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군 '장애인연금 수급자 월 최대 30만원'
1월부터 298명 추가 혜택… 소득보장ㆍ생활안정 기대
기사입력: 2021/01/13 [16:5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부안군이 1월부터 기초수급자ㆍ차상위계층ㆍ차상위초과자 구분 없이 빈곤율 개선과 복지 증진을 위해 모든 장애인연금 수급자에게 기초급여액 월 최대 30만원을 지급한다.   (부안군청 설경 및 권익현 군수)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이 1월부터 기초수급자ㆍ차상위계층ㆍ차상위초과자 구분 없이 빈곤율 개선과 복지 증진을 위해 모든 장애인연금 수급자에게 기초급여액 월 최대 30만원을 지급한다.

 

이달부터 인상된 기초급여를 받는 수급자는 총 298명(차상위초과자~소득하위 70%)이 대상이다.

 

올해 장애인연금 지급대상자 선정기준액은 2020년과 동일한 수준으로 단독가구 기준 122만원ㆍ부부가구 기준 195.2만원으로 각각 확정했다.

 

부안군은 2019년부터 생계ㆍ의료수급자의 기초급여액 월 30만원의 인상을 시작으로 지난해 주거ㆍ교육급여 수급자를 포함한 차상위계층까지 지급을 확대한데 이어 올해부터 모든 장애인연금 수급자로 확대했다.

 

장애인연금은 장애로 생활이 어려워진 중증장애인의 생활 안정과 복지 증진을 위한 제도로 만 18세 이상 중증장애인 가운데 소득이 하위 70% 이하에 속하는 장애인에게 지급된다.

 

연금은 근로능력 상실에 따른 소득감소 보전을 위한 '기초급여'와 장애로 인한 추가비용 보전을 위한 '부가급여'로 나뉜다.

 

수급자 가운데 65세 미만은 기초급여와 부가급여를 받고 65세 이상이면 기초급여가 기초연금으로 전환되고 부가급여도 종전과 같이 받는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누구보다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중증장애인의 경제적 상황을 고려하는 등 기존 수급자의 탈락을 방지하는 동시에 소득보장 및 생활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이 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uan-gun 'Up to 300,000 won per month for disabled pension recipients'

298 additional benefits from January… Income guarantee and life stability expectation

 

Reporter Hanshin Lee

 

From January, Buan-gun, Jeollabuk-do, will pay up to 300,000 won per month to all disabled pension recipients to improve the poverty rate and promote welfare, regardless of basic beneficiaries, second-class and second-class survivors.

 

A total of 298 beneficiaries who receive the increased basic benefit from this month (those who exceed the next higher ~ 70% of the lower income) are eligible.

 

This year, the standard amount for the selection of persons eligible for the disabled pension was determined to be 1.22 million won for single households and 1952 million won for couples, at the same level as in 2020.

 

Buan-gun increased the payment of 300,000 won per month for livelihood and medical recipients from 2019, and expanded the payment to the next-level class, including residential and educational benefit recipients last year, and expanded to all disabled pension recipients from this year.

 

The Disabled Pension is a system for the stability and welfare of people with severe disabilities who have difficulty living due to disability.

 

Pensions are divided into'basic benefits' to compensate for the decrease in income due to loss of working capacity and'additional benefits' to compensate for additional expenses due to disability.

 

Among beneficiaries, those under 65 years of age receive basic benefits and supplementary benefits, and those over 65 years of age convert the basic benefits to basic pension and receive additional benefits as before.

 

Ik-hyun Kwon, head of Buan County, said, "As Corona 19 is prolonged, we have decided in this way to prevent dropout of existing beneficiaries by considering the economic situation of severely handicapped people, who are having a more difficult time than anyone else, while also helping to guarantee income and stabilize life. "He sai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 대표… '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