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경찰 '허위영상물 의뢰 공범' 추적
사이버수사대… 3,500여건 삭제 및 차단ㆍ피해자 보호 등
기사입력: 2021/01/25 [10:0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경찰이 속칭 '지인능욕'으로 불리는 '딥페이크(특정 인물의 얼굴 등을 인공지능(AI) 기술)'를 이용한 허위영상물 제작 및 유포 사범 근절을 위해 강력하게 대응하고 있는 가운데 공범까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전북경찰청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전북경찰이 속칭 '지인능욕'으로 불리는 '딥페이크(특정 인물의 얼굴 등을 인공지능(AI) 기술)'를 이용한 허위영상물 제작 및 유포 사범 근절을 위해 강력하게 대응하고 있는 가운데 공범까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25일 전북경찰청은 "지인의 성 착취 영상물을 합성 제작해 SNS에 유포하거나 유명 연예인의 딥페이크 영상을 게시한 6건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SNS 등을 통해 알게 된 불특정 다수의 아동 및 청소년을 대상으로 허위영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피의자를 추적 검거한데 이어 이를 의뢰한 공범들에 대한 혐의점을 포착하고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전북경찰청 김광수(경정) 사이버수사대장)은 "불법영상물은 한번 유포되면 확산ㆍ재확산 되는 과정에 추가 피해를 발생시키는 중대한 범죄"라며 "사이버상의 모든 불법행위의 접촉과 흔적을 찾아 그 행위에 상응하게 엄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6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이 개정됨에 따라, 이 같은 범죄 유형의 단순 제작자 및 유포자 역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제작을 의뢰한 사람도 공범으로 처벌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북경찰은 인공지능 기반의 이미지 합성 기술을 이용, 유명인 또는 지인의 얼굴과 성영상물을 합성하는 수법으로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유포한 특별단속을 통해 현재까지 발견한 허위영상물 3,500여건에 대해 방심위와 협조 절차를 거쳐 신속하게 삭제 및 차단했다.

 

아울러, 피해자 심리 보호를 위해 무료 국선변호인 선정 및 신변 보호는 물론 심리상담 센터까지 적극적으로 연계하는 등 피해자 보호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지인능욕으로 불리는 일명 '딥페이크'는 '딥 러닝(Deep learning)'과 '가짜(Fake)'의 합성어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Police Tracked 'Accomplices for Making False Videos'

Cyber ​​Investigation Team… Delete and block 3,500 cases, protect victims, etc.

 

Reporter Kim Hyun-jong

 

The Jeonbuk Police Force is actively responding to the eradication of false video production and dissemination using'Deep Fake' (artificial intelligence (AI) technology for the face of a specific person), commonly referred to as'intelligence rape', while expanding the investigation to accomplices. Are doing.

 

On the 25th, the Jeonbuk Police Agency said, "We are conducting investigations on six cases in which a friend's sexual exploitation video was synthesized and distributed on social media or a deep fake video of a famous celebrity was posted."

 

In particular, it has produced and arrested the suspects who have produced and circulated false videos targeting a large number of unspecified children and adolescents known through social media, etc., and is collecting suspicions of accomplices who requested them and gathering investigation power.

 

Jeonbuk Police Agency chief Kim Gwang-soo (Kyungjeong) said, "Once disseminated, illegal video is a serious crime that causes additional damage in the process of spreading and re-spreading." "It is a policy to be strict."

 

He warned, "As the'Special Act on the Punishment of Sexual Violence Crimes, etc.' was amended in June of last year, even simple producers and distributors of this type of crime could face imprisonment for up to 5 years or a fine of up to 50 million won."

 

In addition, he added, "People who commissioned the production can also be punished as an accomplice."

 

Meanwhile, the Jeonbuk Police Department uses artificial intelligence-based image synthesis technology to synthesize the faces of celebrities or acquaintances with sexual images, and through special crackdowns distributed through SNS (social network service), about 3,500 false images have been discovered. Was deleted and blocked promptly through a cooperative procedure with the National Guard.

 

In addition, we are making every effort to protect victims by actively linking to psychological counseling centers as well as selecting free public defense lawyers to protect victims' psychology.

 

The so-called'deep fake', called acquaintance rape, is a compound word of'deep learning' and'fak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 대표… '콩'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