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 중앙여고 '생활 속 나눔' 실천
아나바다 수익금 35만원… 적십자 특별회비 '전달'
기사입력: 2021/01/17 [18:4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전주 중앙여고 학생들이 지난 15일 대한적십자사 전북지사를 방문해 "취약계층 지원 및 재난구호를 위한 인도주의 활동에 사용해 달라"며 아나바다 장터 수익금 35만원을 '2021년도 적십자 특별회비'로 기탁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대한적십자사 전북지사                                                                                                                    © 김현종 기자

 

 

 

 

 

전북 전주 중앙여고 학생들이 취약계층 지원 및 재난구호를 위한 인도주의 활동에 사용될 '2021년도 적십자 특별회비'를 전달하는 나눔 릴레이 행렬에 동참했다.

 

지난 15일 대한적십자사 전북지사를 방문한 중앙여고 김예린(청소년적십자 = RCY 기장) 학생은 "우리 주변의 이웃과 더불어 살아야 한다고 배웠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작은 실천을 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나눔의 기쁨을 주변과 함께 실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특히 기탁식에 참석한 학생들은 "서로의 물품을 나누며 재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배울 수 있었는데 수익금 35만원을 적십자사에 특별회로 전달할 수 있게 돼 뿌듯함과 성취감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예린 학생 등이 전달한 '2021년도 적십자 특별회비'는 아나바다 장터를 운영하는 과정에 경제활동 체험 및 건전한 소비문화의 중요성을 깨닫는 동시에 나눔 문화 확산 의미를 되새겨 각별한 의미를 담아냈다.

 

이선홍 전북지사 회장은 "배운 대로 이웃사랑을 행동으로 옮기는 중앙여고 학생들이 참으로 대견하고 자랑스럽다"며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이웃과 더불어 가는 세상을 만들어가는 학생들에게 오히려 진솔한 마음을 배웠다"고 극찬했다.

 

한편, 전주중앙여고는 매년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을 통해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올 겨울은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나눔 후원이 줄어 소외계층의 한숨이 깊어지자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연탄 나눔을 실시하기도 했다.

 

적십자 회비는 법정 기부금으로 연말정산시 소득금액의 100% 범위 내에서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지로(금융기관 창구ㆍCD/ATMㆍ무인공과금수납기)ㆍ인터넷(신용카드ㆍ계좌이체)ㆍ휴대폰 결제로 납부가 가능하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Jungang Girls' High School 'Sharing in Life'

Anavada proceeds 350,000 won... Red Cross special dues'delivery'

 

Reporter Kim Hyun-jong

 

Jeonju Jungang Girls' High School in Jeonbuk, Jeonbuk participated in the sharing relay procession to deliver the '2021 Red Cross Special Dues' to be used for humanitarian activities for the support of the vulnerable and disaster relief.

 

Kim Ye-rin (Youth Red Cross = RCY captain) student who visited the Jeonbuk branch of the Korean Red Cross on the 15th said, "I learned that we have to live with our neighbors, but I am very pleased to be able to practice small things through this opportunity." In the future, I will try to practice the joy of sharing with the surroundings."

 

In particular, the students who attended the donation ceremony added, "I was able to learn how to share and recycle items with each other, but I feel proud and a sense of accomplishment to be able to transfer 350,000 won of proceeds to the Red Cross as a special circuit."

 

The '2021 Red Cross Special Dues' delivered by students such as Kim Ye-rin on that day conveyed a special meaning by reflecting on the meaning of spreading the culture of sharing while realizing the importance of experiencing economic activities and a healthy consumption culture in the process of operating the Anavada marketplace.

 

Jeonbuk Governor Chairman Lee Sun-hong praised "Jang-ang Girls' High School students who act as they have learned to love their neighbors are very proud and proud" and "I have learned a sincere heart from students who make a world that goes with their neighbors despite their young age." did.

 

Meanwhile, Jeonju Joongang Girls' High School is practicing love for neighbors through volunteer briquettes of love every year.

 

This winter, as the support for sharing declined in the aftermath of the prolonged corona 19, and the sighs of the underprivileged became deeper, they followed the quarantine rules and conducted briquettes sharing.

 

The Red Cross membership fee is a legal donation, and you can receive tax deduction within 100% of the income amount at the time of year-end settlement. Giro (financial institution window, CD/ATM, unmanned billing machine), Internet (credit card, account transfer), mobile phone payment Payment is possibl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 대표… '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