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소방본부 '난방기구 화재 주의보'
최근 6년간 529건 발생… 사망 2명ㆍ부상 33명ㆍ재산피해 30억
기사입력: 2021/01/12 [10:3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지난해 12월 31일 화목보일러 사용 부주의로 추정되는 화재로 3,7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전북 남원시 인월면 한 주택.                                                                                                 / 사진제공 = 전북소방본부     © 김현종 기자

 

 

 

 

 

전북소방본부가 최근 급격한 기온 하강으로 난방기구 사용이 증가함에 따라 사소한 부주의로 화재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12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6년간(2015년~2020년) 도내에서 난방기구 화재는 총 529건 발생해 사망 2명ㆍ부상 33명ㆍ재산피해액은 30억여원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 분석결과, 난방기구 관련 화재는 기온이 낮은 11월에서 2월에 338건(64%)으로 집중적으로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화목보일러가 197건(37%)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장소별로는 단독주택 등 주거시설이 336건(64%)을 차지했고 원인별로는 사용자 부주의가 265건(50%)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할 정도로 주로 사람이 상주하는 장소에서 취약시간대에 발생했다.

 

이에 따라 ▲ 화목보일러 주변에 가연물 놓지 않기 ▲ 전열기구 사용 전 열선 및 전기장치 점검하기 ▲ 전기장판 이불로 겹겹이 덮지 않기 ▲ 라텍스 소재와 전기장판 함께 사용하지 않기 ▲ 외출 시 난방기구 전원 차단하기 등을 당부했다.

 

또한 ▲ 전기장판은 접히거나 물체에 눌리지 않게 사용 ▲ 안전인증(KC마크)을 받은 제품 구입 ▲ 문어발식 전기 사용 금지 등이다.

 

또, 전기열선은 과열차단장치와 온도조절 센서가 있는 제품을 사용하고 절연피복 손상 여부 등을 반드시 확인해야하며 화목보일러의 경우 주변에 가연물을 방치하지 말고 소화기를 비치해야 한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31일 남원시 인월면 한 주택에서 화목보일러 사용 부주의로 추정되는 화재로 3,7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홍영근 전북소방본부장은 "폭설과 한파로 난방기구 사용이 증가하면서 화재 위험 역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난방기구 사용 시 주의사항 및 안전수칙을 준수해 따뜻하고 안전한 겨울철을 보내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Fire Headquarters 'Heating Equipment Fire Advisory' issued

529 cases occurred in the last 6 years... 2 deaths, 33 injuries, property damage 3 billion

 

Reporter Kim Hyun-jong

 

The Jeonbuk Fire Department urged special attention as the use of heating equipment increased due to the recent sharp drop in temperature.

 

According to the Jeonbuk Fire Department on the 12th, a total of 529 fires have occurred in the province for the past six years (2015-2020), resulting in 2 deaths, 33 injuries, and property damage of 3 billion won.

 

As a result of statistical analysis, fires related to heating appliances were found to have intensively occurred in 338 cases (64%) from November to February when the temperature was low.

 

In particular, firewood boilers were the most common with 197 cases (37%).

 

By location, residential facilities such as detached houses accounted for 336 cases (64%), and by cause, carelessness of users accounted for the most with 265 cases (50%), which occurred mainly in places where people reside during vulnerable times.

 

Accordingly, ▲ do not place inflammables around the firewood boiler ▲ Check the heating wires and electrical devices before using the heating equipment ▲ Do not cover layers with electric blankets ▲ Do not use latex materials and electric pads together ▲ Turn off the power of heating appliances when going out, etc. did.

 

In addition, ▲ electric pads are not folded or pressed against objects, ▲ purchased products that have received safety certification (KC mark) ▲ prohibited to use octopus-type electricity.

 

In addition, for electric heating wires, a product with an overheating cutoff device and a temperature control sensor must be used, and the insulation covering damage must be checked. In the case of firewood boilers, a fire extinguisher must be provided without leaving combustibles around.

 

In fact, on December 31, last year, a fire that was estimated to be negligent in using a firewood boiler in a house in Inwol-myeon, Namwon-si, caused property damage of 37 million won.

 

"As the use of heating equipment increases due to heavy snow and cold waves, the risk of fire is expected to increase as well," said Hong Young-geun, head of the Jeonbuk Fire Department. "Please observe the precautions and safety rules when using heating equipment to spend a warm and safe winter seas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