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997명
집단감염 사례 주춤… 사흘 연속 한 자릿수 유지
기사입력: 2021/01/20 [09:1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해외 출국을 위해 필요한 코로나19 검사(RT-PCR)를 시행한 이후 미결정으로 재검 통보를 받은 전북 익산에 거주하는 20대가 '양성' 판정을 받는 등 순창ㆍ남원ㆍ군산 등에서 각각 1명씩 총 4명이 신규로 확진 판정을 받아 20일 오전 8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환자는 997명으로 증가했다.                                    / 도표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해외 출국을 위해 필요한 코로나19 검사(RT-PCR)를 시행한 이후 미결정으로 재검 통보를 받은 전북 익산에 거주하는 20대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20일 전북도 보건당국은 익산ㆍ순창ㆍ남원ㆍ군산 등에서 각각 1명씩 총 4명이 신규로 확진 판정을 받아 도내 코로나19 누적 환자는 997명으로 증가했다.

 

이들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있거나 직ㆍ간접적으로 접촉한 347명이 향후 증세 발현 우려에 따라 자가격리를 하고 있으며 이날 오전 8시 기준 총 40명이 사망했다.

 

도내 997번 확진자로 분류된 익산(190번)에 거주하는 20대인 A씨는 현재 무증상이며 어디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 정확한 경로가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익산시 보건당국의 1차 역학조사 결과, 지난 17일 가족 1명과 약 30분 동안 식당을 방문했고 생필품 등을 구매하기 위해 순차적으로 마트와 가게를 찾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 집단 감염이 발생했던 순창의 한 요양병원 2병동에 입원했던 환자 1명(90대)이 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아 도내 996번 확진자로 분류되면서 이 요양병원의 집단감염 환자는 총 109명으로 늘어났다.

 

전북은 지난 15일 17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사흘 연속 한 자릿수를 유지하며 완만한 감소 추이를 보여 감염재생산지수 역시 이틀 연속 0.71을 기록해 집단감염 사례가 소강상태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 지표가 1을 초과하면 '유행 지속'ㆍ1미만이면 '발생 감소'를 의미하는 수치다.

 

道 보건당국은 요양병원과 노인요양시설 등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감염 사례를 방지하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및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확진자 직ㆍ간접 접촉자 및 동선이 겹친 347명에 대한 1:1 모니터링이 진행되고 있으나 향후 별다른 증세가 발현되지 않으면 순차적으로 자가격리에서 해제되는 만큼 '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정점을 지나 안정기로 접어들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확진자 발생은 여러 가지 변수가 있을 수 있고 가족ㆍ지인 모임ㆍ학원ㆍ직장 등 다양한 일상생활에서 소규모로 감염되는 돌발적인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아직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전북도 강영석 보건의료과장은 "신규 확진자의 자택 및 방문한 주요 동선을 추적해 방역을 위한 소독을 마무리하고 휴대폰 GPSㆍ카드사용내역ㆍ방문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정확한 이동 동선과 추가 접촉자 등을 파악하고 있다"며 "빠른 일상생활 복귀를 위해 불필요한 모임과 만남을 자제하고 생활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도내 누적 확진자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 전주 236명 ▲ 익산 190명 ▲ 군산 148명 ▲ 순창 119명 ▲ 김제 93명 ▲ 정읍 41명 ▲ 남원 38명 ▲ 완주 29명 ▲ 고창 11명 ▲ 부안 7명 ▲ 임실 3명 ▲ 무주ㆍ장수 = 각각 1명 ▲ 기타 77명 등이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cumulative corona19 confirmed 997

Group infection cases slowing down… Maintain one digit for three consecutive days

 

Reporter Kim Hyun-jong

 

After conducting the Corona 19 test (RT-PCR) required for overseas departure, 20s residing in Iksan, Jeollabuk-do, who were not determined to be reviewed, were positive.

 

On the 20th, the Jeonbuk-do health authorities reported that a total of four patients, one each in Iksan, Sunchang, Namwon, and Gunsan, were newly confirmed, and the cumulative number of corona19 patients in the province increased to 997.

 

347 people who had overlapping movements with these confirmed patients or who had direct or indirect contact with them are being quarantined due to concerns about the development of symptoms in the future, and a total of 40 people died as of 8 am on that day.

 

Mr. A, a 20-year-old living in Iksan (No. 190), classified as the 997 confirmed case in Tokyo, is currently asymptomatic and the exact route where he was infected with the Corona 19 virus has not been confirmed.

 

However, as a result of the first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by the health authorities of Iksan City, it was confirmed that on the 17th, he visited the restaurant with one family member for about 30 minutes, and sequentially visited marts and stores to purchase daily necessities.

 

In addition, one patient (90s) who was admitted to ward 2 of a nursing hospital in Sunchang, where a group infection occurred, was diagnosed as confirmed during quarantine and classified as 996 in the province, increasing the number of patients with group infection in this nursing hospital to 109. .

 

In Jeonbuk Province, after 17 new confirmed cases occurred on the 15th, it maintained a single digit for three days in a row and showed a gradual decline. The Infectious Reproduction Index also recorded 0.71 for two days in a row, and it was analyzed that group infection cases continued to decline.

 

If this index exceeds 1, it means'continuous trend' and if it is less than 1, it means'reduction in occurrence'.

 

Provincial health authorities are focusing their efforts on social distancing and quarantine in order to prevent infection cases that may occur in nursing hospitals and nursing homes for the elderly.

 

In particular, 1:1 monitoring of 347 people with direct or indirect contact and traffic lines of confirmed cases is in progress, but if no symptoms are manifested in the future, they are sequentially released from self-isolation, so the peak of the third pandemic of'Corona 19' has passed. Observations are being made as to whether it will enter the stabilizer phase.

 

However, the occurrence of confirmed cases can have various variables, and as a sudden situation of small-scale infection in various daily life such as family, acquaintance meetings, academy, and work, it is still unsafe.

 

Jeonbuk-do Kang Yeong-seok, head of the health care department, said, "Tracking the home of the newly confirmed person and the main traffic lines visited to finish disinfection for quarantine, and to identify the exact movement lines and additional contacts through mobile phone GPS, card usage history, and visit site closed circuit (CCTV). "For a quick return to daily life, we will refrain from unnecessary meetings and meetings, and strictly follow the rules of life prevention."

 

On the other hand, if we look at the cumulative confirmed cases in the province by region ▲ Jeonju 236 ▲ Iksan 190 ▲ Gunsan 148 ▲ Sunchang 119 ▲ Gimje 93 ▲ Jeongeup 41 ▲ Namwon 38 ▲ Wanju 29 ▲ Gochang 11 ▲ Buan 7 ▲ Imsil 3 ▲ Mujuㆍjangsu = 1 each ▲ Others 77.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