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정읍천 '공중화장실 설치공사' 완료
절전형 자동감지 조명ㆍ비상 알림 장치 등 설치
기사입력: 2021/01/12 [16:1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정읍 시내를 가로지는 도심속 생태 하천인 '정읍천' 청소년 물놀이장 인근에 비상 알림 장치 등이 설치된 '안전한 화장실'이 조성돼 모든 시민이 불편함 없이 공중화장실을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 사진제공 = 정읍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정읍 시내를 가로지는 도심속 생태 하천인 '정읍천'청소년 물놀이장 인근에 비상 알림 장치 등이 설치된 '안전한 화장실'이 조성돼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정읍시는 "익산지방국토관리청에 하천 점용허가를 받아 1억5,0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 천변 일원에 최초로 수세식 화장실을 준공했다"고 12일 밝혔다.

 

새롭게 조성된 화장실에는 대변기 7개(남자 2개ㆍ여자 5개)ㆍ소변기 3개ㆍ비상벨과 영ㆍ유아용 변기 커버와 기저귀 교환대가 설치됐다.

 

특히, 에너지 절감을 위해 절전형 자동감지 조명과 여름철 무더위와 겨울철 시민들의 추위를 차단할 수 있도록 냉ㆍ난방기도 설치했다.

 

또, 장애인을 위한 공간을 확보해 모든 시민이 불편함 없이 공중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시설이 완비돼 있다.

 

유진섭 정읍시장은 "공중화장실은 불특정 다수의 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도시 이미지를 대표하는 곳"이라며 "정읍의 품격을 느낄 수 있도록 청결 유지와 시설 관리에 최선을 다하는 동시에 추후 적정한 위치에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가 하천으로 도심을 가로지는 정읍천에 그동안 간이화장실이 설치돼 악취로 인한 민원이 속출했다.

 

'정읍천 청소년 물놀이장'은 정읍고등학교 앞 정동교 교량 아래 3,860㎡의 면적에 어린이 풀장 2곳과 물썰매장 및 인공폭포를 비롯 안마용 폭포수를 갖추고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geupcheon'public toilet installation work' completed

Installation of energy-saving auto-sensing lighting and emergency notification devices

 

Reporter Kim Hyun-jong

 

A 'safe toilet' with emergency notification devices installed near the youth water playground of'Jeongeupcheon', an ecological river in the city center that crosses the downtown Jeongeup, Jeollabuk-do, is now available for comfortable use.

 

Jeongeup City announced on the 12th that "a river occupancy permit was obtained from the Iksan Regional Construction Management Office, and a project cost of 150 million won was invested to complete the construction of the first flush toilet in the entire river."

 

In the newly constructed toilet, 7 toilets (2 for men and 5 for women), 3 urinals, emergency bells, toilet covers for infants and toddlers, and diaper changing tables were installed.

 

In particular, energy-saving auto-sensing lights and air conditioning and heating were installed to block the heat of summer and the cold of citizens in winter.

 

In addition, it is equipped with facilities so that all citizens can use public toilets without discomfort by securing space for the disabled.

 

Jeongeup Mayor Yoo Jin-seop said, "The public toilet is a place that represents the city image used by many unspecified citizens." said.

 

Meanwhile, a simple toilet was installed in Jeongeupcheon, which crosses the city center as a national river, and civil complaints due to bad smells continued.

 

The 'Jeongeupcheon Youth Water Playground' is located in an area of ​​3,860m2 under the bridge of Jeongdonggyo in front of Jeongeup High School and has 2 children's pools, a sledding area and an artificial waterfall, as well as a waterfall for massag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 대표… '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