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무소속 이용호 의원… 공직선거법 위반 '무죄'
남원지원 "통상적 정당 활동으로 선거운동 방해 아니다" 판시
기사입력: 2021/01/21 [17:3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더불어민주당 이원택(김제 부안) 의원이 지난 20일 1심에서 면소(免訴) 판결을 받은데 이어 지난해 4·15 총선에서 상대 후보의 선거운동을 방해한 혐의로 기소된 무소속 이용호 의원(남원ㆍ순창ㆍ임실)도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남원지원 제1형사부(곽경명 부장판사)는 21일 선거법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용호 의원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이날 재판부는 "더불어민주당이 통상적인 정당 활동 중에 입장을 표명하기 위한 자리였기 때문에 피고인이 민주당의 선거 운동을 방해했다는 검사의 주장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판시했다.

 

아울러 "피고인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장과 같은 당 이강래 후보 쪽으로 다가가려고 했을 뿐, 민주당 관계자가 이를 막는 상황에 소란이 발생했고 시장 통로는 누구나 통과할 수 있는 곳이고 설령 피고인이 다가갔다고 하더라도 이를 막을 권리는 사실상 없기 때문에 피고인의 행위가 선거운동을 방해했다고 보기 어렵다고"며 무죄를 선고했다.

 

그러면서 "당시 공설시장을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행사가 선거운동이라면 불법 선거운동에 해당한다"고 덧붙였다.

 

무소속 이용호 의원은 지난해 3월 29일 남원시 춘향골 공설시장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강래 후보의 선거 운동을 방해한 혐의 및 이 사건으로 예정돼 있던 기자간담회 역시 중단돼 업무 방해 혐의도 함께 기소됐다.

 

검찰은 결심 공파에서 벌금 500만원을 구형했다.

 

한편, 지난 20일 전주지법 제11형사부(강동원 부장판사)는 20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더불어민주당 이원택 의원과 함께 기소된 前 김제시의회 온주현 의장도 면소 판결했다.

 

이날 재판부는 주문을 통해 "이 사건 재판이 진행되는 과정에 공직선거법이 개정됨에 따라, 새로 개정된 공선법 조항이 종전에 처벌 규정에 대한 반성적 고려인지 아니면 단순히 사정에 의한 정책적 선택으로 인한 것인지 살펴봐야 한다"며 "개정된 선거법은 단순한 정책적 선택으로 인한 결과라기 보다는 입법자들이 법을 만들며 관련법의 처벌이 부당하다는 반성적 조치에 의해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한 뒤 면소 판결했다.

 

면소판결(免訴判決)은 형사 소송에서 해당 사건에 대한 공소가 부적당한 경우, 사건의 실체에 대해 직접적으로 판단하지 않고 소송절차를 종결하는 종국재판의 하나로 공소권이 없어져 기소를 면하는 일을 말한다.

 

검사는 면소판결에 대해 상소할 수 있다.

 

지난해 12월 29일 개정된 공직선거법 59조는 선거일이 아닌 때 전화를 이용하거나 말로 선거운동을 하는 경우를 허용하고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ndependent Representative Lee Gang-rae… 'Not guilty' in violation of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Namwon Jiwon announced that "it is not obstructing the election campaign through normal political party activities"

 

Reporter Kim Hyun-jong

 

Lee Won-taek (Gimje Buan),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who was charged with violating the Public Office Election Act, was sentenced to immunity at the first trial on the 20th, followed by Lee Yong-ho, an independent candidate, who was charged with interfering with the opponent's campaign in the 4-15 general election last year. Congressmen (Namwon, Sunchang, and Imsil) were also convicted in the first trial.

 

On the 21st, the first criminal division of Namwon Branch of the Jeonju District Court (Director Judge Kwak Kyung-myung) sentenced Congressman Lee Yong-ho, who was charged with violating the election law, to acquittal.

 

On that day, the judge ruled, "It is difficult to accept the prosecutor's claim that the defendant interfered with the Democratic Party's election campaign because the Democratic Party was a place to express its position during normal party activities."

 

In addition, "The defendant tried to approach the party candidate Lee Gang-rae, such as the Democratic Party Chairman Lee Nak-yeon of the Corona 19 National Disaster Recovery Committee, but there was a turmoil in the situation where the Democratic Party officials prevented this, and the market passage is a place where anyone can pass, and even if the defendant approaches, "It is difficult to say that the accused's actions interfered with the election campaign because there is virtually no right to stop it.

 

He added, "If the Democratic Party event that visited the public market at the time was an election campaign, it would be an illegal campaign."

 

Independent lawmaker Lee Yong-ho was charged with interfering with the election campaign of candidate Lee Gang-rae of the Democratic Party at the public market in Chunhyang-gol, Namwon-si on March 29 last year, and the press conference scheduled for this incident was also suspended, and was also charged with obstructing work.

 

The prosecution sought a fine of 5 million won in the case of the decision.

 

On the other hand, on the 20th, the 11th Criminal Division of the Jeonju District Law (Deputy Judge Kang Dong-won) ruled on the exemption of the former chairman of the Kimje City Council, who was charged with Lee Won-taek of the Democratic Party, who was charged with violating the Public Office Election Act on the 20th.

 

On this day, the court ordered, "As the Public Officials Election Act was revised in the course of the trial in this case, it is necessary to examine whether the newly revised public election law provisions were due to reflective considerations on punishment regulations in the past or simply due to policy choices due to circumstances "The revised election law seems to have been caused by reflective measures that legislators make the law and the punishment of the relevant law is unfair, rather than the result of a simple policy choice," he said and ruled against him.

 

In case the prosecution against the relevant case is inappropriate in a criminal case, it is one of the final trials that terminate the proceedings without directly judging the substance of the case.

 

The prosecutor may appeal against the appeal judgment.

 

Article 59 of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revised on December 29 of last year, permits campaigning by phone or verbally when not on election day.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 대표… '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