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국원전동맹 '대정부(국회) 결의문' 채택
전국 16개 지자체장… 원자력 안전교부세 즉각 신설 '촉구'
기사입력: 2021/01/19 [18:3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19일 '전국원전동맹' 회장인 박태완 울산 중구청장과 부회장인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를 비롯 고창군 등 전국 16개(인구 총 314만명) 원전 인근 지역 지자체장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영상회의로 진행한 '2021년 제1차 임시총회'에서 올해 사업계획 등을 확정한 뒤 "원자력 안전교부세 즉각 신설을 골자로 한 대정부(국회)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하고 있다.                                                                                                      / 사진제공 = 고창군청     © 김현종 기자

 

▲  전국원전동맹 부회장인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지난해 6월 여ㆍ야 공동으로 입법 발의한 '지방 교부세법 일부 개정안'은 전국 16개 지자체 314만 국민들이 겪어온 피해와 많은 불합리에 대한 최소한의 보상인 만큼, 국회에서 만장일치로 통과시켜야 한다"며 "정부가 원전 소재지는 물론, 인근 지자체와 소통하며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합리적인 각종 원전정책을 펼쳐나가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고창군 등 전국 16개 지자체가 부당한 원전 관련 정책을 개선하기 위해 뭉친 '전국원전동맹'19일 영상회의로 진행한 '2021년 제1차 임시총회'에서 대정부(국회)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이날 회의는 '전국원전동맹' 회장인 박태완 울산 중구청장과 부회장인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를 비롯 전국 16개(인구 총 314만명) 원전 인근 지역 지자체장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사업계획 등을 확정했다.

 

특히, 원자력 안전교부세 즉각 신설 등의 강력한 메시지를 담은 '결의문'을 채택하는 것으로 대정부 압박에 시동을 걸었다.

 

전국원전동맹은 대정부(국회) 결의문을 통해 "원전이 다른 에너지원에 비해 생산단가가 낮아 국가경제발전에 큰 기여를 했지만 우리나라 국민 가운데 6.4%인 314만 원전 인근 지역 국민들은 아무런 보상 없이 수십 년 동안 환경권을 박탈당한 채 살아왔다"고 밝혔다.

 

이어 "헌법 제23조에 '공공필요에 의한 재산권의 수용ㆍ사용 또는 제한 및 그에 대한 보상은 법률로서 하되, 정당한 보상을 지급하여야 한다'고 명시돼 있는 만큼, 국민들의 일방적 희생은 당연히 보상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부터라도 국가 사무인 방사능방재 업무 위탁에 따른 사무관리비와 상시 위험지역에 거주하는 국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지원하기 위한 즉각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며 "현재 국회 상임위에 계류 중인 원자력 안전교부세 신설이 반드시 올 상반기에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또한 "맥스터 확충(사용후 핵연료 임시저장시설)을 중단하고 조속히 중간 저장시설과 최종 처분시설 설치와 함께 정부의 각종 원전정책에 원전 인근 지자체의 참여를 제도적으로 보장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최근 유사한 원전 고장 및 사건ㆍ사고가 지속적으로 반복되는 등 지진ㆍ태풍 등 자연재해로 인한 위험성도 점점 커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고준위 핵폐기물인 사용 후 핵연료 처리문제는 40년이 넘도록 한걸음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권익현(전국원전동맹 부회장) 전북 부안군수는 이 자리에서 "부안군의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내 5개면에 13,000여명의 주민이 생활하고 있으나 지금까지 아무런 지원책이 없었다"고 말문을 연 뒤 "지난해 6월 여ㆍ야 공동으로 원자력 안전교부세 신설을 골자로 한 '지방 교부세법 일부 개정안'입법 발의는 전국 16개 지자체 314만 국민들이 겪어온 피해와 많은 불합리에 대한 최소한의 보상인 만큼, 국회에서 만장일치로 통과시켜야 할 것"이라는 당위성을 제시했다.

 

아울러 "정부가 원전 소재지는 물론, 인근 지자체와 소통하며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합리적인 각종 원전정책을 펼쳐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원전 소재지는 아니지만, 원전 최인접 지역으로 항시 위험에 노출돼 있고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관리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정부 지원금을 거의 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Adoption of the National Nuclear Power Alliance's 'Government (National Assembly) Resolution'

16 local government heads nationwide... Immediately'urged' to establish a nuclear safety grant tax

 

Reporter Kim Hyun-jong

 

The National Nuclear Power Alliance, which joined 16 local governments across the country, including Buan and Gochang-gun, in Jeollabuk-do, unanimously unanimously agreed on the resolution of the government (National Assembly) at the '1st Extraordinary General Assembly in 2021' held as a video conference on the 19th. Adopted.

 

The meeting was attended by all 16 local government heads near the nuclear power plant, including Ulsan Jung-gu Officer Park Tae-wan, chairman of the National Nuclear Alliance, and Vice-chairman Kwon Ik-hyun, head of Buan County, Jeollabuk-do.

 

In particular, the adoption of a'Resolution' containing a strong message, such as the immediate establishment of a nuclear safety grant tax, started pressure on the government.

 

The National Nuclear Power Alliance said in a resolution by the government (National Assembly), "Nuclear power plants have contributed significantly to the national economic development due to their lower production cost compared to other energy sources, but 6.4% of the nation's citizens of the area near the 3.14 million nuclear power plant have been without compensation for decades. I have lived with the environmental rights deprived."

 

Subsequently, "Article 23 of the Constitution clearly states that'acceptance, use, or restriction of property rights due to public necessity and compensation for such property shall be made as a law, but fair compensation must be paid.' Insisted.

 

“From now on, it is necessary to make an immediate effort to support the improvement of the quality of life of the citizens living in the permanently hazardous areas and the administrative and administrative expenses of the consignment of the radioactive disaster prevention work as a state secretary.” “Newly established a nuclear safety grant tax pending at the standing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This must be done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he urged.

 

He also raised his voice, saying, "The expansion of Maxtor (temporary storage facilities for spent nuclear fuel) should be stopped, intermediate storage facilities and final disposal facilities should be installed as soon as possible, and the participation of local governments near nuclear power plants should be systematically guaranteed in the government's various nuclear power plant policies."

 

Lastly, "Recently, the risk of natural disasters such as earthquakes and typhoons is increasing gradually, such as similar nuclear power plant failures and incidents and accidents continually repeating," he said. "The problem of disposal of spent nuclear fuel, which is a high-level nuclear waste, has taken a step for more than 40 years. He pointed out that he is not able to proceed."

 

Kwon Ik-hyun (Vice-President of the National Nuclear Alliance), head of Buan County, Jeonbuk, said, "There are 13,000 residents living in five sides of the radiation emergency planning area of ​​Buan-gun, but there have been no support measures so far." ㆍAt night, the legislative proposal for the'Partial Amendment of the Local Grants Tax Act' with the main idea of ​​the establishment of a nuclear safety grant tax is the minimum compensation for the damages and many irrationalities suffered by 3.14 million citizens of 16 local governments nationwide, and must be passed unanimously by the National Assembly. I will do it."

 

In addition, he added, "The government must communicate with the nuclear power plant location as well as with nearby local governments and implement various reasonable nuclear power plant policies that the people can relate to.

 

Gochang-gun said, "It is not the location of the nuclear power plant, but it is always exposed to danger in the area closest to the nuclear power plant, and despite being in charge of the management of the radiation emergency planning area, he has received little government subsidie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 대표… '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