of shipping during a strong cold wave. According to the company's words, the company plans to conduct a detailed investigation with the Fisheries Technology Research Institute to determine the exact scale of the damage and the cause of the company.

 

In the province, it was confirmed that 97 tons of mullet were raised in a total of 33.9ha farms such as Gochang (32 tons) and Buan (65 tons).

 

"As the snow has stopped, but the strongest cold wave continues, we will do our best to check the safety of the vulnerable class and manage the safety of agricultural and livestock facilities with the city and county disaster departments. I will do my best to promote cold wave measures so that I can do it."

 

On the other hand, from the afternoon of the 6th to 2pm on the 8th, the cumulative snowfall of 13.8 in Jeongeup, 13.3 in Imsil, 13.1 in Buan, 12.8 in Gimje, 10.9 in Sunchang, 10.1 in Jinan, 6.8 in Jeonju, 6 in Wanju, 5.1 in Iksan, 4 in Gunsan, 3.3cm in Muju, etc. Are being record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 대표… '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