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착한 선결제 운동' 추진
'자영업자' 회생 골자… 3월 31일까지 미리 결제 방식
기사입력: 2021/01/20 [13:4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요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승수 전북 전주시장이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벼랑 끝에 내몰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삶을 지키기 위해 오는 3월 31일까지 70일 동안 진행할 '착한 선결제 운동'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이요한 기자

 

▲  20일 전북 전주시청 4층 회의실에서 사회적 연대의 힘을 밑거름 삼아 사회적 거리두기와 외출 자제 등으로 위축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시민 개개인이 평소 즐겨 찾던 동네슈퍼와 단골가게 등에 미리 결제를 하는 방식으로 위축된 골목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취지가 담긴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 선언식을 갖고 있다.              © 이요한 기자

 

 

 

 

 

 

전북 전주시가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벼랑 끝에 내몰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삶을 지키기 위해 오는 3월 31일까지 70일 동안 '착한 선결제 운동'을 진행한다.

 

20일 전주시청 4층 회의실에서 사회적 연대의 힘을 밑거름 삼아 사회적 거리두기와 외출 자제 등으로 위축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 선언식을 개최했다.

 

시민 개개인이 평소 즐겨 찾던 동네슈퍼와 단골가게 등에 미리 결제를 하는 방식으로 위축된 골목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취지다.

 

이날 선언식에는 김승수 전주시장ㆍ전주시의회 강동화 의장ㆍ전국공무원노동조합 김문영 전주시지부장ㆍ전주시설관리공단 백순기 이사장ㆍ강성필 노조지부장ㆍ한국탄소융합기술원 방윤혁 원장ㆍ한 웅 노조지부장 등이 참석했다.

 

또,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서문산성 원장과 김용준 노조지부장 및 전주농생명소재연구원 유강열 원장ㆍ허종기 노조지부장을 비롯 한국전통문화전당 김선태 원장과 최용관 노조지부장ㆍ전주푸드통합지원센터 이영애 사무국장과 김선범 노조위원장ㆍ전주문화재단 백옥선 대표이사와 김창주 노조지부장 등도 합류해 힘을 실었다.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은 참여자들이 평소 이용하는 식당과 카페 등의 업소의 경제적 어려움을 덜어줄 수 있도록 10만~30만원을 미리 결제하고 나중에 여러 차례에 걸쳐 물품을 구입하거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착한 소비운동이다.

 

집이나 회사 근처 음식점에서 ▲ 선결제 ▲ 예술공연 티켓 선구매 ▲ 화훼업소 꽃바구니 비용 선결제 등 다양한 방식이 포함되며 현금이든 전주사랑상품권이든 모두 가능하다.

 

만일, 선결제한 업소가 폐업하는 경우를 대비해 피해를 보전할 수 있는 시스템도 만들었다.

 

캠페인 기간 동안 선결제를 한 업소가 폐업해 5월까지 나머지 돈을 사용하지 못했다면 보상금이 지급된다.

 

보상금을 받기 위해서는 전주시 홈페이지에 접속해 인증 절차를 거쳐야 한다.

 

전주시는 착한 선결제 캠페인 성공을 위해 10%의 캐시백을 지급하는 '전주사랑상품권' 혜택을 예산 범위 내에서 20%로 확대하기로 했다.

 

월 충전한도 역시 종전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2배 늘리는 혜택은 오는 2월 28일까지 충전한 대상자에게 지급된다.

 

다만, 3월 31일 이후 10% 추가 인센티브가 소멸된다.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 1단계는 선언식에 참석한 ▲ 전주시설관리공단 ▲ 한국탄소융합기술원 ▲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 전주농생명소재연구원 ▲ 전주문화재단 ▲ 한국전통문화전당 등 출연기관 및 산하단체 임직원 등 5,00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어, 오는 27일부터는 민간 중심의 2단계 선결제 운동도 전개된다.

 

대기업ㆍ금융기관ㆍ혁신도시 이전기관 임직원ㆍ라이온스ㆍ로터리, 동 자생단체 회원은 물론 일반 시민들까지 대거 참여해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전주시는 이번 착한 선결제 캠페인이 대대적으로 전개되면 코로나19 여파로 벼랑 끝에 내몰린 소상공인과 자영엽자에게 큰 힘으로 작용하는 등 지역화폐인 전주사랑상품권 활성화로 꽉 막힌 지역경제 숨통도 시원하게 트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단순하게 5만명의 시민이 참여해 1인당 10만원~30만원을 결제할 경우, 최소 50억원에서 최대 150억원의 돈이 시중에 풀리게 된다는 논리를 제시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코로나19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관행을 부수는 상상력과 상상을 현실로 만들 줄 아는 용기 및 협력을 통한 사회적 연대의 힘이 무엇보다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회적 연대를 통해 벼랑 끝에 선 절박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삶을 반드시 지켜내고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주시는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 종합 안내와 행사 추진을 지원할 지원상황실을 3월 말까지 운영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이 선결제 고객에게 교부할 수 있는 쿠폰과 홍보물을 배부한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City 'Good Prepayment Campaign' Promotion

'Self-employed' rehabilitation goal... Payment in advance by March 31st

 

Reporter Lee Yohan

 

Jeonju, Jeollabuk-do will hold a'good prepayment campaign' for 70 days until March 31 to protect the lives of small business owners and self-employed people who are driven to the edge of the cliff in the aftermath of the prolonged corona 19.

 

On the 20th, in the conference room on the 4th floor of Jeonju City Hall, the'Jeonju-type Good Prepayment Campaign' was held in order to overcome the economic crisis, which was reduced by social distancing and refraining from going out.

 

The intention is to revitalize the shrinking alley commercial area by making payments in advance at neighborhood supermarkets and regular stores that each citizen usually visits.

 

The ceremony was attended by Jeonju Mayor Kim Seung-soo, Jeonju Council Chairman Kang Dong-hwa, Jeonju Branch Manager Kim Moon-young, Jeonju Branch Manager, Jeonju Facility Management Corporation, Jeonju Facility Management Corporation Chairman Baek Soon-ki, Gang Seong-pil, Union Branch Director, Korea Carbon Convergence Technology Institute Bang Yoon-hyuk, and Han Woong Labor Union Branch Manager.

 

In addition, Jeonju Information and Culture Industry Promotion Agency Director Seo Moon Sanseong, Kim Yong-joon, Jeonju Agricultural and Biomaterials Research Institute Director Yoo Gang-yeol, Heo Jong-gi, union branch manager, Korea Traditional Culture Center Director Kim Seon-tae, Choi Yong-gwan, union branch manager, Jeonju Food Integration Support Center Lee Young-ae, and Kim Seon-beom union Chairman, Jeonju Cultural Foundation's CEO, Paik Ok-seon and Kim Chang-ju, head of the union branch, also joined forces to empower them.

 

Jeonju-type Good Prepayment Campaign is a good consumption movement where participants can purchase goods or receive services several times after paying 100,000 to 300,000 won in advance so that participants can alleviate the economic difficulties of restaurants and cafes. to be.

 

It includes a variety of methods, such as ▲ prepayment at a restaurant near your home or office ▲ pre-purchase of art performance tickets ▲ prepayment for flower baskets at flower shops, and can be cash or Jeonju Love Gift Certificates.

 

In the unlikely event that a pre-paid business is closed, a system was also created to compensate for the damage.

 

During the campaign period, if the business that paid in advance is closed and the remaining money is not used by May, compensation is paid.

 

In order to receive compensation, you must go through the verification process by accessing the Jeonju website.

 

Jeonju City decided to expand the benefit of the'Jeonju Love Gift Certificate', which provides 10% cash back for the success of the Good Prepayment Campaign, to 20% within the budget.

 

The monthly recharge limit is also doubled from 500,000 won to 1 million won, and will be paid to those who recharged by February 28th.

 

However, after March 31, the additional 10% incentive will lapse.

 

The first phase of the Jeonju-type Good Prepayment Campaign is attending the declaration ceremony ▲ Jeonju Facility Management Corporation ▲ Korea Carbon Convergence Technology Institute ▲ Jeonju Information and Culture Industry Promotion Institute ▲ Jeonju Agricultural Biomaterials Research Institute ▲ Jeonju Cultural Foundation ▲ Korean Traditional Culture Center, etc. 5,000 people will participate.

 

Subsequently, from the 27th, a two-stage prepayment campaign centered on the private sector will also be launched.

 

Large corporations, financial institutions, and executives and employees of relocating institutions to the innovative city, Lions, Rotary, members of self-sustaining organizations, as well as members of the general citizens will participate to invigorate the commercial district.

 

Jeonju City is expecting that if this good prepayment campaign is carried out on a large scale, it will act as a great force for small business owners and self-employed people who are driven to the edge of the aftermath of Corona 19.

 

He suggested the logic that if 50,000 citizens participate and pay 100,000 to 300,000 won per person, a minimum of 5 billion won to a maximum of 15 billion won will be released on the market.

 

Jeonju Mayor Kim Seung-soo stressed, "In order to overcome the Corona 19 economic crisis, the power of social solidarity through cooperation and courage to make imaginations and imaginations a reality is essential."

 

He added, "Through social solidarity, we will do our best to protect the lives of desperate small business owners and self-employed people at the edge of the cliff and revitalize the stagnant local economy."

 

Meanwhile, Jeonju City operates a support situation room to support the promotion of the event and comprehensive information on the'Jeonju-type Good Prepayment Campaign' by the end of March, and distributes coupons and promotional materials that small business owners and self-employed persons can give to prepaying customer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