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기획】임실군… 섬진강 르네상스 주도 (상)
역대 첫 5천억 예산ㆍ옥정호 명품 생태관광기반 구축
기사입력: 2021/01/16 [14:1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구윤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섬진강 르네상스를 열겠다는 기치를 내걸고 닻을 올린 민선 7기 전반부를 항해한 전북 임실군 심 민 호(號)는 2021년 신축년(辛丑年) 새해를 맞아 그동안 다져온 미래 발전을 향한 대도약의 밑그림에 색칠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 사진제공 = 임실군청                                                                                                                              © 구윤철 기자

 

 

 

 

섬진강 르네상스를 열겠다는 기치를 내걸고 닻을 올린 민선 7기 전반부를 항해한 전북 임실군 심 민 호(號)는 2021년 신축년(辛丑年) 새해를 맞아 그동안 다져온 미래 발전을 향한 대도약의 밑그림에 색칠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심 민 군수는 "민선 6기 취임 당시 '임기를 마치는 군수가 되어달라'는 군민들의 염원인 약속을 지키며 민주당 텃밭에서 무소속으로 출사표를 던져 재선의 깃발을 부여잡고 오로지 지역발전과 군민만 바라보며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밤ㆍ낮을 가리지 않고 정신없이 세일즈 행정에 올인했다.

 

무엇보다 지역민들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현장행정'과 '생활밀착형 복지서비스'로 민심을 부여잡는 등 지난해 지방자치 출범이후 역대 최다액인 예산 5,000억 시대를 열었다.

 

특히 500억원 규모의 ΄농촌협약 시범사업΄ 등 굵직한 공모사업 선정 및 국가예산 확보 등 섬진강 르네상스를 주도할 전북의 보물인 옥정호(玉井湖)의 변화는 가히 눈부실 정도로 가속 페달을 밟은 핵심 키워드를 3회에 걸쳐 살펴본다. <편집자 주>

 

 

 

▲  심 민 임실군수가 "올해는 섬진강 르네상스의 원년의 해가 될 것"이라며 "옥정호ㆍ치즈테마파크ㆍ성수산ㆍ오수의견관광지 등을 연계해 사계절 내내 관광객이 찾아오는 축제의 고장 임실 만들기에 총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임실군청     © 구윤철 기자

 

▲  제1기 섬진강 에코뮤지엄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에 힘입어 제2기 사업도 착착 진행돼 올 하반기 붕어섬을 잇는 국내 최장거리의 출렁다리와 4개의 짚라인과 스카이워크 등이 본격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옥정호 조감도)                                                                                                                                                              © 구윤철 기자


 

 

 

 

심 민 군수는 "군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동참이 만들어낸 쾌거일 뿐"이라고 말문을 연 뒤 "초심을 잃지 않고 군정에 더욱 매진하라는 채찍으로 알고 산적한 목표 달성을 위해 신발 끈을 다시 동여매고 자신의 모든 열정을 쏟아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어 "언제나 군민과 함께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지역 곳곳을 찾아다니는 발품행정을 기본으로 그들의 이야기를 여과 없이 듣고 정책에 반영하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군민을 배려하는 정책을 최우선 기치로 삼아 하나 되어 모두가 행복한 임실을 만들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올해는 섬진강 르네상스의 원년의 해가 될 것"이라며 "옥정호ㆍ치즈테마파크ㆍ성수산ㆍ오수의견관광지 등을 연계해 사계절 내내 관광객이 찾아오는 축제의 고장 임실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현재, 제1기 섬진강 에코뮤지엄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에 힘입어 제2기 사업도 착착 진행되고 있다.

 

올 하반기 붕어섬을 잇는 국내 최장거리의 출렁다리와 4개의 짚라인과 스카이워크 등이 본격적으로 운영하면 전국적으로 수많은 관광객의 발걸음 이동이 본격활 될 것으로 전망된다.

 

임실 군정이 올 한 해 동안 추진할 대표적 사업은 ▲ 도시재생 및 중심지 활성화 ▲ 옥정호 명품 생태관광기반 구축 ▲ 임실치즈 식품ㆍ관광 명품화 ▲ 반려동물산업 육성 및 성수산 산림생태휴양지 구축 ▲ 지역특화산업 활성화 ▲ 생활 SOC 확대 주민 삶의 질 향상 등이다.

 

이들 사업을 세부적으로 살펴보기에 앞서 임실군의 지난해 가장 큰 성과는 역대 최초 5천억원대 예산시대 진입을 꼽을 수 있다.

 

대규모 국비 확보 및 국가공모사업 선정은 심 군수가 행정의 지휘봉을 잡은 지난 2014년의 2,886억원과 비교하면 무려 77% 증가한 괄목할만한 성과다.

 

먼저, 정치권ㆍ道와 양공작전을 구사하는 발품행정을 통해 빗장이 걸린 관문을 뚫어 임실군 종합체육관 건립(총 150억원ㆍ국비 45억) 사업비를 확보하는 등 전년 대비 194억원이 증가한 1,218억원을 확보했다.

 

여기에 국가공모사업 500억원대ㆍ농촌협약 시범사업 등 대형 사업을 포함한 25개 사업이 선정돼 총사업비 790억원도 거머쥐었다.

 

올해는 지난해 차곡차곡 쌓은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주요 정책과 비전을 속도감 있게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전 세계를 뒤흔든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병 예방 및 차단을 위해 다중이용시설의 철저한 점검과 3회에 걸쳐 전 군민 무료 배부를 선택한 마스크 행정으로 주목을 받기도 했다.

 

또한, 지난해 9월 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발생한 이후 선제적인 방역체계 구축 및 군민들의 생활방역수칙 동참을 이끌어낸 발 빠른 대처로 3차 대유행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환자가 발생하지 않는 상황이 유지돼 '감염병 청정지역'지위를 회복하기 위해 거친 숨을 몰아쉬고 있다.

 

이 밖에도, 임실군의 대표 산업인 ▲ 옥정호 ▲ 임실치즈 ▲ 성수산 ▲ 오수 반려동물산업의 중점개발을 통해 지역성장을 견인하는 동시에 지난해 10월 개관한 임실공공도서관 등 다양한 생활SOC 시설 구축을 통해 삶의 질을 크게 향상시켰다.

 

끝으로, 심 군수의 혁신 리더십이 빛을 발산하면서 사상 최초로 '2020년도 지방자치단체 정부혁신평가' 우수기관ㆍ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로부터 ΄2020년 균형발전 우수사례΄로 선정돼 기관표창을 받는 쾌거를 달성했다.

 

΄임실엔치즈낙농특구΄도 우수특구로 선정되는 성과를 거둔 한 해였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lan】Imsil-gun… Leading the Seomjin River Renaissance (Award)

Construction of the first 500 billion won budget and the foundation for luxury eco-tourism in Okjeongho

 

Reporter Yoon-cheol Koo

 

Min-ho Shim, Imsil-gun, Jeollabuk-do, who sailed the first half of the 7th term of the civilian ship anchored under the banner of opening the Seomjin River Renaissance, is in the sketch of the grand leap forward for the future development that has been built for the new year of 2021. The plan is to finish the coloring.

 

Gunman Shim Min said, "At the time of taking office as the 6th civilian election, we kept the promise of the military people's desire to be a munitioner who ended their term of office, and threw a sign of departure from the garden of the Democratic Party as an independent, grabbing the flag of re-election, looking only at the local development and the military In order to improve the quality, he went all-in on the sales administration day and night without hesitation.

 

Above all, it has opened an era of 500 billion won, the largest budget since the launch of local autonomy last year, by capturing public sentiment with'on-site administration' and'life-oriented welfare service' that scratches the itchy area of ​​local people.

 

In particular, the change of Okjeong-ho, a treasure of Jeonbuk that will lead the Seomjin River Renaissance, including the selection of a heavy competition project such as the ΄Rural Convention pilot project ΄ worth 50 billion won, and securing the national budget, is the key keyword that stepped on the accelerator pedal three times. Look across.  <Editor's Note>

 

Gunman Shim Min said, "It is only a feat created by the active cooperation and participation of the soldiers," and then "Knowing as a whip to devote more efforts to the military government without losing the original spirit, he tied up the shoelaces again to achieve the bandit goal. I will pour out all my passion.”

 

“With the spirit of always being with the military citizens, we are listening to their stories without filtering and reflecting them in our policies, based on the government's footsteps going around the region.” “With the policy of continuing to care for the military people as the top priority, everyone is happy to become one. I will concentrate my administrative power to make Imsil,” he added.

 

In addition, he promised, "This year will be the first year of the Seomjin River Renaissance," and promised "I will create Imsil, a town of festivals visited by tourists throughout the four seasons by linking Okjeongho, Cheese Theme Park, Seongsusan, and Osu Oui Tourist Spots."

 

Currently, the second phase project is also in progress thanks to the successful promotion of the 1st Seomjin River Eco-Museum Project.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if Korea's longest floating bridge, four zip lines, and skywalks connecting crucian islands are operated in earnest, it is expected that a number of tourists will move in earnest nationwide.

 

Representative projects that Imsil's military government will pursue during this year are ▲ Urban regeneration and vitalization of the center ▲ Okjeongho luxury eco-tourism infrastructure establishment ▲ Imsil cheese food and tourism luxury goods ▲ Companion animal industry development and Seongsusan forest ecological resort establishment ▲ Regional specialization industry activation ▲ Life Expanding SOC and improving the quality of life for residents.

 

Before looking at these projects in detail, Imsil-gun's greatest achievement last year was the entry of the 500 billion won budget era for the first time ever.

 

Securing large-scale government funding and selecting a national public offering project is a remarkable achievement, a whopping 77% increase compared to 288.6 billion won in 2014 when Shim took the lead in administration.

 

First of all, it secured 121.8 billion won, an increase of 19.4 billion won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by securing project expenses for the construction of the Imsil-gun General Gymnasium (total of 15 billion won and 4.5 billion won in national expenditures) through the barrier-blocked gateway through the politician, provincial and bilateral administration.

 

In addition, 25 projects, including large-scale projects such as 50 billion won in the national public offering project and a demonstration project of the Rural Convention, were selected, winning a total project cost of 79 billion won.

 

This year, based on these achievements accumulated last year, it is planning to rapidly promote major policies and visions.

 

In particular, it attracted attention for its thorough inspection of multi-use facilities and a mask administration that chose to distribute free to all civilians three times in order to prevent and block the virus infectious disease of the ΄corona 19 ΄ that shook the world.

 

In addition, despite the third pandemic, new patients who have been diagnosed as'positive' to date have occurred due to the establishment of a preemptive quarantine system and the rapid response that led to the participation of military citizens in life quarantine rules after the occurrence of three corona19 confirmed patients in September last year The situation has been maintained and is breathing harshly to restore its status as a'clean area for infectious diseases'.

 

In addition, Imsil-gun's representative industry ▲ Jeongho Ok ▲ Imsil Cheese ▲ Seongsusan ▲ Sewage Quality of life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various SOC facilities such as the Imsil Public Library, which opened last October, while driving regional growth through key development of the companion animal industry. Greatly improved.

 

Finally, as the innovation leadership of Gunsu Shim shines through, for the first time ever, it was selected as an excellent case for balanced development in 2020 by the '2020 Local Government Government Innovation Evaluation' excellent organization and the Presidential Committee for Balanced Development. Achieve a feat.

 

΄Imsil N Cheese Dairy Special Zone΄ was also a year that achieved the results of being selected as an excellent special zon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시 수성동 '튤립'의 유혹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