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군산해경 '민생침해 범죄' 특별단속
2월 15일까지… 해상과 육상 합동, 원산지 허위표시 등
기사입력: 2021/01/25 [09:3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군산해경이 설 명절을 앞두고 오는 2월 15일까지 3주간 특별단속반을 편성, 민생침해와 해양안전 저해 행위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특별단속을 실시한다.   (군산해양경찰서 전경 및 박상식(총경) 서장)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해경이 설 명절을 앞두고 민생침해와 해양안전 저해 행위에 대한 특별단속에 포문을 열었다.

 

25일 전북 군산해양경찰서는 "오는 2월 15일까지 3주간 특별단속반을 편성해 해상과 육상에서 합동으로 '설 명절 민생침해 범죄 특별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단속은 제수용 수산물 구매와 관련된 원산지 거짓표시 및 불량식품 유통 등 수산물 유통ㆍ판매에 초점이 맞춰진다.

 

특히, 고향을 그리워하는 국내ㆍ외 선원들의 하선요구를 묵살하거나 강제조업 강요 또는 폭행 등의 인권침해 행위와 구인난을 악용한 선원근로 조건 선불금 사기 등도 수사 대상이 포함됐다.

 

또 해양안전을 위협하는 ▲ 기업형 불법조업 ▲ 마을 양식장 침입절도 ▲ 승선정원 및 화물 적재량 초과 ▲ 음주운항 ▲ 선박 불법개조 ▲ 선박 불법여객행위 역시 살펴본다.

 

해경은 이번 단속기간 동안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는 동시에 경비함정과 육상 해경 파출소가 합동으로 단속을 벌인다.

 

아울러, 범죄 행위에 대해 원칙적으로 엄중한 책임을 묻되 사안에 따라 경미범죄 심사 제도를 적용키로 했다.

 

박상식(총경) 군산해양경찰서장은 "이번 단속을 통해 명절 전 국민 먹거리의 안전을 확보하는 등 해양사고 발생을 사전에 억제할 수 있도록 현장에서 중점 점검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군산해경은 지난 3년간 설 명절 민생침해 특별단속을 실시해 23건 30명을 사법처리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pecial crackdown on 'civil livelihood violations' by the Gunsan Coast Guard

Until February 15th... Joint sea and land, false indication of origin, etc.

 

Reporter Kim Hyun-jong

 

Ahead of the Lunar New Year holidays, the coast guard opened a fire to a special crackdown on the violations of people's livelihood and harm to maritime safety.

 

On the 25th, the Jeonbuk Gunsan Maritime Police Station said, "Until February 15th, we will organize a special crackdown group for three weeks and carry out a'special crackdown on crimes against people's livelihoods during the New Year holidays' jointly at sea and land."

 

This crackdown will focus on the distribution and sales of seafood such as false labeling of origin and distribution of junk food related to the purchase of sashimi seafood.

 

Particularly, the investigation targets were the scams of prepaid payments for the working conditions of seafarers who abused the labor conditions and the acts of human rights violations such as dismissing requests for disembarkation by domestic and foreign seafarers who miss their hometowns, forcing forced fishing or assault.

 

In addition, we also look at ▲ illegal business fishing ▲ trespassing in village farms ▲ overboarding capacity and cargo loading ▲ drinking operation ▲ illegal modification of ships ▲ illegal passengers on ships that threaten maritime safety.

 

During this crackdown, the Coast Guard will comply with the COVID-19 quarantine guidelines, and at the same time, a security ship and a coastal police box on land will jointly crack down.

 

In addition, it was decided to impose strict responsibility for criminal activities in principle, but apply the minor crime screening system according to the case.

 

Gunsan Maritime Police Chief Park Sang-sik (Chief General) said, "Through this crackdown, we plan to carry out intensive inspections in the field to prevent maritime accidents in advance, such as securing the safety of national food before the holidays."

 

Meanwhile, the Gunsan Coast Guard conducted a special crackdown on civil livelihood violations on the Lunar New Year holiday over the past three years, and legalized 30 people in 23 case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