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도 '화재 주민 임시거처 비용' 첫 지원
지난해 8월… 전국 최초로 제정한 조례 근거ㆍ750만원 확보
기사입력: 2021/01/20 [11:4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도가 지난해 8월 전국 최초로 제정한 '화재피해주민 임시거처 비용 등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전기적 요인으로 발생한 화마로 생활터전을 잃은 부부가 임시거처 비용을 지원받은 첫 수혜자로 기록됐다.  / 사진제공 = 전북소방본부                                                                                                                                                       © 이요한 기자

 

 

 

 

 

전북도가 지난해 8월 전국 최초로 제정한 '화재피해주민 임시거처 비용 등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임시거처 비용을 지원받은 첫 수혜자가 나왔다.

 

20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1시 30분께 전기적 요인으로 추정되는 화재로 샌드위치 패널 구조의 1층 단독주택이 전소된 A씨(60) 부부가 임시로 거처할 수 있는 비용이 지원됐다.

 

A씨 부부는 당시 화마로 생활터전이 전소돼 소방서추산 1,0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하는 등 거처할 장소를 한순간에 잃었다.

 

전북소방본부는 '화재피해주민 임시거처 비용 등 지원에 관한 조례'를 근거로 자택 근처 숙박시설에 A씨 부부가 임시로 거처할 수 있는 비용을 지원했다.

 

이 조례는 ▲ 임시거처 지원 ▲ 행복하우스 건축 ▲ 심리회복 지원 등이 골자로 구성됐다.

 

먼저, 임시거처 지원은 화재 피해주민이 주거시설 등이 전소돼 생활이 곤란한 경우 최대 5일간 숙박시설 이용요금 지원을 하기 위해 올해 750만원의 예산이 편성됐다.

 

또, 행복하우스 건축은 기초생활수급자 등 사회적 취약계층이 화재로 주택을 잃었을 경우 새집을 마련해주는 사업이다.

 

심리회복 지원은 심리상담 전문가와의 상담을 통해 심리적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기관 및 단체와 연계해 지원한다.

 

이 같은 조례에 따라, 임시거처 지원 첫 수혜자인 A씨는 "화재로 집을 잃어 앞으로 어디에서 어떻게 생활해야 할지 막막했는데 당장 거주할 곳을 무료로 제공해주는 등 따뜻한 배려를 받게 돼 삶의 희망이 생겼다"며 "도민이라는 것이 참 다행스럽고 고맙다"는 심경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송하진 전북지사는 "아픔을 겪는 도민을 돕는 일은 도정의 첫 번째 원칙"이라며 "뜻밖의 화재로 힘들어하는 피해자가 빠르게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First support for 'Temporary Housing Cost for Fire Victims' in Jeonbuk Province

Last August… Secured the basis for the nation's first ordinance ㆍ7.5 million won

 

Reporter Lee Yohan

 

According to the'Ordinance on Support for Temporary Housing Costs, etc. for Fire Victims', which was first enacted by Jeonbuk Province in August last year, the first beneficiaries came out.

 

According to the Jeonbuk Fire Department on the 20th, expenses for temporary housing were provided for the couple of A (60), whose first-floor detached house with a sandwich panel structure was burned down due to a fire that is estimated to be electrical factors at 1:30 pm .

 

At that time, the couple lost their place to live in a moment, such as property damage equivalent to an estimated 10 million won by the fire department due to the burning down of their living quarters.

 

Based on the'Ordinance on Support for Temporary Housing Expenses for Fire Victims, etc.', the Jeonbuk Fire Department provided support for A couple's temporary shelter in accommodations near their homes.

 

This ordinance consists of ▲ support for temporary housing ▲ construction of a happy house ▲ support for psychological recovery.

 

First, for temporary housing support, a budget of 7.5 million won this year has been established to provide support for accommodation fees for up to 5 days when living is difficult for the victims of the fire because their housing facilities are burned down.

 

In addition, the Happy House construction is a project to provide a new home in the event that socially vulnerable groups such as basic living recipients lose their home in a fire.

 

Psychological recovery support is provided in connection with institutions and organizations so that psychological stability can be found through consultation with psychological counseling experts.

 

According to these ordinances, Mr. A, the first beneficiary of temporary housing support, said, "I lost my home in a fire and I was confused about where and how to live in the future, but I was given warm consideration, such as providing a place to live for free right now, and I have hope of life. It is known that he expressed his feelings, "I am very fortunate and thankful that I am Domin."

 

On the other hand, Jeonbuk Governor Song Ha-jin said, "Helping citizens suffering from pain is the first principle of the province," and said, "We will provide support so that victims suffering from an unexpected fire can quickly find stability."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