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정읍시 '전봉준 장군 동상' 재건립
친일 조각가 논란… 새로운 방식 기념물로 설치
기사입력: 2021/01/19 [19:4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정읍시가 친일 인명사전에 등재된 조각가가 제작해 군사정권 시절인 1987년 황토현 전적지에 설치한 '전봉준 장군 동상'을 철거하고 재건립을 추진한다.     (친일 조각가 김경승(1915∼1992)이 화강암 받침대 위에 높이 6.4mㆍ좌대 3.7mㆍ형상 3.7m 규모로 황토현 전적지에 설치한 '전봉준 장군 동상') / 사진제공 = 정읍시청     © 김현종 기자

 

▲  정읍시 덕치면 황토현 전적지 전경.                                                                                              © 김현종 기자

 

 

 

 

 

 

전북 정읍시가 친일 인명사전에 등재된 조각가가 제작해 군사정권 시절인 1987년 황토현 전적지에 설치한 '전봉준 장군 동상'을 철거하고 재건립을 추진한다.

 

재건립은 친일 조각가의 동상은 항일무장투쟁을 전개하며 나라를 지킨 동학농민혁명 의미가 퇴색된다는 지적에 따라, 올해 12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기존 동상을 철거하고 새로운 방식의 기념물을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정읍시는 19일 '건립추진위원회'를 개최하는 것으로 전봉준 장군의 새로운 세상에 대한 간절한 염원과 위풍당당한 위엄을 담은 작품으로 교체하기 위해 첫 발을 내딛었다.

 

이날 추진위원회는 유진섭 시장을 비롯 동학농민혁명 연구자ㆍ정읍시의회 의원ㆍ건축ㆍ조경ㆍ미술ㆍ조각 분야 등의 전문가 및 동학 관련 단체 등 2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재건립에 따른 의견을 교환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특히, 전봉준 장군 동상과 부조를 자유롭고 평등한 사회와 자주적인 국가 보전이 중심인 동학농민군의 시대정신을 보여주는 새로운 작품으로 교체하기로 의견을 모은 뒤 ▲ 전봉준 장군 동상과 부조물 철거 후 향후 처리방안 등을 모색했다.

 

또 ▲ 새 동상의 건립 위치 및 주변 경관 조성 ▲ 새 동상 건립 관련 제반 사항 ▲ 국민 성금 모금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논의했다.

 

또한, 황토현 전승지를 역사성과 예술성이 갖춰진 국민 교육의 현장으로 활용하는 동시에 21세기 민족문화 정립의 방향을 제시하자는 의견에 동의했다.

 

유진섭 정읍시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동학농민혁명 정신 선양에 어긋나는 기념사업은 앞으로 철저한 역사적 고증을 통해 바로잡아 나갈 것"이라며 "동상 재건립 추진으로 동학농민혁명과 함께 전봉준 장군이 정읍을 대표하는 역사 인물로 기억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읍시 덕치면 황토현 전적지에 세워진 전봉준 장군 동상은 친일 조각가 김경승(1915∼1992)이 화강암 받침대 위에 높이 6.4mㆍ좌대 3.7mㆍ형상 3.7m 규모로 설치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철거 논란이 일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construction of 'Bronze General Jeon Bong-joon' in Jeongeup City

 

Pro-Japanese sculptor controversy… Installation as a new way monument

 

Reporter Kim Hyun-jong

 

The 'Bronze of General Jeon Bong-joon', which was created by a sculptor registered in the pro-Japanese dictionary in Jeongeup, Jeollabuk-do, and installed in the battle site of Hwangto County in 1987, during the military regime, will be demolished and rebuilt.

 

The reconstruction plan is to remove the existing statue and install a new type of monument by securing a budget of 1.2 billion won this year, according to the point that the meaning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which protected the country by unfolding an anti-Japanese armed struggle, is fading.

 

Jeongeup City held the'Construction Promotion Committee' on the 19th, and took the first step to replace it with a work that embodies General Bong-jun Jeon's earnest desire for a new world and dignity.

 

On this day, the promotion committee was held in a manner of exchanging opinions on the reconstruction with about 20 people including Mayor Jin-seop Yoo, researcher of Donghak Peasant Revolution, members of the Jeongeup City Council, experts in the fields of architecture, landscape, art, sculpture, and Donghak-related organizations.

 

In particular, after gathering opinions to replace the statue and relief of General Bong-jun Jeon with a new work that shows the spirit of the Donghak peasant army, which is centered on free and equal society and independent national conservation I sought.

 

In addition, ▲ the location of the new statue and the construction of the surrounding landscape ▲ all matters related to the construction of the new statue ▲ how to raise money for the public were discussed in detail.

 

In addition, they agreed to use the heritage site of Hwang Tohyeon as a field of national education equipped with historicity and artistry, while presenting the direction of the establishment of a national culture in the 21st century.

 

Jeongeup Mayor Yoo Jin-seop all remarked, "The commemorative project that is contrary to the spirit of the Donghak Peasants Revolution will be rectified through thorough historical evidence in the future." "General Bong-Jun Jeon, along with the Donghak Peasants Revolution through the reconstruction of the statue, became a historical figure representing Jeongeup. I look forward to being remembered."

 

On the other hand, the statue of General Bong-joon Jeon, which was erected on the battlefield of Hwangto-hyeon in Deokchi-myeon, Jeongeup-si, was installed by pro-Japanese sculptor Kim Gyeong-seung (1915-1992) on a granite pedestal with a height of 6.4 m, a seat of 3.7 m, and a shape of 3.7m.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창 쉴랜드 '꽃잔디' 만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