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가출 청소년 '마약 투약 시킨 20대' 구속
텔레그램ㆍ다크웹 채널 운영자… 마약류 광고하고 판매까지
기사입력: 2021/01/28 [09:3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텔레그램과 다크웹을 통해 일명 '던지기' 수법으로 가출 청소년에게 접근해 필로폰을 투약하게 한 운영자가 전북경찰청 사이버수사대의 추적 수사에 덜미를 잡혀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전라북도경찰청 표지석)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텔레그램과 다크웹을 통해 일명 '던지기' 수법으로 가출 청소년에게 접근해 필로폰을 투약하게 한 운영자가 경찰의 추적 수사에 덜미를 잡혀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전북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20대 남성인 A씨를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최근까지 마약을 판매하는 텔레그램과 다크웹 등의 유통채널을 운영하며 불특정 다수에게 필로폰을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해외 SNS를 통해 자신을 BJ 방송 매니저라고 소개하고 "BJ를 소개시켜주겠다"며 가출 청소년 2명을 숙박업소로 유인해 필로폰을 상습적으로 투약하게 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결과 자신이 운영하는 해당 채널에 직접 주사기로 필로폰을 투약하는 영상을 올리는 수법으로 구매를 끌어 모아 판매 대금을 입금 받은 뒤 경찰의 추적 수사를 피하기 위해 특정 장소에 마약을 숨겨놓고 알려주는 일명 던지기 수법을 이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전북경찰청 김광수(경정) 사이버수사대장은 "현장에 있던 가출 청소년 2명을 보호자에게 인계하는 동시에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는 등 공급자를 붙잡기 위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텔레그램 내 마약 채널 광고는 계속 증가하는 추세로 온라인을 통한 마약 거래는 일반인은 물론 청소년까지 쉽게 접할 수 있는 위험성이 있는 만큼, 선제적으로 집중단속을 실시해 엄단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unaway youth 'drug-administered 20s' arrested

Telegram·Dark Web Channel Operator… To advertise and sell drugs

 

Reporter Kim Hyun-jong

 

The operator who approached a runaway youth through Telegram and Dark Web by a so-called'throwing' technique and made them administer methamphetamine was caught in the police investigation and was put on guard.

 

The Jeonbuk Police Agency's cyber investigation team announced on the 28th that "A man in his 20s was arrested for violating the law on drug management."

 

According to the police, Mr. A is suspected of selling methamphetamine to an unspecified number of people, operating distribution channels such as Telegram and Dark Web, which sell drugs from November last year to recent years.

 

In particular, he is also accused of introducing himself as a BJ broadcast manager through overseas SNS and attracting two runaway teenagers to lodgings, saying, "I will introduce BJ" to routinely administer methamphetamine.

 

As a result of the police investigation, Mr. A hid the drug in a specific place in order to avoid the police's follow-up investigation after collecting purchases by uploading a video of administering methamphetamine with a syringe directly to the channel he operated. It turns out that he used the so-called throwing technique.

 

KJeonbuk Police Agency chief Kim Gwang-soo (Kyung-jeong) said, "We are expanding the investigation to capture suppliers, such as taking measures so that two runaway youths in the field can be handed over to their guardians while receiving treatment."

 

He added, "As the number of drug channel advertisements in Telegram continues to increase, there is a risk that online drug transactions can be easily accessed by the general public as well as adolescents, so we plan to preemptively conduct intensive crackdowns and strictly enforce thi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