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정재봉 순창경찰서장 '이임'
"현장중심 치안행정 확립ㆍ군민 안전 임무" 완수!
기사입력: 2021/01/22 [18:5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제68대 전북 순창경찰서장을 역임한 정재봉(총경 = 앞줄 가운데) 서장이 '경찰청 2021년 상반기 보직인사'에 따라, 21일 이임식을 생략하고 짧은 이임사를 내부망에 올린 뒤 지난 1년 동안 동고동락(同苦同樂)한 직원들과 석별의 정(情)을 나누며 임시청사를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 김현종 기자     © 김현종 기자

 

 

 

 

 

 

제68대 전북 순창경찰서장을 역임한 정재봉(총경) 서장이 경찰청 2021년 상반기 보직인사에 따라, 21일 이임식을 생략하고 짧은 이임사를 내부망에 올리는 것으로 지난 1년 동안 동고동락(同苦同樂)한 직원들과 석별의 정(情)을 나눴다.

 

지난해 1월 20일 충혼불멸탑을 찾아 순국ㆍ순직 경찰관에 대한 참배를 하는 것으로 공식 업무에 돌입한 정 서장은 임기동안 배려와 존중 및 화합을 강조하는 등 '즐겁고 행복한 직장 만들기' 철학을 바탕으로 군민과 공감하며 안심치안을 위한 활동으로 현장중심의 치안행정을 확립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특히 '가장 안전한 나라, 존경과 사랑받는 순창경찰'을 모토로 인권존중 및 적법절차를 준수하며 주민의 안전과 생명ㆍ공동체의 질서 수호를 위해 총력을 기울였다.

 

정 서장은 내부망에 올린 이임사를 통해 "비록 몸은 떠나지만 마음은 여러분 곁에 남아 '순창경찰'이 더 발전할 수 있도록 응원하겠다"고 말문을 연 뒤 "그동안 수고했다는 격려의 말을 하지 못한 것이 아쉬움으로 남았는데 이제야 할 수 있게 됐고 각종 상황에서도 완벽하게 업무를 수행한 역량을 높게 치하한다"며 노고를 격려했다.

 

이어 "경찰을 바라보는 국민의 눈높이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높은 만큼, 내부의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에게 걱정을 끼치는 일이 없도록 기본에 충실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멀리가려면 함께 가라'는 말이 있듯이 지역 유관기관과 함께 사회적 약자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안전한 순창 만들기'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취임 당시, 설렘과 낯섦이 공존해 어지러웠지만 어느새 순창이 참 좋아졌고, 나중에는 순창에 반했고, 앞으로는 순창을 많이 그리워 할 것"이라며 "순창경찰 여러분 모두 이와 같을 것이고 재임기간 동안 가슴으로 고민하고 행동으로 실천하는 직원들에게 많은 감동을 받았다"고 회상했다.

 

끝으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는 과정에 고난ㆍ역경ㆍ외로움과 서러움이 늘 주변을 맴돌더라도 여러분들과 함께 한 시간은 큰 위로가 되어 줄 것으로 확신한다"며 "우리 경찰이 변화되고 존경을 받기 위해서는 각자 멋진 경찰관이 되도록 노력하자"고 덧붙였다.

 

이임한 정재봉 총경은 '국민의 안전과 행복이 경찰의 최고의 가치이자 지향점'으로 삼고 있으며 전북경찰청 공공안녕정보외사과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정 총경은 전주 동암고와 경찰대학교(9기)를 졸업했고 전북지방경찰청 청문감사담당관ㆍ전북청 경무과장ㆍ장수경찰서장ㆍ전북청 여성청소년과장 등을 역임했다.

 

한편, 순창경찰서 직원들은 이날 "서장님과 함께 1년여의 시간 동안 즐거웠으며 잊지 못할 많은 경험과 추억을 쌓아 주셔서 감사하다ㆍ헤어짐이 있어 많이 아쉽지만 서장님과 만남을 소중하게 간직하겠으며 다음에 따뜻한 국밥 한 그릇 하죠~ㆍ헤어짐은 또 다른 만남을 예고하듯 다시 만나는 날에는 코로나19가 종식돼 마스크를 벗고 소주도 한잔 기울이며 좋은 이야기 나누고 싶다ㆍ서장님과 동행했던 길이 힘들지는 않았고 항상 건강하시고 건승하라"는 덕담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g Jae-bong, Soonchang Police Chief 'Iim'

"Establishment of field-oriented security administration and civilian safety mission" completed!

 

Reporter Kim Hyun-jong

 

In accordance with the postal greeting in the first half of 2021 of the National Police Agency, according to the post of the 68th Jeonbuk Soonchang Police Chief Jeong Jae-bong, who skipped the resignation ceremony on the 21st and posted a short resignation on the internal network. I shared a farewell spirit with one of the employees.

 

On January 20, last year, Chief Jeong entered the official business by visiting the Pagoda of Immortality and paying a visit to the police officers who died in the country and in the future, and emphasized consideration, respect, and harmony during the term of office. It is sympathetic and has been criticized for establishing a field-oriented security administration as an activity for security and security.

 

In particular, with the motto of'the safest country, the respected and beloved Sunchang Police', we respected human rights and observed due procedures, and made every effort to protect the safety of residents and order of life and community.

 

Through Lee Imsa posted on the internal network, Chief Jeong said, "Although the body leaves, but the mind remains with you, I will cheer for the'Sunchang Police' to develop further," and then, "It is regrettable that I did not say encouraging words of hard work. I was left with, but now I can do it, and I highly commend my ability to perform work perfectly even in various situations."

 

"As the public's eye level to the police is much higher than we think, we believe that we will be faithful to the basics so that we do not worry about the public with unpleasant things inside,” he said. "If you want to go far, go together." As it is said, we will do our best to 'create a safe sunchang' so that the socially disadvantaged can live in peace with local related organizations."

 

"At the time of inauguration, I was dizzy because of the excitement and unfamiliarity that coexisted, but soon I felt good, fell in love with Sunchang, and I will miss Sunchang a lot in the future." "I was very impressed by the employees who acted and practiced," he recalled.

 

Finally, "Even though hardships, adversity, loneliness and sadness always linger around you in the process of starting a new challenge, I am confident that the time we spent with you will be a great comfort." Let's try to be a nice policeman."

 

Lee Im-han, general officer Jeong Jae-bong, has taken the'safety and happiness of the people as the best value and direction of the police', and has moved to the position of chief of public health information and foreign affairs at the Jeonbuk Police Agency.

 

Lee Im-han, general officer Jeong Jae-bong, has taken the'safety and happiness of the people as the best value and direction of the police', and has moved to the position of chief of public health information and foreign affairs at the Jeonbuk Police Agency.

 

General Jung graduated from Dongam High School in Jeonju and National Police University (9th term), and served as Hearing Audit Officer, Jeonbuk Provincial Police Office, Chief of the Jeonbuk Provincial Police Department, Chief of the Jangsu Police Department, and Head of the Jeonbuk Provincial Women and Youth Division.

 

On the other hand, the staff of the Sunchang Police Station said, "I enjoyed it for about a year with the chief, and thank you for accumulating many unforgettable experiences and memories. I am very sorry for the breakup, but I will cherish the meeting with the chief and I will cook a bowl of warm soup next time. ㆍThe breakup is known to have given the virtue of saying, "On the day we meet again, as corona 19 is over, taking off the mask and having a drink of soju, we want to have a good talk. ㆍThe path that accompanied the chief was not difficult, and always be healthy and healthy."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 대표… '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